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3 m/s NNE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201811월 (Page 4)

소속 회원-호주 대표팀 및 각 주 클럽 선수 200여명 참가   전 호주 탁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오남호 탁구 코치의 ‘오남호 탁구 아카데미’(Nam Ho Table Tennis Academy. 대표 박현숙)가 탁구용품 전문 기업 ‘니타쿠’의 후원으로 매년 하반기 개최하는 ‘Nittaku NHTTA Championship’이 호주 전국 대회로 확대되고 있다. NHTTA는 지난 주말인

동포 관심사인 ‘스타트업’ 지원 및 한국의 6차 농업혁명 등도 다뤄   특정 분야의 사회적 이슈를 제기하고 토론하는 ‘한호정경포럼’에서 한반도 비핵화 사안, 태양광 발전 전망, 스타트업 비즈니스를 위한 주(NSW) 정부 지원을 비롯해 한국의 6차 농업혁명 등 다양한 주제가 다루어졌다. 매년 하반기, 각계 전문가를 초청해 진행하는 올해 정경포럼은 지난 25일(목)

임 노인 양생설   <홍길동전>의 저자인 허균은 낙향하여 강릉에서 지낼 때 임세속이라는 노인을 만나 양생술을 터득하고 ‘임노인 양생설’이라는 수필을 남겼다.   113세 나이에 50대 동안의 얼굴을 유지한 임 노인   임 노인은 113세가 되었는데도 살결이 어린아이처럼 보드랍고 뺨엔 붉은 빛이 돌아 50대 정도로 보였다고 한다. 허균이 그를 만난 것은 1603년 계묘년이었다.

ROYAL COMMISSION   1990년대 초 미국 중서부 Urbana-Champaign 이라는 대학도시에 거주할 때 미국인 친구가 “모든 한국인들은 사이먼 가펑클 팬이냐?” 물어온 적이 있었다. 장발단속 시절, 대한민국에서 술과 마약에 환각되어 활동했던 록그룹들의 노래보다 귀에 거슬림 없는 Simon & Garfunkel의 노래들이 당시 한국 사회나 정부의 시선에 곱게 보였을 것이다. 사이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