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9%
wind: 3 m/s NNE
H24 • L24
Sun
17 C
Mon
16 C
Tue
21 C
Wed
17 C
Thu
18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지난 주말(21일), 노스 에핑(North Epping)의 3개 침실 주택 경매 현장. 744스퀘어미터의 이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136만3천 달러에 낙찰됐다. 현재 이 지역 중간 주택 가격이 168만1,500달러임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저렴한 가격에 거래가 이루어졌다는 평이다.]

노스 에핑 3침실 주택, 중간 가격 비해 30만 달러 낮은 금액 낙찰

7월 셋째 주 주말(21일) 시드니 경매에서 화제가 된 매물 중 하나는 노스 에핑(North Epping)에 자리한 3개 침실 주택이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주택 시장 침체 상황에서,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분명 보다 저렴하게 ‘내집 마련’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점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이다.

노스 에핑의 유명 학교 인근에 자리한 이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132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됐다. 이 주택 매매를 진행한 중개회사 ‘The Agency North’의 캐서린 머피(Catherine Murphy) 에이전트는 “만약 1년 전 이 주택 매매를 광고했다면 오늘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최소 20명 이상이 입찰을 신청했을 것”이라며, “오늘 경매에서 3명만이 입찰한 것을 보면 현재 시드니 주택 시장이 얼마나 변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거래가 이루어진 이 주택은 지난 주말 시드니 전역에서 진행된 330개의 주택 가운데 하나였다. 이날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에 결과가 접수된 205채의 주택 낙찰률은 59.7%로 집계됐다.

노스 에핑 주택의 경매를 진행한 ‘The Agency North’ 소속 피터 매튜(Peter Matthews) 경매사는 경매 시작을 알리며 3명의 입찰자를 대상으로 가격 제시를 요구했지만 그나마도 한동안 가격을 부르는 이들이 없었다고 말했다.

잠시의 침묵이 흘렀고 입찰자 중 노스 에핑에 거주하는 투자자가 잠정 가격보다 낮은 130만 달러로 입찰을 시작했다. 그리고 경매는 다른 예비 구매자인 젊은 커플이 1만 달러, 5천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면서 136만 달러까지 높아졌고, 여기에 3천 달러를 다시 부르면서 투자자가 입찰을 포기했고, 이 주택은 젊은 커플에게 낙찰됐다.

현재 노스 에핑의 중간 주택 가격은 168만1,500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이날 경매를 통해 거래가 이루어진 이 주택이 744스퀘어미터의 부지에 3개 침실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저렴한 가격에 낙찰된 셈이다. 이 주택이 마지막으로 거래된 것은 지난 1997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36만5천 달러였다. 20여년 사이 100만 달러 높은 가격에 되팔게 된 것이다.

머피 에이전트는 “현재의 주택 시장에 대해 예비 구매자들 사이에서 주택 가격이 더 하락할 것으로 생각해 적극적으로 구매에 나서지 않는 분위기가 많으며, 그런 반면 주택담보 대출 규정이 강화되면서 막상 주택을 구매하려는 이들이 모기지 승인을 받지 못해 경매에 입찰하지 못하는 사례도 상당하다”고 현 시장 상황을 설명했다.

그녀는 이어 “주택 가격이 하락하면서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는 기회가 되고 있지만 그래도 100만 달러에서 300만 달러 사이 가격대의 주택 매매는 예전처럼 쉽게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노스 에핑 주택을 매물로 내놓은 소유주 미셸 폼바트(Michelle Pombart)씨는 “기대했던 것보다 낮은 가격에 판매됐지만 현재의 냉각된 시장 상황에서 주택을 매매할 수 있어 기쁘다”는 반응이었다.

폼바트씨는 “시장이 이렇게 바뀐 것을 믿을 수 없다”면서 “3-4년 정도 더 기다렸다가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았다면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주택을 낙찰 받은 닉과 메건 블리스(Nick and Megan Blyth) 커플은 얼마 전 레인코브(Lane Cove)의 아파트를 판매한 뒤 조금 더 큰 주택을 찾고 있었다. 메건씨는 “현 주택 시장에서 벤더(vendor)들이 자신의 주택에 대해 비현실적인 기대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이 주택에 대해서는 소유주가 높은 가격을 기대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체적으로 지난 주말 경매는 잠정 가격에 미치지 못한 가격에 거래가 이루어지거나 또는 경매가 무산되기도 했다. 17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된 도심 인근 아난데일(Annandale)의 2개 침실 주택에는 6명이 입찰을 신청했으나 3명만이 등록된 가운데 경매가 진행됐으며 잠정 가격에 못 미친 169만7,500달러에서 거래가 이루어졌다.

인근의 치스윅(Chiswick)에 자리한 3개 침실 주택은 2명이 입찰했으나 가격 제시가 없어 경매가 무산됐다. 매매를 진행한 ‘Raine & Horne Leichhardt’ 사의 수 리(Su Lee) 에이전트는 다음 주 다시 경매를 진행할 예정이며, 판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런 반면 본다이(Bondi)의 킹 스트리트(King Street)에 자리한 2개 침실 주택은 예비 구매자와 투자자가 가격 경쟁을 벌여 잠정 가격(180만 달러)에서 8만2천 달러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

크레몬(Cremorne)의 머독 스트리트(Murdoch Street) 상에 있는 1개 침실 아파트는 73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됐으나 이에 못 미친 72만5천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매매를 맡은 부동산 중개회사 ‘O’Gorman and Partners Real Estate Co’ 측에 따르면 이날 경매에서 6명이 입찰했으나 적극적인 가격 제시는 없었다. 이 아파트는 지난 2012년 43만 달러에 거래됐었다.

한편 루이샴(Lewisham), 빅토리아 스트리트(Victoria Street) 상에 자리한 240스퀘어미터의 세미하우스는 단 한 명이 입찰했으며 그나마 가격 제시가 없어 경매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매매를 맡은 ‘Ray White Petersham’의 엠마 비티(Emma Bitti) 에이전트는 경매가 무산된 후 입찰했던 예비 구매자와 가격 협상을 벌여 105만 달러에 매매를 성사시켰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1994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23만5천 달러였다.

17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된 도심 인근 아난데일(Annandale)의 2개 침실 주택. 6명이 입찰했으나 낙찰가는 이에 못 미친 169만7,500달러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