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75%
wind: 5 m/s NW
H6 • L-2
Mon
13 C
Tue
18 C
Wed
18 C
Thu
13 C
Fri
14 C
Home사회호주 최대 육가공업체 ‘토마스 푸드’, 이민자 착취 이익 극대화

호주 최대 육가공업체 ‘토마스 푸드’, 이민자 착취 이익 극대화

[]

한 집에 20명까지 거주시켜지역 카운슬과 유력 정치인들과 결탁

 

호주의 주요 마트에 육류를 공급하는 한 대형 육가공업체가 이민 노동자들을 강제로 특정 주거지에 모여 살게 하면서 저렴한 임금으로 수년간 이득을 본 혐의가 드러났다. 지역 카운슬과 유력 정치인들이 이 회사의 뒤를 봐주고 있는 정황도 포착됐다.

금주 월요일(27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호주의 최대 육가공 업체인 ‘토마스 푸드’(Thomas Foods International)는 NSW 주 탬워스(Tamworth)에 위치한 자사 육류 가공공장에 고용된 이민자들을 한 집에 20명까지 함께 살도록 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마스 푸드의 데이비드 맥케이(David Mckay) COO는 2015년 “호주 사람들은 직업윤리의식이 부족하고 마약을 하는 경우가 많아 외국인을 선호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또한 2014년 3월 이 회사의 창업자 크리스 토마스(Chris Thomas)의 아들인 다렌 토마스(Darren Thomas) 현 CEO는 한 글로벌 푸드 컨퍼런스에 참석해 회사의 성공을 이민자들의 노동력 덕분이라며, “457비자와 417비자가 없었다면 우리 사업이 오늘의 성공을 이룩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토마스 푸드의 임시직 노동자들 중에는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가 대부분이다. 이들이 한 고용주 밑에서 최대 6개월 간 이상 근무할 수 없고 체류 기간이 1년이란 점 등을 이용해 수많은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들을 저렴한 임금에 고용해왔다.

탬워스에는 불법적인 수법으로 단기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일자리가 많은 지역으로 현재 한국인과 대만사람들이 특히 많이 고용되어 있다.

이들은 페이스북에 합법적인 임금을 지불하는 ‘백인 잡’(white labour)이며 숙박을 제공한다는 구인광고를 개제하고 노동자들을 모아왔다.

‘Tamworth Information Exchange Network’라는 이름의 한 페이스북(Facebook) 단체는 ‘다양한 거주 형태’, ‘지속적인 일자리’라는 말로 지역 양 공장에 직원들을 모집하고 있다.

이 공장도 토마스 푸드 공장의 웨스트데일(Westdale) 지점으로 탬워스에서 북서방면으로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다.

토마스 푸드 회사는 지역 카운슬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상당한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탬워스 카운슬(Tamworth Regional Council)은 해당 공장에서 나온 공장폐수 처리 비용 및 규정 불이행 벌금 4개월치를 전부 면제해주기도 했다.

당시 콜 머레이(Col Murray) 탬워스 시장은 “토마스 푸드는 지역 최대 규모의 고용을 자랑하는 좋은 기업”라고 칭찬하며 이를 정당화했다.

바나비 조이스(Barnaby Joyce) 연방 부총리의 재선을 이끈 러셀 웹(Russell Webb)도 토마스 푸드와 오랜 사업 파트너라, 이 사건이 카운슬 회의에 부쳐지는 것을 막았다. 그는 토마스 푸드에 양을 판매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인 노동자 구인광고와 페이스북 광고 배후에는 프랭크(Frank)란 이름을 사용하는 은팅링(En-Ting Ling)과 구인 에이전트인 데이비드 가오(David Gao)라는 두 인물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프랭크는 ‘하우스 마스터’(house master)로 해당 지역 농장, 공장 노동자들의 수많은 합숙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가오는 노동자들에게 합숙소를 소개해주는 방식으로 함께 일하고 있다.

해당 공장에서 근무했던 한 노동자는 “토마스 푸드 공장에서 일하려면 무조건 회사가 지정한 합숙소에서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노동자는 “3명이 같이 사는 방이 1주일에 100달러”라고 했다. 그가 살던 집의 또 다른 두 방에는 각각 2명이 함께 살았고, 나머지 방에는 2층 침대가 있었으며, 거실에는 바닥에 침대 매트리스만을 두고 또 여러 명이 거주했다.

탬워스의 한 지역 주민은 6개월 전 불법적인 거주 형태로 렌트가 금지된 남부 탬워스 지역 멜로스 스트리트(Melrose Street) 상의 한 방 3개짜리 아파트는 ‘쓰레기 같았다’고 전했다.

그는 “집 바닥에 전부 매트리스가 깔려져 있었고 한 집안에 12명 정도가 사는 것 같았다”며 “카운슬이 알면서도 모르는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탬워스 힐뷰(Hillvue)의 에보니 클로스(Ebony Close)에 위치한 한 집에는 대만인 등 15명의 이민자들이 함께 살고 있다. 방이 9개 화장실 3개인 이 집에 렌트비는 한 명당 105달러였다.

지역 주민들은 이들이 무단으로 버린 쓰레기와 길가에 주차된 이들의 차량들로 불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프랭크는 사실 확인을 요청하자, “한 집에 15명이 사는 것은 결코 불가능한 일”이라며 부인했다. 그는 자신이 운영하는 집들은 “부동산 에이전트에게 허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가 그래했다는 부동산 ‘S.J. Cole & Co’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프랭크가 2015년 서명한 부동산 렌트 계약서에는 탬워스의 댄 스트리트(Denne St.)에 위치한 집을 주당 270달러로 계약했으나 매주 쉐어 노동자들로부터 360달러의 렌트비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데이비드 가오는 페어팩스 미디어가 인터뷰를 요청하자, “부도덕한 하우스 마스터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프랭크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그를 두둔했다.

‘Ananda’ 회사의 켄 친(Ken Qin) CEO는 직원들을 인터뷰해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노동자들이 정원이 초과된 집에서 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호주 육류산업 노조(The Australasian Meat Industry Employees Union)는 토마스 푸드 및 다른 사업체에 지역 주민들을 고용하도록 하는 새로운 법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노조의 그랜트 코트니(Grant Courtney) 사무국장은 “정부와 카운슬이 토마스 푸드와 결탁해 이들의 불법 관행에도 벌금을 면제해주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탬워스 카운슬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과거에도 19명이 거주했던 한 집을 폐쇄했다”며, “그러나 집 주인이 허락하지 않는 이상 집안에 무단으로 들어갈 수 없어 모든 집을 다 조사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토마스 푸드의 외국인 노동자 고용과 관련해 그는 “이 사건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일”이라며, “이 회사의 경우 현지 노동자를 구하기 어려워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토마스 푸드의 불법 관행들이 증명될 경우 해당 구인 에이전트와의 거래 계약을 취소시키겠다”고 전했다.

 

탬워스 지역의 하우스 마스터(house master) 프랭크 린(Frank Lin)은 ‘토마스 푸드’ 회사와 결탁해 노동자들에게 집을 소개시켜준 인물이다. 토마스 푸드에서 근무하고 있는 대만 노동자들이 거주하는 집의 입구에 많은 신발들이 놓여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