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5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3%
wind: 12 m/s NW
H25 • L25
Thu
16 C
Fri
12 C
Sat
15 C
Sun
12 C
Mon
13 C
Home사회NSW 주 정부, 시드니 혼잡 지역에 버스 2천 대 추가 투입

NSW 주 정부, 시드니 혼잡 지역에 버스 2천 대 추가 투입

[NSW 주 정부가 교통 혼잡 문제 해결을 위해 시드니 혼잡 지역에 2천 대의 버스를 추가로 배치하며 기차역 이용 시설 업그레이드 계획을 새 회계연도 예산안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

최소 11개 기차역 업그레이드 포함, 대중교통 접근성 향상 계획 발표

 

시드니에서 가장 혼잡한 지역에 2천 대의 버스가 추가로 운영될 계획이다.

금주 수요일(6일)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 보도에 따르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ilian) NSW 주 총리가 도시 대중교통망 투자의 일환으로 시드니 서부-동부-북부 해안 지역을 운행하는 버스 서비스를 확대해 교통 혼잡을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주 정부는 이번 주 초 NSW 주 내 접근성 향상을 높이기 위해 1억33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자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최소 11개 기차역 시설 업그레이드와 함께 버스 서비스 확대에 대한 계획을 전했다.

이번 계획에는 파라마타(Parramatta),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 버우드(Burwood)와 함께 본다이(Bondi), 랜드윅(Randwick)이 포함되어 있다.

노스 스트라스필드(North Strathfield), 와룽가(Wahroonga), 로즈빌(Roseville) 및 킹스우드(Kingswood) 기차역에는 엘리베이터, 경사로 및 보행자전용 다리가 설치된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장애인, 이동이 불편한 사람들 및 유모차를 끌어야 하는 이들이 대중교통을 쉽게 이용하도록 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예산계획 안에 최소 11개 기차역 업그레이드 계획이 포함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주 정부에 따르면 현재 NSW 주의 도시 및 외곽지역을 포함한 전체 307개 기차역 가운데 장애인-이동이 불편한 이들을 위한 기본 시설이 설치된 기차역은 173개에 불과한 실정이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