장관실 성폭행 폭로가 쏘아 올린 여권 ‘미투’ – 이번엔 의회 문화 바뀔까?

전 연방정부 언론담당관 의회 장관실에서 성폭행 연방정부 당직자가 연방의회 건물 장관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연방의회 내 여성에 대한 성폭력 문화가 다시 수면으로 떠 올랐다. 연방 총리는 문제 제기후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다양한 조사를 발표했다. 지난 15일 뉴스 닷컴은 2019년 3월 23일 금요일 밤 술자리를 가진 후...

Read more

집값 상승 최고는 리치몬드-트위드

지방 주택수요 지속 호주 지방 가운데 올해 1월까지 1년간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NSW 리치몬드-트위드(Richmond-Tweed)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발표된 코어로직 지방 시장 업데이트(CoreLogic Regional Market Update)에 따르면 리치몬드-트위드에서 주택은 연간 12.6% 성장해 지방 25개 지역 중 가장 높았다....

Read more

Vide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