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8%
wind: 3 m/s NNW
H19 • L17
Thu
17 C
Fri
20 C
Sat
24 C
Sun
22 C
Mon
20 C
Home사회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 적절한 수준이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 적절한 수준이다”

[최근 연방 집권당 내에서 호주 이민자 유입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강하게 제기되는 가운데,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NSW 주 총리(사진)가 “호주 유입 이민자 수는 적적한 수준”이라며 “이민자들로 인한 유익을 생각해 인프라 시설과 서비스의 확충을 위한 계획에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드니 인스티튜트행사에서… ‘인프라서비스 확충촉구

 

최근 일부 연방 자유당 의원들 사이에서 호주 이민자 유입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강하게 제기되는 가운데 NSW 주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가 “현재 호주로 유입되는 연간 이민자 수는 적절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금요일(4일) 시사포럼 단체 ‘시드니 인스티튜트’(Sydney Institute)가 마련한 갈라 만찬에 참석한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전 세계 이민자들이 가져오는 직업윤리, 기술, 재능, 에너지가 앞으로 NSW 주를 더욱 유리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부족한 인프라 시설 및 지역 서비스를 증가시키기 위한 국가적 차원의 논의를 요청했다.

아르메니아(Armenian) 이민자 가정 출신인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이날 1960년대 호주에 정착한 이민자로서 자신의 가족이 겪었던 일들을 회상하기도 했다.

주 총리의 가족은 1915년 오스만 제국의 아르메니아 대학살 사건으로 친척 40명이 희생당했다. 이후 그녀의 조부모 4명은 고국을 떠나 중동지역에 머물러야만 했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이날 연설을 통해 이 같은 비극적 가족사를 전하며 이런 가족사가 지금의 자신을 있게 했으며, 강한 직업윤리 의식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최근 연방 일부 자유당 의원들은 국내 인프라 시설 및 서비스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압박감을 이민자 유입 제한을 통해 해소하자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이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연설에서 그녀는 “호주가 올바른 국가로서 지속적인 번영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이민자들이 가져다주는 이익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 주(state)는 연방 정부 다음으로 지역 주민들과 경제가 필요로 하는 인프라 시설 및 서비스를 제공할 최전선에 있다”며 “NSW 주 정부 또한 최선을 다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열리는 연방 총리 및 각 주 총리 모임인 호주 정부위원회(Council of Australian Governments, COAG)도 이민정책에 대한 이슈만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기를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실시된 호주 통계청(ABS) 인구조사에 따르면 NSW 주의 해외 이민자 수는 전체 인구 성장에 있어 새로 출생한 신생아 수보다 더 많은 기여를 했으며, NSW 주 전체 인구 성장의 80%를 차지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