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3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1%
wind: 10 m/s S
H14 • L13
Tue
15 C
Wed
11 C
Thu
16 C
Fri
20 C
Sat
16 C
Home부동산/경제주택경기 둔화 속, ‘홈론’ 승인 비율 하락… 18개월 만에 최저

주택경기 둔화 속, ‘홈론’ 승인 비율 하락… 18개월 만에 최저

[주택경기가 확연한 둔화세를 보이면서 주택담보대출(home loan) 승인 비율도 낮아지고 있다. 이는 주택시장 악화에 부동산 투자자 대출 가치가 하락하고 은행 대출 심사가 까다로워진 것이 원인이라는 진단이다. ]

부동산 투자자 대출 가치 낮아져, 각 은행의 주택대출 엄격한 심사

 

지난해 하반기부터 주택시장이 확연하게 둔화된 가운데 각 은행이 주택담보대출 규정을 까다롭게 적용함으로써 홈론(home loan) 승인 비율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주 화요일(12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호주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의 최근 자료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4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승인 건수는 총 35,304건으로 201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부동산 투자에 대한 신규 대출 가치가 한 달에 0.9%를 나타내 지난해 15%보다 하락한 탓에 부동산 투자자들이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것이 그 이유다.

한편 같은 기간 주거를 목적으로 한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대출 가치는 한 달 기준 0.2%가 상승해 지난해와 비교, 승인 비율도 4.2% 상승했다.

이와 관련해 경제학자들은 총 주택담보대출 승인율이 예상만큼 심각하게 하락하지는 않았지만, 이 같은 현상이 단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웨스트팩(Westpac)의 매튜 하산(Matthew Hassan) 경제학자는 “최근 주택 경매 시장의 둔화현상은 향후 몇 달 간 주택담보대출 승인율이 추가로 낮아질 것을 예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산 경제학자는 4월 이후 계속되고 있는 주택경기 악화는 앞으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더 까다로워지게 될 것을 의미하며, 이런 엄격한 심사 절차가 대출 속도를 늦추면서 주택담보대출 승인율을 더 떨어뜨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ANZ 은행의 다니엘 그레드웰(Daniel Gradwell) 경제학자는 “부동산 투자가 가장 활발한 NSW 주와 빅토리아(Victoria) 주의 주택경기가 급속도로 하락해 투자자들의 홈론(Home loan) 신청이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산업협회(Housing Industry Association)의 팀 리어든(Tim Reardon) 수석 경제학자는 “투자자들의 신규 주택담보대출 가치가 2년째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원인은 정부의 부동산 투자 규제 정책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부동산 구입 등록비와 인지세 상승 등 정부의 외국인 주택담보 대출 규제 강화로 외국인 부동산 매입은 점차 하락하고 있다. 리어든 경제학자에 따르면 투자자들의 주택담보대출 비율은 가장 큰 상승세를 보였던 2015년 중반 이후 27.4%가 하락했다.

ANZ 은행의 셰인 엘리엇(Shayne Elliott) CEO는 “왕립위원회(royal commission)가 앞으로 일부 고객들에게 홈론을 더 어렵게 만들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한편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호주의 부동산 시장이 지금까지 질서 있게 돌아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런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호주 은행들이 현재 겪고 있는 경제적 위험요소는 그리 심각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S&P는 이어 “호주는 지난 몇 년간 주택가격 상승과 개인 채무가 계속해서 밸런스를 유지해왔다”며 “이러한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S&P는 왕립위원회의 재정서비스 부당 행위가 발각된 것과 관련, 호주 은행들의 ‘제도적 기반 및 경쟁 동력’ 평가에서 ‘위험수준 매우 낮음’을 ‘위험 수준 낮음’으로 변경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