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정치호주 유권자들 표심, 집권여당보다 ‘개인 집중’ 드러내

호주 유권자들 표심, 집권여당보다 ‘개인 집중’ 드러내

[페어팩스-입소스 6월 조사 결과 노동당은 양당 선호도 부문에서 53%를 확보, 31개월 연속 자유-국민 연립(47%)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1차 투표 선호도(Primary vote)에서는 6주 전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으며 연립은 2년 전 총선 당시보다 7%포인트가 하락했다. 사진은 노동당 빌 쇼튼(Bill Shorten) 대표.]

페어팩스입소스 6월 조사말콤 턴불, 총리 선호도 51%

양당 선호도는 노동당 지지율 53%, 31개월째 연립 여당 앞서

 

소득세 인하 법안을 둘러싸고 자유-국민 연립당(Coalition)의 지지도가 더욱더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연방 총리의 지지율은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가 매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Ipsos) 사에 의뢰해 실시하는 ‘페어팩스 입소스’의 6월 조사(6월20일-23일) 결과, 세금개혁 관련 분야에서는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Labor) 대표와 턴불 총리의 지지도가 비슷하게 좁혀진 반면, 경제 정책을 포함한 주요 부분에서는 67%가 턴불 총리를 지지한다고 밝혀 쇼튼 대표(48%)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책에 이어 외교정책 부문에서도 턴불총리가 얻은 지지율은 쇼튼 대표(45%) 보다 높은 64%로 조사됐다. 이어 ‘누가 더 능숙한 지도자라고 생각하는가’를 묻는 항목에서는 67%가 “턴불 총리”라고 답했으며, 쇼튼 대표는 53%였다(이 항목은 두 대표 중 한 명을 뽑는 질문이 아닌 관계로 총 비율은 100을 넘는다). ‘강력한 지도력’을 묻는 질문에서도 턴불 총리와 쇼튼 대표는 각각 49%, 41%로 나타났으며 총리 선호도에서도 턴불은 쇼튼(33%)보다 높은 51%로, 개인적으로는 확고한 정치 입지를 확인했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턴불 총리의 개인실적 부문 비지지율은 44%로 이전 조사(39%)에 비해 상승했다. 이로써 턴불 총리의 실질 지지율(지지자와 비지지자의 차이)은 6%포인트만큼 줄었다. 총리에 당선된 지 한 달 후 지지율 68%, 비지지율 17%였던 과거 지지도와 비교해서 그의 비지지율은 상당히 증가한 셈이다.

반면 쇼튼 대표의 지지율은 2년 전과 비교해 크게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호주의 미래 비전(vision)을 가진 지도자가 누구라고 보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44%를 얻은 쇼튼 대표는 턴불 총리(52%)보다는 낮은 수치이나, 34%를 기록했던 2016년 4월 이후 지지율은 지속 상승하고 있다. 사회정치 부문에서는 쇼튼 대표가 65%의 지지를 받아 턴불 총리(55%)를 앞지르기도 했다.

개인 실적 부문에서 쇼튼 대표의 지지율은 과거와 비교해 큰 변화 없이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의 지지율과 비지지율은 각각 39%에서 40%, 51%에서 53%로 소폭 상승, 결과적으로 그의 실질 지지율은 -12%포인트에서 -13%포인트로 하락했다.

이런 가운데 노동당 내에서는 앤서니 알바네스(Anthony Albanese) 인프라 담당 의원이 오는 7월28일 진행될 보궐선거를 기점으로 대표 자리를 노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알바네스 의원은 최근 한 유세연설을 통해 사업체간의 보다 긴밀한 협력 등을 요구하며 2013년 벌인 쇼튼 대표와의 경쟁을 다시 부추기고 있다.

지난 일요일(2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해당 연설과 관련해 쇼튼 대표는 알바네스 의원과 원만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양당 선호도 부문에서 노동당은 53%를 확보해 31개월 연속 자유-국민 연립(47%)을 앞섰다. 특히 지난 5월 발표된 세금개혁과 관련해 노동당은 52%의 지지도를 받아 턴불 정부의 지지율(48%)을 넘어섰다.

1차 투표 선호도(Primary vote) 부문에서 연립은 35%를 얻어 지난 총선 결과보다 7%포인트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노동당 또한 같은 35%로 6주 전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 당시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다.

녹색당(The Greens)의 지지율은 1차 투표 선호도에서 이전 조사(11%)에 비해 오른 12%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 앞서 연방 상원은 향후 10년간 1,440억 달러 소득세 인하 정책을 승인했다. 소득세 인하 법안은 한나라당(One Nation)과 중앙 동맹(Centre Alliance)의 지지를 얻어 찬성 37, 반대 33으로 상원을 통과했다. 이에 따라 턴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또 다른 세금개혁인 350억 달러 상당의 법인세 인하 법안에 대한 의회 승인 여부도 주목되고 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이번 여론조사 보도를 통해 두 정책에 대한 투표 결과가 돌아오는 선거에 반영될 경우 노동당은 최소 10석 이상을 확보, 자유-국민 연립을 앞설 것으로 전망했다.

 

양당 대표 지지율

-정치적 업무 : 턴불 67%, 쇼튼 53%

-강한 리더십 : 턴불 49%, 쇼튼 41%

-당내에서의 자신감 : 턴불 55%, 쇼튼 65%

-열린 사고 : 턴불 61%, 쇼튼 60%

-신뢰도 : 턴불 48%, 쇼튼 39%

-국가 미래에 대한 비전 : 턴불 52%, 쇼튼 44%

-소수민족 그룹 영향력 : 턴불 38%, 쇼튼 49%

-경제 정책에 대한 이해 : 턴불 67%, 쇼튼 48%

-외교 정책에 대한 이해 : 턴불 64%, 쇼튼 45%

-사회 정책에 대한 이해 : 턴불 44%, 쇼튼 59%

-추진력 : 턴불 54%, 쇼튼 40%

Source: Fairfax-Ipsos poll, 9-12 June 2018, 조사대상 1,200명. 오차범위 +/-2.9%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