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4%
wind: 4 m/s W
H14 • L14
Mon
15 C
Tue
16 C
Wed
16 C
Thu
14 C
Fri
16 C
Home교육곤스키 보고서, 학년별 아닌 ‘개인 맞춤형 교육’ 제안

곤스키 보고서, 학년별 아닌 ‘개인 맞춤형 교육’ 제안

[최근 제출된 곤스키 보고서가 기존 호주 교육 시스템에 대한 재점검과 함께 학생 개개인의 학업성취도에 따른 맞춤형 교육 시스템을 제안했다. 사진은 HSC 시험을 치르고 있는 NSW 주 하이스쿨 학생들.]

집단교육 시스템 버리고, 새 학생 평가기준 수립해야…” 촉구

연방 정부, 각 주 교육부와 논의해 보고서 제안 내용 수용 방침

 

‘곤스키 보고서’가 호주 교육 시스템이 학생 개개인의 학업성취도에 따른 맞춤형 교육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금주 월요일(30일) ABC 방송에 따르면, 최근 연방 정부의 의뢰에 따라 교육 사업가 데이비드 곤스키(David Gonski)의 주도로 진행된 교육 정책 검토보고서 ‘Through Growth to Achievement: Report of the Review to Achieve Educational Excellence in Australian Schools’가 제출됐다. 보고서는 “현재 학년에 기반을 둔 제한적 커리큘럼은 학생들의 잠재력을 발굴하고 최대화하는 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학생 개인의 학업 역량에 맞춘 시스템으로 커리큘럼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고서는 전체 학교에서 통용 가능한 온라인 평가도구를 만들어 교사들이 학생들의 읽고 쓰기 학업 성취도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를 통해 교사들은 학년에 상관없이 학생 개개인의 서로 다른 학습계획을 제시해줄 수 있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또한 공식 온라인 평가기준이 국가 전체에 보고될 경우 전국학력평가인 NAPLAN(The Natioanal Assessment Program–Literacy and Numeracy) 시험에 대한 의존도가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단교육 시스템,

학업증진에 장애물

 

이번 보고서의 저자 곤스키씨는 “다수를 대상으로 한 호주의 집단교육 시스템은 20세기 구시대적 방식”이라고 비판하며 “현재의 경직된 커리큘럼과 평가 및 성적표 시스템이 호주 교육을 뒤처지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호주 교육 시스템에는 교사가 학생의 학업증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실시간 받아볼 수 있는 학생 평가도구가 없을 뿐만 아니라, 교사들에게 학생의 학업성취도를 높이기 위한 다음 단계의 교습과정을 조언해줄 어떠한 체계도 없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또한 ‘NAPLAN’과 ‘PISA’(Programme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와 같은 전국 및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가 실행된다 하더라도, 이후 교사들에게 각 교실의 수준에 맞는 수업을 진행하도록 도와주는 어떠한 자료도 없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일부 주 정부는 곤스키 보고서와 관련해 현재 모든 학교들이 획일화된 학생평가 도구를 사용하고 있지 않다며 반박하기도 했다. 빅토리아(Victoria) 주 교육부는 다른 주와는 다른 평가도구를 사용하고 있다 주장했다.

현재 호주에는 뛰어난 학생들의 학업증진을 위해 재능반이나 영재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들이 있다. 그러나 곤스키 보고서는 학업수준이 다양한 학생들이 같은 반에서 함께 수업을 듣는 혼합교실이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반을 능력별로 편성하게 될 경우 학생의 성적 향상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며, 부정적인 효과만 나타날 뿐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방 정부는 이번 곤스키 보고서가 제안한 모든 사항들을 수용하고 향후 교육시스템에 적용하겠다고 동의한 상태이며, 해당 보고서를 국가 전체 교육 시스템 개발을 위해 사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다.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총리는 “지난 20년간 하락세를 이어온 호주 학생들의 수리-읽기-과학부문 학업 성취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이 시급하다는 것을 이번 보고서에서 강조하고 있다”며 “이제 이를 위한 청사진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연방 교육부 장관은 각 주 및 테러토리 정부들과 함께 곤스키 보고서의 제안을 실행할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버밍엄 장관은 “이 보고서를 통해 각 학생들이 12학년에서 13학년 까지 매년 자신의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는 교육 시스템을 구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교사는 학업과 관련한 학생의 현재 위치와 함께 이 학생이 얼마나 진전을 보이고 있고,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는 지를 가늠할 수 있어야 하며, 학부모 또한 이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도에 따르면 교육 위원회는 오늘(4일, 금) 곤스키 보고서가 제안한 여러 사항들을 높고 특별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곤스키씨는 2011년 길라드(Julia Gillard) 정부 시절부터 호주 교육체계 및 학교 지원금 모델과 관련한 조사 및 보고서를 의뢰받아 수행하고 있다. 곤스키씨는 ‘곤스키 법안’으로 알려진, 수요에 기반한 학교 예산지원 모델을 만든 인물이다.

 

곤스키 보고서가 제안한 기타 방안들

-year 11과 12 학생들의 커리큘럼 및 학력평가를 검토할 수 있는 국가적인 조사체계 수립

-국가 조사 기관 설립

-자율적인 학교 운영 실행

-우수 교사에 대한 더 많은 보상 제공

-현 A-E 성적체계 점검 및 학업성취도 측정체계로 대체

-학생이 학교를 옮기거나 다른 주로 이동했을 경우에도 상관없이 시간에 따라 학생 개개인의 수준과 진도를 지속적으로 추적할 수 있는 ‘개별 학생 식별’(unique student identifier) 시스템 실시

‘곤스키 개혁’의 실무자이자 이번 보고서 저자인 데이빗 곤스키(David Gonski)씨. 그는 “다수를 대상으로 한 현 호주의 교습방식은 20세기 구시대적 모델”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 aap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