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8%
wind: 3 m/s ENE
H22 • L18
Tue
23 C
Wed
21 C
Thu
23 C
Fri
20 C
Sat
16 C
Home20194월 (Page 4)

인터넷 없이 살아보기 종일 푸른 하늘이어서 빨래를 두 번이나 돌려 널었다. 구름도 한 점 없어 도저히 그럴 것 같지 않은데 기상청에서는 한 시간 후 폭풍우가 예상된다한다. 아니나 다를까. 맑은 하늘 저편에서 검은 구름이 서서히 몰려오고 있다. 갑자기 새까맣게 변하더니 우르르꽝꽝 천둥 번개 정신을 못 차리게 한꺼번에

납세자-지방지역 ‘혜택’, 복지 수혜자-다국적 기업 ‘불리’ 오는 5월 연방 총선을 겨낭한 자유-국민 집권 여당의 새 회계연도 예산 계획은 향후 10년에 걸친 소득세 인하, 실업자를 위한 ‘뉴스타트’ 보조금 확대를 핵심 내용으로 하고 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Josh Frydenberg) 재무장관의 첫 예산안 승자와 패자를 알아본다. ■ Winner ▲ 납세자= 1천580억 달러의 추가 세금감면

외딴 곳, 한적한 휴가지 숙소의 옥외 욕조가 주는 편안함 적당한 온도의 물이 담긴 욕조 안에서 몸을 담그는 것만큼 피로를 털어내는 좋은 방법은 없을 듯하다. 인간은 누구나 어머니의 뱃속에 있던 태아 당시를 몸으로 기억하며, 그래서 욕조와 같은 곳에 몸을 누이면 편안함을 느낀다고 한다. 물론 집안의 욕실마다 욕조(bathtub)가 있고,

무용가-안무가였던 비전문 화가 아일린 크레이머씨, ‘자화상’ 출품 호주 최고 권위의 초상화 공모전인 올해 ‘아치볼드’(Archibald 2019) 작품 공모가 금주 월요일(1일) 시작된 가운데(4월5일 마감) 104세 노인이 작품을 출품, 화제가 됐다. 금주 수요일(3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시드니에 거주하는 아일린 크레이머(Eileen Kramer)씨. 방송은 “‘elderly’라는 말을 싫어하는 고령의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