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7%
wind: 8 m/s E
H27 • L25
Fri
34 C
Sat
28 C
Sun
27 C
Mon
28 C
Tue
24 C
Home동포뉴스“새로운 ‘차 문화’ 체험, 추천할 만한 프로그램이다”

“새로운 ‘차 문화’ 체험, 추천할 만한 프로그램이다”

[]

한국문화원, ‘차 워크숍가져… ‘10월 한국 문화가 있는 날기해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안신영, 이하 ‘문화원’)은 지난 주 금요일(27일) 문화원 내 한옥에서 3회에 걸쳐(오전 11시, 오후 3시와 6시) ‘한국 차(Tea)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문화원이 지난 8월 열린 ‘Sydney Tea Festival’에 참가, 전개한 ‘한국 차 및 차 문화’를 홍보에 대한 현지인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시드니 지역 차 애호가들에게 한국 차 전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특히 다례 문화 체험에 보다 깊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워크숍은 차 전문가로 구성된 ‘Tea Guild of Australia’ 설립자 스티븐 캐럴(Stephen Carroll), 오웬 테리(Owen Terry)씨가 먼저 한국 차의 역사 및 문화를 설명한 뒤 약 1시간에 걸쳐 다례 시연을 선보이고 또 참가자들의 실습을 돕는 것으로 진행됐다. 다례는 엄격한 격식을 갖춘 ‘선비 다례’였지만, 경험이 없는 참가자들도 전문가의 지도와 함께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문화원은 한국 차 문화 체험에 어울리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문화원 내 한옥에서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행사 도중에는 가야금 연주를 병행, 참가자들로부터 색다른 분위기라는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또한 한 회(총 3회) 워크숍 참가 인원을 소수로 제한해 참가자들이 강사와 충분히 교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차 문화 참가자들은 “한국 차 문화와 역사를 배우고 차를 마시는 전통적 방법과 현대적 방식의 차이점을 배울 수 있던 점이 유익했다”, “다례 체험이 특히 흥미로웠고 기본적으로 한국 문화에 관심 있는 사람들 뿐 아니라, 새로운 체험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도 두루 추천할 만한 좋은 프로그램이었다”는 등의 긍정적 후기를 전했다.

‘한국 차 워크숍’의 실습은 엄격한 격식을 갖춘 ‘선비 다례’로 진행됐지만 참가자들은 전문가의 지도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었으며 흥미로운 체험이었다는 반응이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