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4%
wind: 4 m/s W
H14 • L14
Mon
15 C
Tue
16 C
Wed
16 C
Thu
14 C
Fri
16 C
Home동포뉴스세계적 오페라 스타 조수미씨, 호주 주요 도시서 공연

세계적 오페라 스타 조수미씨, 호주 주요 도시서 공연

[천상의 목소리로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는 최정상의 오페라 가수 조수미씨가 오는 7월 호주 4개 도시에서 콘서트를 갖는다. 이번 공연은 호주의 떠오르는 바리톤 스타 호세 카보(Jose Carbo)와 함께 한다.]

‘MAD FOR LOVE’ 콘서트, 신예 바리톤 스타 호세 카보와 함께

Andrew McKinnon가 연출 맡아오는 7월 시드니 등 4개 도시서

 

그레미상 수상으로 국제적 명성을 떨친 콜로라투라 소프라노 조수미씨가 오는 7월 시드니를 비롯해 애들레이드(Adelaide), 멜번(Melbourne), 브리즈번(Brisbane)에서 놓칠 수 없는 콘서트를 선사한다.

벨칸토(아름다운 노래) 부문 세계 최정상 스타인 조수미씨는 아르헨티나 태생의 떠오르는 바리톤 스타 호세 카보(Jose Carbo)와 처음으로 함께 꾸미는 무대에서 그녀의 빼어난 레퍼토리 중 엄선한 음악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50개 이상의 음반을 출시한 조수미씨는 세계적인 판매 파워를 자랑하는 클래식 가수이자 동세대 음악가 중 가장 인기 있는 소프라노로 꼽힌다. 그녀는 하계 및 동계 올림픽 공연, 교황을 위한 공연을 비롯해 수많은 콘서트에서 전 세계 청중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해 왔다. 전설적 마에스트로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Herbert von Karajan)은 조수미씨에 대해 “천상의 목소리를 가졌다”고 극찬한 바 있다.

한편 스페인과 이탈리아 출신 부모를 두고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난 호세 카보는 2005년부터 오페라 오스트레일리아, 빅토리아 오페라, 로스앤젤레스 오페라 등 국내외를 투어 공연을 펼쳐온 인기 정상의 호주 바리톤이다. 그의 데뷔 앨범 ‘My Latin Heart’는 호주 유명 클래식 음악 매거진인 ‘Limelight’의 클래식 차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조수미씨와 호세 카보는 오페라와 오페레타의 가장 열정적인 작품들, 탱고, 그리고 한국의 전통 민요들로 이번 호주 공연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그녀의 놀라운 발성과 청아한 음색은 호주의 오페라 팬들에게 특별한 아름다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수미씨를 특별 초청해 이번 공연을 기획한 연출가 앤드류 맥킨넌(Andrew McKinnon)씨는 조수미씨가 기꺼이 이번 공연을 허락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항상 벨칸토를 사랑해왔으며 조수미씨는 이 흥미진진한 음악을 가장 잘 해석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그녀가 놀라운 실력의 호주 가수 호세 카보와 함께 한다면, 이 특별한 공연을 본 이들은 누구라도 절대 잊을 수 없는 로맨틱한 밤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번 콘서트의 반주는 호주의 인기 피아니스트 가이 노블(Guy Noble)이 맡을 예정이다. 그는 애들레이드 심포니 오케스트라 지휘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조수미시의 호주 공연 일정은 다음과 같다.

애들레이드 : 7월15일(일) 오후 5시, 페스티벌 센터(Adelaide Festival Centre) / https://www.aso.com.au/products/special-events/sumi-jo-mad-for-love

멜번 : 7월17일(화) 오후 7시, 멜버른 리사이틀 센터(Melbourne Recital Centre) / https://www.melbournerecital.com.au/events/2018/mad-for-love

시드니 : 7월19일(목) 오후 7시30분, 시티 리사이틀 홀(City Recital Hall, Sydney) / https://www.cityrecitalhall.com/events/mad-for-love

브리즈번 : 7월21일(토) 오후 7시30분, QLD 퍼포밍 아트센터, 브리즈번(QLD Performing Arts Centre, Brisbane) / https://www.qpac.com.au/event/sumi_jo_jose_carbo_18/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