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77%
wind: 3 m/s NNW
H21 • L18
Thu
23 C
Fri
18 C
Sat
18 C
Sun
17 C
Mon
18 C
Home사회흡연… ‘급성백혈병-여성 불임 원인’ 인식은 크게 부족

흡연… ‘급성백혈병-여성 불임 원인’ 인식은 크게 부족

[흡연으로 인해 유발되는 질병에 대한 연구가 계속되고 이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질병 범위도 늘어나면서 현재의 흡연 경고 문구가 바뀌어야 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호주는 지난 2012년부터 ‘Plain Cigarette Packaging’을 의무화하여 모든 브랜드의 담배갑을 동일한 디자인으로 하되 브랜드만 표기하도록 했다.]

‘Cancer Council Victoria’, 담배 케이스의 흡연 경고문 바뀌어야

 

“담배 케이스에 부착되어 있는 흡연 위험 경고 라벨이 바뀌어야 할 수도 있다.”

흡연이 폐암과 심장질환의 주요 원인이라는 점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식하고 있다. 이외에도 흡연으로 인한 폐해는 여러 질병에 두루 관계하고 있지만, 급성 백혈병과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크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이에 따라 현재 담배 포장의 경고 라벨 문구가 바뀌어야 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금주 월요일(9일) ABC 방송이 전했다.

이는 빅토리아 주 암 위원회(Cancer Council Victoria)가 호주인 1천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으로, 빅토리아 암 위원회는 흡연이 폐암, 뇌졸중, 당뇨 유발 등 이미 밝혀진 23가지 질병의 위험 상태를 증가시켰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10명 중 8명이 폐, 목, 구강암, 심장질환, 폐기종 등이 흡연과 관련되어 있음을 알고 있었지만 발기부전, 여성 불임, 당뇨, 간암과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이들은 상당히 적었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빅토리아 암 위원회의 미셸 스콜로(Michelle Scollo) 박사는 “담배에 부착되어 있는 경고 라벨이 그 목적을 달성한 것이며, 이제는 그 내용을 더 확대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스콜로 박사는 이어 “담배의 경고 문구와 미디어 캠페인에서 강조하는 담배의 유해성에 대해 흡연자가 주지하고 있다는 것은 다행”이라고 언급한 뒤 “하지만 흡연이 여성 임신율을 절반가량 떨어뜨린다는 사실을 알려주지 못한다면 이는 사람들의 삶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외에도 흡연으로 인한 폐해에 대해 사람들이 알아야 할 사실이 많다”고 강조했다.

흡연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주요 질병 외에도 여러 폐해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유는, 담배에 경고 문구를 삽입하기 시작한 이후에도 지속적 연구를 통해 더 많은 질병을 유발한다는 연구가 나왔기 때문이라는 게 스콜로 박사의 설명이다.

현재 판매되는 담배의 경고 문구는 2012년부터 시행된 것으로, 이 문구에는 일부 질병에 대한 경고만 담겨 있는 상태이다.

스콜로 박사는 지난 2014년 미국 외과의사회의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흡연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질병들이 더 많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그 이전인 2011년 흡연이 간암과 결장암, 당뇨, 발기부전의 원인이라는 점이 분명하게 밝혀졌다는 것이다.

스콜로 박사는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담배에 부착하는 새로운 경고문구와 함께 이의 캠페인 확대로 이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흡연으로 인한 질병 위험이 더 많이 표기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담배의 경구문구 효과에 대해 맨 처음 조사를 수행한 바 있는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인류학자인 시몬느 드니스(Simone Dennis) 교수는 흡연 경고문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살펴보는 것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그녀는 보다 생생한 그래픽 경고가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는 의견이다.

이번 스콜로 박사의 조사에 관여하지 않은 드니스 교수는 “담배의 경고 문구가 특정 중산층 버전, 그리고 지식인 계층의 행동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가정 하에 만들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즉 현재의 그래픽 경고는 중산층 사람들 사이에서 흡연을 줄이도록 하는 데 효과적이었지만 보다 다양한 경고를 통해 금연 캠페인을 하는 것이 얼마나 효과적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라는 것이다.

드니스 교수는 “담배의 경고 문구에도 불구하고 행동이 바뀌지 않는 이들의 경우 소외 계층인 경향이 있다”며 “보다 심각한 경고 라벨을 부착할 경우에는 이들 스스로가 자신을 더 하찮은 존재로 생각할 수 있게 하는 위험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흡연 폐해 중 사람들의 인식이 부족한 질병

-류머티스성 관절염

-급성 백혈병

-자궁 외 임신

-당뇨

-방광암

-실명

-발기부전

-소화성 궤양

-신장암

-여성 불임

 

호주의 흡연 경고 표기는

소비자에게 판매되는 담배에 건강과 관련한 경고 문구가 들어간 것은 1973년부터이다. 당시 정부는 ‘경고- 흡연은 건강을 해친다’(Warning- Smoking is a health hazard)라는 문구를 담을 것을 의무화했다.

현재와 같이 담배갑에 섬뜩한 그래픽이 삽입된 것은 2006년 3월부터로, 관련 규정에 따르면 담배갑 앞면에는 30%가, 뒷면에는 90% 부분이 그래픽과 함께 경고 문구를 삽입하도록 되어 있다. 그리고 ‘경고’가 표기되지 않는 10%에는 ‘미성년자에게 판매 금지’라는 표기를 담도록 했다.

이어 2012년부터는 모든 담배 브랜드에 ‘Plain Cigarette Packaging’을 의무화했다. 이는 모든 브랜드의 담배갑을 동일하게 디자인하되(생상도 통일) 하되 브랜드 이름만 표기해 제조회사를 알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외 앞면 30%, 뒷면 90%의 경고 문구와 그래픽은 이전 규정 그대로 적용된다.

한편 담배포장에 가장 먼저 경고문과 그래픽을 함께 사용한 국가는 캐나다로 지난 2000년부터 시행했다.

담배 표장에 부착되어 있는 경고 문구와 그림.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