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9%
wind: 3 m/s NNE
H24 • L24
Sun
17 C
Mon
16 C
Tue
21 C
Wed
17 C
Thu
18 C
Home매거진지구촌 화제- World’s Ugliest Dog contest 2018

지구촌 화제- World’s Ugliest Dog contest 2018

[‘World's Ugliest Dog Contest’는 개최지인 미 캘리포니아는 물론 전 세계 애완견 마니아들의 관심을 끄는 이색 애완견 행사이다. 캘리포니아 주 페탈루마(Prtaluma)의 ‘Sonoma-Marin Fair’ 이벤트 일환으로 열리는 이 대회에서 올해 ‘최고 못난이 애완견’의 영예(?)는 9살 된 잉글리시불독 ‘자자’(Zsa Zsa)가 차지했다. 사진 : ‘Sonoma-Marin Fair’ 홈페이지 발췌.]

올해 9살의 잉글리시불독 자자’, 가장 못난이 애완견영광(?)

 

전 세계 애완견 마니아들의 관심을 끄는 대회가 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노스 베이(North Bay) 지역, 소노마 카운티(Sonoma County)에서 매년 6월 열리는 연례 행사로, 가장 못 생긴 애완견을 가리는 ‘World’s Ugliest Dog Contest 2018’가 그것이다.

1970년대 시작된 이 대회에서 올해 가장 추한 모습의 애완견으로는 올해 9살 된, ‘자자’(Zsa Zsa)라는 이름의 잉글리시불독(English bulldog)이 차지했다고 ABC 방송이 외신을 인용해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자자’는 지난 주 토요일(23일, 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페탈루마(Petaluma)의 ‘Sonoma-Marin Fairgrounds’에서 열린 올해 대회에 출전, 털이 적은 몸체와 기다란 혀가 애완견으로서의 외모에 불완전함을 보여 가장 못 생긴 애완견에 뽑혔다.

이날 ‘자자’는 못 생긴 외모로 인해 주인인 메건 부레이나드(Megan Brainard./ 미네소타 주 Anoka 거주)에게 상금 1,500달러를 안겨주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대회에서 ‘자자’의 강력한 경쟁자는 검은색 머리의 차이니스 크레스티드 닥스훈트(Chinese Crested-Dachshund) 잡종견과 얼굴 부분에 지나치게 피부가 늘어진 불독 혼종이었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57킬로그램의 거구를 가진 네오폴리탄 마스티프(Neopolitan Mastiff) 종 ‘마타’(Martha)였다.

또 2년 전 대회에서는 차이니스 크레스티드 치와와(Chinese crested chihuahua)인 ‘스위피’(Sweepee)에게 돌아갔었다.

 

World’s Ugliest Dog Contest

미 캘리포니아 주 페탈루마(Prtaluma)의 ‘Sonoma-Marin Fair’ 이벤트 일환으로 열리는 연례 대회로 애완견의 종에 상관없이, 대회 이름 그대로 ‘최고 못난이’ 애완견을 선발하는 행사이다.

대회 우승견에게는 ‘The World’s Ugliest Dog’라는 영예(?)와 함께 트로피 및 상금이 수여된다. 2017년부터 대회 주최측은 우승 상금을 1천 달러에서 1,500달러로 인상했으며 또한 최고 못난이 애완견이 주인과 함께 뉴욕(New York)을 무료로 여행할 수 있는 상품권을 제공한다.

1970년대부터 시작된 이 대회에는 매년 2천~3천 마리의 애완견이 참가할 만큼 높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주최측은 이에 힘입어 지난 2009년 ‘Sonoma-Marin Fair’를 ‘The World’s Ugliest Dog’라는 이름으로 상표화 했다.

지난해 대회에서 가장 못난이 개로 뽑힌 57킬로그램의 거구 나폴리 마스티프(Neapolitan Mastiff) 종인 ‘마타’(Martha). 사진 : ‘Sonoma-Marin Fair’ 홈페이지 발췌.

2년 전 대회에서 가장 못난이로 선정된 ‘스위피’(Sweepee). 선정 이유는 “매력이라고는 어디 한 군데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라고. 사진 : ‘Sonoma-Marin Fair’ 홈페이지 발췌.

‘World’s Ugliest Dog Contest’는 ‘Sonoma-Marin Fair’의 일환으로 개최되어 왔지만 대회 인기에 힘입어 2009년에는 못난이 애완견 대회를 상표화 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