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2%
wind: 7 m/s ENE
H27 • L18
Thu
25 C
Fri
26 C
Sat
25 C
Sun
18 C
Mon
22 C
Home교육“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OECD가 30개국 중고등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Teaching and Learning International Survey’ 결과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의 주(week) 평균 근무시간은 44.8시간으로 OECD 국가 평균(38.8시간)에 비해 6시간이 더 많았다. ]

주 44.8시간… 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38.8시간)보다 6시간 많게 조사돼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의 근무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rganis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국가들보다 오래 일하며 행정 및 수업 외 업무에도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가 30개국 중등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Teaching and Learning International Survey’(TALIS) 결과로, 최근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도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의 주(week) 평균 근무시간은 44.8시간으로 OECD 30개 국가 평균(38.8시간)에 비해 6시간이 더 많았다.
OECD의 30대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호주 교사들보다 근무시간이 많은 국가는 5개국으로 중등학교 교사들 업무 시간이 가장 긴 국가는 일본으로 조사됐다. 일본 중등학교 교사들의 주 평균 업무시간은 56시간에 달했으며 이탈리아는 평균 30시간으로 가장 짧았다.
다만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의 경우 업무 시간은 평균보다 길었지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실에서 보내는 시간은 적어 수업에 할애하는 시간은 주 평균 19.9시간으로 OECD 평균 20.6시간에 비해 약간 적었다. 반면 수업 외 업무는 주 25시간으로, OECD 평균(18.2시간)에 비해 거의 7시간이나 많았다.
OECD의 ‘TALIS’ 조사를 지원하는 호주 교육연구협의회(Australian Council of Educational Research) 부회장 수 톰슨(Sue Thomson) 박사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이 더 많은 압박을 받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톰슨 박사는 “이처럼 호주 교사들의 업무 시간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에게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온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주는 늘 교사들이 해야 하는 추가적인 업무, 교사들이 갖추어야 할 다른 자질에 대해 언급하지만 정작 국가가 원하는 좋은 교사로서의 자질을 갖추기 위한 탐구시간을 제공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교사들은 다른 교사들의 교수법을 관찰하고 대화를 통해 학생들을 가르치는 보다 나은 방법을 위한 탐구시간이 중요하지만 각 교사들에게 그런 기회는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톰슨 박사는 이어 “특히 5년 미만의 젊은 교사들에게 이런 시간은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TALIS 조사 결과 일본, 영국, 뉴질랜드 교사들은 행정, 수업 계획, 교재준비 등 수업 외 업무에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OECD의 TALIS 조사는 지난 2013년 처음 시작되었으며, 첫 조사 이후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의 근무시간은 주 평균 2.1시간이 증가했다.
호주와 함께 아이슬란드와 칠레 또한 교사들의 업무시간이 두드러지게 늘어난 국가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에서 2015년 사이 교사들의 증가한 근무시간은 OECD 평균 30분이었다.
호주 교육평등을 추구하는 민간기구 ‘Save our Schools’의 트레버 코볼드(Trevor Cobbold) 대표는 “이번 조사는 호주 교사들에게 부과되는 업무량 증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학생을 가르치는 일, 즉 수업이외에 추가 업무들은 교사들에게 훨씬 더 많은 부담을 줄 뿐 아니라 수업준비 시간을 줄이게 되어 학생들의 학업능력에도 영향을 끼치게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호주교사노조인 ‘Australian Education Union’의 코레나 헤이소프(Correna Haythorpe) 전국 대표는 연방 정부의 지원금 삭감에 따라 일선 학교 교사들의 늘어난 업무량 문제를 제기했다.
그녀는 “복잡한 커리큘럼, 야간 및 주말의 수업준비 외에도 교사들은 행정업무와 각종 보고서, 또 나플란(NAPLAN) 등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 학업 지도에 집중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런 여러 가지 업무를 수행하지만 정작 학생들의 학업 성취에는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평했다.
헤이소프 대표는 이어 “수십 년 전에 비해 각 학교마다 학생 등록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 이외의 늘어난 업무량 때문에 교사직을 그만 두는 이들도 많아지고 있다”며 “이제 정부는 교사들의 업무시간에 대해 진지하게 숙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