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3%
wind: 11 m/s WSW
H10 • L8
Mon
11 C
Tue
12 C
Wed
13 C
Thu
14 C
Fri
15 C
Home매거진‘다이렉트’와 ‘논스톱’ 항공편 차이는… ‘Pink-eye flight’는 무엇?

‘다이렉트’와 ‘논스톱’ 항공편 차이는… ‘Pink-eye flight’는 무엇?

[항공업계는 다양한 노선과 새로운 상품 및 항공권 구매 방식으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자주 쓰이는 항공용어들의 정의와 특징을 알아두는 것은 항공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

알아두면 유용한 10가지 항공 용어, 트래블 해커(Travel hackers) 팁은

 

항공업계는 다양한 노선과 새로운 상품 및 항공권 구매 방식으로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다. 여행을 계획할 때마다 새로 튀어나오는 항공용어들이 궁금했거나 헷갈렸던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 있을 것이다. 자고로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다. 자주 쓰이는 항공용어 10가지, 이참에 정확히 알고 잘 활용해보자.

 

  1. 직항편(direct), 논스톱(non-stop), 연결편(connecting)

이 세 용어는 항공업계 직원들조차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먼저, 영문으로 ‘다이렉트’(direct)라고 표현되는 직항편은 동일한 편명의 비행기가 A공항에서 B공항으로 이동하는 동안 최소 한 번 착륙해 다른 공항을 경유하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한국어로는 영문을 그대로 읽어서 사용하는 ‘논스톱’(non-stop)은 말 그대로 비행기가 두 구간 사이를 이동하는 동안 한 번도 착륙하지 않는 경우다. 또한 연결편(connecting)은 승객이 이동하는 동안 자신의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까지 최소 두 편의 다른 비행기를 이용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 경우 승객과 짐이 다음 비행기로 옮겨가야 하는 일이 동반되는데, 일반적으로 국내선의 경우 최소 60분, 국제선의 경우 90분이 소요된다.

간단히 말해, 승객의 입장에서는 최종 목적지로 이동하는 동안 비행기의 편명이 변경됐다면 연결편이고, 편명은 그대로인데 경유가 있다면 직항이며, 편명도 변경되지 않고, 경유도 없다면 논스톱이다.

‘다이렉트’와 ‘논스톱’ 항공편은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혼동하는 항공 관련 용어이다.

  1. 일괄구매자(Consolidators) vs. 애그리게이터(aggregators)

항공권 검색 엔진의 종류는 크게 두 가지다. 항공사들로부터 티켓을 대량으로 할인된 가격에 구매해 이를 판매하는 일괄구매자(consolidators)로 ‘eDreams’, ‘CheapTickets’, ‘mytrip.com’ 등의 여행사 웹사이트들이 있다. 이들의 항공권 가격은 항공사에서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반면 ‘Skyscanner’, ‘Kayak’, ‘Expedia’, ‘Momondo’와 같은 온라인 항공권 검색 엔진들은 애그리게이터(aggregators)로, 항공사부터 일괄구매자들의 웹사이트까지 다양한 웹사이트들로부터 가장 저렴한 항공권을 검색할 수 있다.

여기서 알아둬야 할 한 가지는, 일괄구매자를 통한 저렴한 항공권의 경우 제한되는 사항들이 있지만, 항공사에서 직접 구매할 경우 가격은 다소 높더라도, 만약 추후 변경사항이 발생될 경우 항공사에 이를 요청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각각의 검색엔진에는 장단점이 있다는 사실이다.

항공권을 저렴하게 구매하는 방법 중 하나는 일괄구매(Consolidators)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이지만 그에 따른 단점도 있다. 사진은 한 항공권 일괄구매 사이트의 항공권 구입 페이지.

  1. 레거시 캐리어(Legacy carrier)

레거시 캐리어(A legacy carrier)는 1978년 미국에서 제정된 항공 규제완화법(1978 US Airline Deregulation Act)에서 유래된 것으로, 이를 통해 미국의 하늘이 열리고 각국 대형 항공사들의 활주로가 마련됐다. 콴타스(Qantas), 싱가포르항공(Singapore Airlines),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Airlines) 및 영국항공(British Airways)이 모두 이러한 기존의 대형 항공사들이 바로 레거시 캐리어들이다.

일반적으로 대형 항공사들은 수준 높은 서비스와 기내식, 수하물과 항공마일리지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저가 항공사(low-cost)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한 대형 항공사들이 날개를 접거나 타 항공사와 합병하는 등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1. 인터라인 협약(Interline Agreement)

인터라인 협약(Interline Agreement)은 제휴를 맺은 두 항공사 간에 특정 운영 노선을 연계해 항공권이나 여행사 패키지 상품 등으로 구성해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장점은, 이를 통해 항공사들은 자사의 운행 구간을 확대하고 보다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 예약 건에서 특정 항공사를 이용하다가 중간 경유지에서 다른 항공사의 비행기로 갈아타는 승객의 수하물이 자동 최종 목적지로 이동된다면 두 항공사는 인터라인 협약을 맺고 있다는 뜻이다. 이 협약을 맺지 않은 항공사를 이용하는 경우 승객은 자신의 수하물을 직접 찾고, 갈아타는 항공사로 다시 체크인(check-in) 수속을 거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저가 항공사들의 경우 보통 이 협약을 맺지 않아 경유지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내게 된다.

