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5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3%
wind: 12 m/s NW
H25 • L25
Thu
16 C
Fri
12 C
Sat
15 C
Sun
12 C
Mon
13 C
Home사회M4 통행료 재부과 이후 하이웨이 이용자, 크게 감소

M4 통행료 재부과 이후 하이웨이 이용자, 크게 감소

[지난해 7월 이후, ‘웨스트커넥스’(WestConnex) 공사가 진행되는 M4 하이웨이의 파라마타-홈부시(Parramatta-Homebush) 구간에 대한 통행료가 다시 부과되면서 이 도로 이용자 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통행료에 부담을 느낀 운전자들로 인해 더욱 혼잡해진 파라마타 로드의 자동차 행렬.]

하루 평균 42천 대 줄어파라마타홈부시 구간 정체 심화

 

NSW 주 정부의 시드니 서부 도로기반 확충 프로젝트인 ‘웨스트커넥스’(WestConnex) 공사와 M4 하이웨이의 파라마타(Parramatta)와 홈부시(Homebush) 구간 통행료가 다시 부과된 이후 이 구간을 이용하는 운전자들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운전자들이 통행료 지불을 피하기 위해 파라마타 로드(Parramatta Road)로 몰리면서 이 구간의 도로정체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최근 주 정부 자료에 따르면 M4 이용 통행료가 다시 부과되면서 M4 하이웨이를 이용하는 차량 수는 하루 평균 4만2천 대가 감소했다. 이는 주 정부 입장에서 연간 7천만 달러의 수입이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난 주 금요일(1일) ABC 방송이 전했다.

시드니 서부 지역에서 도심으로 향하는 운전자들은 파라마타의 처치 스트리트(Church Street)에서 하이웨이를 벗어나 통행료가 없는 파라마타 로드를 이용하고 있다. 이로 인해 파라마타 로드의 혼잡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ABC 방송은 지난 주 목요일(31일) 아침, 피크 시간대 혼잡 구간 중 하나로 꼽히는 처치 스트리트 상에서 M4를 빠져나온 운전자들을 인터뷰한 결과 이들은 한결같이 유료 통행료에 부담을 느낀다는 반응이었다고 전했다.

펜리스(Penrith)에서 일주일에 두 차례 시드니 도심으로 간다는 한 커플은 통행료가 너무 비싸 이를 부과하는 코스를 피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하루 통행료만 10달러, 일주일이면 50달러에 이른다”며 “파라마타에서 홈부시 구간에만 적용된 통행료가 높다 보니 이를 피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7.5킬로미터에 이르는 이 구간의 통행료는 운행거리 기반의 이용 요금을 부과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승용차는 4.74달러, 트럭은 14.22달러가 부과된다.

주 정부가 1년 전 M4 구간에 대한 통행료 재부과를 결정한 이후 야당은 유료구간 이용 차량 수에 대한 수치를 정부에 요구해 왔다.

하지만 주 정부는 민간기업에 ‘웨스트커넥스’ 구간의 지분 51%의 매각을 놓고 “불리한 협상이 될 수 있다”며 1일 차량 이용 수치 공개를 거부해 왔다.

이런 가운데 지난 주 목요일(31일) 주 정부가 내놓은 수치는 통행료가 부과된 이후 지난 11개월 동안 통행료가 다시 부과된 M4의 ‘파라마타-홈부시’ 구간을 이용하는 차량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M4 구간에 통행료가 부과되기 직전인 지난해 7월, 파라마타-홈부시 구간의 하루 운행차량 수는 평균 19만6천 대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달 2주 동안의 수치를 보면 하루 15만4천대로 크게 줄었다.

야당내각 도로교통부를 맡고 있는 조디 맥케이(Jody McKay) 의원은 시드니 서부 지역민들은 통행료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주 정부가 이제까지 이 수치를 숨겨온 이유, 이의 공개를 꺼려온 배경이 분명하게 드러났다”고 비난했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정부는 “M4 구간 이용차량 감소가 일시적이며 시간이 지나면 운전자들이 다시 이 하이웨이를 이용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또한 비즈니스 사례를 통해 2031년까지 하루 16만4천 대가 이 구간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베레지클라인 주 총리는 “운전자들이 통행료 구간을 이용함으로써 시간을 절약했고, 주 정부는 M4 도로의 확장 및 이 구간 이용자 수에 만족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맥케이 의원은 “시드니 서부 거주민들은 단지 통행료가 부담이 되어 이 구간을 이용하지 않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NSW 노동당은 ‘웨스트커넥스’ 51%가 민영화되기 전 확장된 M4 구간의 통행료가 철폐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