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3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8%
wind: 7 m/s E
H37 • L28
Sun
27 C
Mon
29 C
Tue
24 C
Wed
25 C
Thu
23 C
Home정치“연방 경찰, 대테러 집중… 마약밀매 단속에는 소홀”

“연방 경찰, 대테러 집중… 마약밀매 단속에는 소홀”

[]

캔버라 의회턴불 총리 자택 보호집중, 마약범죄는 해외로

호주 연방경찰(Australian Federal Police, 이하 AFP)이 강화된 대테러 보안 작전에 치중함으로써 불법 마약밀매를 비롯한 다른 안건에 대해서는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금주 화요일(24일) ABC 방송이 AFP의 내부 문건을 입수,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나친 대테러 보안 확장으로 AFP가 인력 편중 및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에 따라 23건의 수사 사안이 다른 기관으로 넘어가거나 조사가 아예 취소되기도 했다.

내부 문서는 특히 AFP가 마약밀매를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지금까지 102건의 1kg 이상 불법 마약거래 사건을 NSW 주 경찰에 넘겼으며, 최근 적발된 1.6톤에 달하는 대규모 코카인 밀매 사건 또한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해 해외 마약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결국 마약조직에 연루된 인물들 중 호주를 기반으로 불법 마약밀거래를 일삼는 조직원에 대한 조사가 느슨해진 상황이다.

내부 문건은 ‘Project Rampart’(4천만 달러에 해당하는 연방 수도 캔버라 소재 건물 보안 프로그램)과 시드니 동부 포인트 파이어(Point Piper)에 위치한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총리의 자택 보안에 집중된 것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문서에 따르면 ‘NSW 주 지역활동 역량’(NSW Regional Operations Capacity) 및 ‘경찰활동 역량 위원회’(Capability Committee)의 결정에 따라 3개 수사팀에 해당하는 22명의 AFP 인원이 이 두 임무에 투입됐다.

AFP 경찰들은 이 업무에 따른 중압감에 시달리고 있으며, 과중된 업무로 인해 근무시간에 잠을 자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음은 물론 갑작스러운 결근도 13% 가량 증가했다.

 

자유당, AFP 문건 유출 관련

ABC-노동당 결탁 의혹 제기

 

한편 턴불 총리 자택의 보안 문제를 지적한 호주연방경찰(Australian Federal Police, 이하 AFP)의 내부 문건 유출을 두고 ‘노동당(Labor)이 턴불 총리를 비방하기 위해 ABC 방송과 결탁하고 문서를 공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문서는 NSW 주를 관할하는 AFP 고위 관계자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24일) 상원 청문회에서 노동당은 예산문제와 관련해 AFP에 날선 질문들을 제기했다. 앤드류 콜빈 청장은 “4년간 1억8,400만 달러의 예산을 삭감했으며, 117명의 인원을 감축했다”고 밝힌 뒤 “이로 인해 불법 약물 거래, 조직범죄, 사기 및 부패 범죄, 아동 노동착취를 포함한 기타 범죄를 제대로 수사하거나 감시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이날 청문회의 질의응답을 통해 노동당이 정부를 계속 비난하고 있는 사이, ABC 방송이 온라인을 통해 AFP 내부문건을 공개했고,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 대표는 ABC 방송의 보도를 토대로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쇼튼 대표는 “AFP가 마약밀매를 전에 없이 소홀하게 다루고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린다 레이놀즈(Linda Reynolds) 자유당(Liberal) 상원의원은 “ABC가 AFP와 결탁해 내부문서를 공개하고 트위터에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당과 ABC 방송의 결탁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미쉘 거트리(Michelle Guthrie) ABC 사장에게 관련 질문이 이어졌다. 그녀는 “억측이다. 나는 지금 여기 있었기 때문에 해당 내용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거트리 사장은 질의응답에서 “한나라당(One Nation)에 의해 만들어진 턴불 정부의 요청사항에 순응할 수 없다”는 강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린다 의원은 청문회 중 거트리 사장과 직원들을 밖으로 내보내고 기자석으로 건너가 ABC 기자들에게 AFP와의 결탁 여부를 묻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앤소니 치솜(Anthony Chisholm) 노동당 상원의원은 “이를 보도한 ABC 기자들을 비방하는 심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상원 청문회에 참석한 미쉘 거트리(Michelle Guthrie) ABC 사장(사진). 그녀는 ABC방송 뉴스 보도내용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앤드류 콜빈(Andrew Colvin) 호주 연방 경찰청장은 “예산삭감에 117명의 인원을 감축했다”면서 “인력 부족으로 AFP가 불법 마약 수사를 비롯해 심각한 조직범죄 사건 수사를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고 실토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