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9%
wind: 3 m/s NNE
H24 • L24
Sun
17 C
Mon
16 C
Tue
21 C
Wed
17 C
Thu
18 C
Home정치트로이 그란트 경찰 장관, 내년 NSW 주 선거 불출마 밝혀

트로이 그란트 경찰 장관, 내년 NSW 주 선거 불출마 밝혀

[전 NSW 국민당 대표로 베어드(Mike Baird) 주 정부 당시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트로이 그란트(Troy Grant) 경찰 장관이 내년 3월로 예정된 NSW 주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의 이 같은 발표는 사실상 정계에서 물러날 것임을 선언한 셈이다. 사진 : aap]

사실상의 정계 은퇴… NSW 국민당, 더보 지역구 새 인물 물색

 

NSW 주 국민당 전 대표로 베어드(Mike Baird) 정부 당시 NSW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경찰부 트로이 그란트 장관이 내년 3월로 예정된 NSW 주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란트 장관은 지난 주 목요일(12일) 미디어 인터뷰에서 주 의회 활동을 2023년까지 이어갈 수 없을 것이라며 내년 주 선거에서 현 더보(Dubbo) 지역구 출마를 포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그는 “오늘의 발표는 무거운 마음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언급한 뒤 “이는 우리 가족과 관련된 문제이며 나의 진실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1년 시드니 북서부의 작은 도시 더보(Dubbo) 지역구를 기반으로 국민당 후보로 출마해 주 의회에 입성한 그는 자유당과의 연립 정부에서 서비스산업부-gaming and racing- 관광-무역 투자, 지역 인프라-예술부 장관을 역임하며 정치 경력을 쌓아 왔다.

지난 2014년 당시 집권당 대표였던 배리 오파렐(Barry O’Farrell)의 사임으로 NSW 주 자유당 대표직에 선출된 베어드(Mike Baird) 정부 당시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국민당 대표로 부대표직을 맡았던 그란트 장관은 2016년 11월 그의 지지기반이라 할 수 있는 오렌지(Orange) 지역구 보궐선거에서 국민당 후보가 참패하면서 NSW 주 국민당 대표직과 함께 주 부총리 직도 사임했다. 당시 오렌지 지역구 보궐선거 참패는 주 총리였던 베어드의 그레이하운드 경주 금지 발표 및 지방정부 개혁이라는 명분하에 무리하게 추진해 온 카운슬 합병에 지방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불러온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날 그란트 장관은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2년간의 시간에 대해 “어려웠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장관은 “우리(집권 정부)는 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자 노력했지만 정치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함으로써 큰 대가를 치렀고, 내 가족 또한 마찬가지였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정말 축복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장관은 스스로를 “구리 광산 지역의 아들”이라고 묘사하면서 “주 정계에 대한 자신의 공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말도 전했다.

이어 그는 지역구인 더보의 유권자들이 공정한 몫을 분배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왔음을 강조한 뒤 “함께 해 왔던 동료, 당내 인사들, 지역구 유권자들의 지지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주 의회를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해준 아내 토니(Toni), 두 자녀(Taylor, Hamish)에 대해서도 사랑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란트 의원이 더보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면서 국민당은 조만간 새 후보를 물색할 것으로 보인다. ‘안방’이나 다름없던 오렌지 지역구 또한 2년 전 ‘Shooters, Fishers and Farmers Party’의 필립 도네이토(Philip Donato) 의원에게 빼앗겼던 국민당 의석을 되찾을 수 있을런지도 주목된다.

이날 그란트 장관의 발표에 대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 및 존 바릴라로(John Barilaro. NSW 주 국민당 대표) 주 부총리는 “주 의회를 위한 그란트 장관의 헌신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의 뒤를 이어 NSW 국민당 대표직을 맡은 바릴라로 의원은 “능력 있는 경찰 출신으로, 또 주 의회 입성 이후에는 NSW 주 거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는 장관으로 훌륭하게 업무를 수행해 온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NSW 주 부총리로 재임 당시 회의실에서 베어드(Mike Baird. 오른쪽) 주 총리와 함께 한 그란트 장관. NSW 주 국민당은 조만간 그의 선거구였던 더보(Dubbo) 지역구 후보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aap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