 

  1. 트래블 해커(Travel hackers)

“난 단돈 일원 한 푼도 쓰지 않는다. 마일리지를 쌓을 수 있다면 모를까.”

영화 ‘Up In The Air’에서 배우 조지 클루니(George Clooney)가 맡은 주인공 라이언 빙엄(Ryan Bingham)이 한 말이다.

영어로 ‘hack’은 어떤 일을 지혜롭게 하는 것을 표현하는 단어로, 최근 돈을 적게 들이고도 최고의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똑똑한 소비방법을 말하는 용어로 자리 잡았다.

여행에 있어 해커(hacker)들은 저렴한 돈을 들이거나 공짜로 여행하는 ‘여행의 달인’들을 말한다. 이들은 로열티 프로그램(상품 구매가 잦은 회원고객에게 혜택을 전달하는 고객유지 마케팅 방법)을 잘 활용해 포인트 또는 여행사 마일리지를 쌓아 여행한다. 최근에는 항공사와 신용카드사들이 한때 후하게 제공했던 포인트의 비율을 축소하면서 점차 공짜 여행도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트래블 해커(Travel hackers)는 저렴한 비용 또는 공짜로 여행하는 ‘여행의 달인’들을 말한다. 사진은 영화 ‘Up In The Air’의 한 장면.

  1. 엔드엔드 티케팅(End-on-end ticketing)

때로는 왕복 항공권을 하나를 구매하는 것보다 여행 경로에서 중간 경유지를 설정해 항공권을 나눠 구매하는 것이 더 저렴할 때도 있다. 예를 들어 브리즈번(Brisbane)에서 스페인(Spain)의 마드리드(Madrid)를 여행하는 경우 브리즈번-싱가포르(Singapore) 왕복 티켓과 싱가포르-마드리드 왕복 티켓 두 개를 구매하는 것이다. 이는 엔드-온-엔드 티케팅(End-on-end ticketing)이라고 불리는 방식으로, 여행하는 구간에 다양한 항공사가 운행되는 허브 도시가 있는 경우 가격이 저렴해지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한 가지 단점은, 중간 지점에서 수하물을 직접 찾아 다시 체크인을 해야 한다는 불편함이 따른다는 것.

 

  1. 오픈조(Open-jaw) 티켓

오픈조(opan-jaw) 여행은 출발지와 도착지가 다른 여정을 말한다. 예를 들어 호주 시드니에서 출발해서 이탈리아 로마(Rome)로 갔다가 시드니가 아닌 프랑스(France) 파리(Paris)로 도착하는 여정을 말한다. 출발한 도시로 돌아오기를 원하는 경우 파리에서 시드니로 돌아오는 편도 티켓을 구매하면 된다. 대부분의 항공권 검색 엔진에서는 다구간(multi-city) 옵션을 통해 오픈조 티켓을 검색할 수 있다.

 

  1. 보조요금(Ancillary charges)

보조요금(Ancillary charges)이란 체크인 수하물, 기내식, 우선 탑승 서비스, 비행시간 지연시 보험을 포함한 기타 추가 서비스를 통틀어 설명하는 용어다. 좌석만 판매하는 방식으로 항공권 가격을 낮춘 저가 항공사들은 부수 서비스를 따로 선택해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항공사들은 이 보조요금을 부풀려 2017년 전 세계적으로 약 미화 822억 달러의 수익을 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1. 야간 항공편(Pink-eye flight)

야간 항공편에는 ‘레드아이’(Red-eye)와 ‘핑크아이’(pink-eye) 두 가지가 있다. 비행기가 자정에 도착하는 ‘레드아이’와 비슷하게 ‘핑크아이’ 항공편은 잠자리에 들기 직전 늦은 시간에 도착하는 것이 특징이다. 장점은 목적지에 도착하자마자 피곤한 상태에서 여행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야간 항공편 티켓으로 ‘핑크아이’ 항공편은 잠자리에 들기 직전 늦은 시간에 도착하는 것이 특징이다.

  1. 항공독성증후군(Aerotoxic Syndrome)

비행기 엔진이 연소단계에 들어가기 전 압축하는 단계에서 뿜어져 나오는 기내 공기는 각 단계를 분리하는 부분이 손상된 경우 윤활유가 압축구간으로 새어 나오면서 발생된다.

이 기름은 중독물질인 유기인산 화합물을 포함하고 있어 시야를 흐리게 만들거나 메스꺼움, 호흡곤란, 두통, 피로, 경련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항공사 승무원, 조종사, 및 비행이 잦은 고객들이 기내에서 이 오염물질에 노출되어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