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5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5%
wind: 10 m/s WNW
H27 • L24
Tue
18 C
Wed
21 C
Thu
19 C
Fri
19 C
Sat
20 C
Home사회멜번 야라카운슬, ‘Australia Day 명칭 변경’ 결정

멜번 야라카운슬, ‘Australia Day 명칭 변경’ 결정

[멜번 야라(Yarra) 카운슬이 호주 건국기념일인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 1월26일)의 명칭 변경과 당일 주요 이벤트인 시민권 수여식 취소 등을 결정했다. 사진은 의회 회의를 진행하는 야라시티 카운슬 의원들.]

지방의회 만장일치로턴불 총리, “정부 허가 받으라비난

 

빅토리아(Victoria) 주 야라(Yarra) 카운슬이 호주 건국기념일인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 1월26일)의 명칭 변경과 당일 주요 행사인 시민권 수여식 취소 등을 결정한 가운데,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연방 총리가 이를 강하게 비난했다고 금주 수요일(16일) 호주 언론들이 보도했다.

멜번 이너 노스웨스트(inner north-east)를 대표하는 야라시티 카운슬(The City of Yarra)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호주의 가치를 격하시키고 국가 분열을 초래한다”고 주장하며 타운홀 미팅을 통해 1월26일 행사의 전면 변경에 대한 표결을 실시,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야라 카운슬은 호주 건국일을 당분간 ‘January 26’로 칭하기로 하고, 기념식은 ‘시민권 수여식’ 대신 원주민 문화 상실을 애도하는 행사를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원주민 공동체를 바로 알리는 여러 프로그램을 포함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턴불 총리는 “카운슬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를, 호주인의 분열에 사용했다는 데 크게 실망했다”면서 “호주 시민권 수여규정(Australian Citizenship Ceremonies Code)에 따라 시민권 수여식 폐지를 원하는 모든 카운슬은 정부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표했다.

이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대한 원주민들의 복잡한 심정을 이해한다”면서도 “대다수의 호주인들에게 건국일은 1월26일”이라고 강조했다.

아만다 스톤(Amanda Stone) 야라 카운슬 시장은 ABC 방송의 ‘뉴스 브렉퍼스트’(News Breakfast)에 출연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의 명칭 변경 등의 표결에 앞서 거리 조사 및 인터뷰를 통해 주민 300명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호주 시민권 수여규정’ 사항을 면밀히 살펴본 결과 1월26일 시민권 수여식에 대한 어떠한 정당성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이어 “야라시티에 거주하는 원주민들로부터 호주 건국일은 보다 넓은 개념에서 원주민들의 날로 기념되어야 한다는 요청을 지속적으로 받아왔다”며 “국민의 한 집단이 완전히 배제된 상태에서 국가 전체의 통합과 조화를 위한 기념식을 진행하기는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야라 카운슬은 리치몬드(Richmond), 콜링우드(Collingwood) 및 피츠로이(Fitzroy) 등의 지역(suburbs)을 포함하며 녹색당(Greens) 시의원 4명과 노동당(Labor) 2명, 무소속 2명, 사회주의자연맹(Socialist Alliance) 소속 1명의 지방의원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이번 변경안을 놓고 야라 카운슬 지역 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콜링우드에 사는 원주민 여성 로스 술탄(Ros Sultan) 씨는 “야라 카운슬의 이번 변경안은 매우 중요한 사람들에 대한 존중을 표하는 상징적인 움직임”이라며 해당 결정에 환영을 표했다. 그녀는 이어 “원주민들을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는 일부 사람들이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며 “불쾌하다”고 전했다.

반면 리치몬드(Richmond)의 한 거주민은 “야라 시민의 일부를 대상으로 한 조사를 가지고 주민 전체의 의견이라고 부풀리고 있다”면서 “야라시티 카운슬 전체를 바보로 만들지 말라”고 비난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명칭 변경안에 대한 투표가 진행되기 전 ‘로열 멜번 공과대학교’(RMIT University)의 원주민 교육 및 관계학 담당인 마크 맥밀란(Mark McMillan) 교수는 “이 상정안이 통과되면, 변화의 파급효과가 호주 전체에 퍼져나갈 것”이라고 전망하며 찬성 의사를 표했다.

그는 “그간 소외됐던 원주민 공동체를 존중하고 잘못된 역사인식을 바로잡아 1월26일이 ‘혼합주의’라는 핵심 기조를 표방하는 중요한 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니엘 앤드류스(Daniel Andrews) 빅토리아 주 총리는 야라 카운슬의 결정에 대해 “불필요한 움직임”이라며 반대의견을 표하면서 “시민권 수여식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기념식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말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WA) 프리맨틀(Fremantle) 카운슬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를 1월28일로 변경한 바 있으나, 야라 카운슬처럼 명칭 및 기념식 내용 전반을 개정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야라 카운슬이 결정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관련 변경 내용

-‘Smoking Ceremony’(호주 원주민의 오랜 의식) 위주의 소규모 문화 행사 진행.

-원주민들이 경험한,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 보다 넓은 범위의 공동체 교육을 중점으로 한 소통 계획 채택.

-‘오스트레일리아 데이’가 국가 차원에서 다른 이름으로 변경되기 전까지 ‘January 26’로 명명.

-카운슬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체인지더데이트’(#ChangeTheDate) 운동 공식 지지 및 후원.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을 위해 연방 정부 대상의 지속적 로비 활동 전개.

멜번에서 열린 원주민 항의시위에서 한 원주민이 “1월26일은 침략의 날(Invasion Day)”이라는 문구가 적힌 깃발을 들고 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