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clear sky
Sydney
humidity: 23%
wind: 5 m/s W
H17 • L17
Tue
16 C
Wed
15 C
Thu
12 C
Fri
15 C
Sat
13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라이드 주택, 60년 전 675파운드→124만 달러 낙찰

시드니 주말 경매- 라이드 주택, 60년 전 675파운드→124만 달러 낙찰

[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한 호주 용사가 지난 60여 년간 거주했던 라이드(Ryde)의 2개 침실 주택은 잠정 가격에 다소 못 미치는 124만2천 달러에 낙찰됐다. 사진은 이 주택의 경매를 진행하는 토비 르웰린(Toby Llewellyn) 경매사. ‘도메인’ 뉴스 화면 캡쳐.]

전반적인 시장 둔화 속, 북부도심 인근 지역 거래는 여전히 활발

 

지난 주말(28일) 시드니 경매에서 가장 화제가 된 매물 중 하나는 라이드(Ryde)에 있는, 한 역사적 주택이었다. 1950년대 지어진 이 주택은 60여년 만에 처음으로 시장에 나온 매물이었다.

약 30여 그룹이 경매 현장에 모여든 가운데 매매를 진행한 ‘Morton Green Square’ 사의 다미안 케네디(Damian Kennedy) 에이전트는 “이 주택 현장은 시간을 되돌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날 경매가 진행된 2개 침실의 이 매물은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한 호주 용사가 구매하여 계속 거주해온 주택으로, 지난 60여 년간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뿐 아니라 부엌과 다이닝 룸에는 오래된 가전제품과 기기들, 주인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침실에는 참전용사의 과거를 보여주듯 왕립 호주공군(Royal Australian Air Force)의 오래된 군복이 걸려 있었다. 한 경매 현장 참가자는 “마치 작은 박물관을 보는 듯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1955년, 2차 대전 참전용사는 메이즈 애비뉴(Maze Avenue) 상에 자리한 이 주택을 675파운드에 구매했다. 그것이 이 주택의 마지막 거래 기록이었다.

이날(28일) 현장에는 3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경매는 느리게 시작됐다. 입찰자 가운데 선뜻 가격 제시를 하지 않았던 것이다.

‘Cooley Auctions’ 사의 토비 르웰린(Toby Llewellyn) 경매사는 매매를 진행한 부동산 중개회사와 몇 차례 전화통화를 했고, 경매 시작 가격을 118만 달러로 확정했다. 이어 펜리스(Penrith)에서 온 한 커플이 119만 달러를 제시한 이후 다른 입찰자들이 수천 달러 단위로 가격을 올려나갔다.

그리고 펜리스 커플의 입찰가가 124만2천에 이르자 다른 입찰자들이 포기했고, 이 주택은 잠정가격(125만 달러)보다 낮은 이 가격에 낙찰이 결정됐다. 현재 라이드의 중간 주택 가격은 166만4천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낙찰자로 결정된 펜리스의 칼리안(Kalyan)과 란지타(Ranjita)씨는 “우리가 제시할 수 있는 최대 금액이었다”면서 “우리가 낙찰받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들 커플은 이 주택을 임대로 내놓았다가 적당한 시기에 재건축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매매를 진행한 케네디 에이전트에 따르면 이 주택이 매물로 나온 뒤 50여 그룹이 인스펙션을 했지만 경매 당일 입찰자는 3명에 불과했다. 그는 “이번 가을 시즌의 둔화된 주택 시장을 감안할 때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면서 “매물이 나오면 수십 명이 인스펙션을 하고 경매 당일에서 10개 그룹 이상이 가격 경쟁을 펼치는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케네디 에이전트의 말처럼 시드니 주택 시장은 지난 2015년 이래 크게 둔화된 상태이다. 부동산 정보회사인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이달 3주에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분기 시드니 주택 가격은 전년도 동기 대비 2.6%가 하락했다.

실제로 시드니 주말 경매에 나오는 매물도 줄어들고 있다. 라이드 주택 경매를 맡았던 르웰린 경매사는 “주택을 매매하고자 하는 이들은 많지만 이들은 현재의 둔화된 시장을 감안, 적절한 시기를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 매물로 등록된 주택은 670채였으며, ‘도메인 그룹’이 집계한 378채 주택의 낙찰 결과는 58.1%로 4월 들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그런 반면 일부 지역에서는 경매 결과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채스우드(Chatswood)에서는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매물로 나온 3개 침실 주택이 잠정 가격에서 무려 75만 달러 남는 가격에 낙찰돼 화제가 됐다.

젠킨스 스트리트(Jenkins Street) 상에 자리한 537스퀘어미터의 이 주택 경매에는 무려 10명의 입찰자가 나서 가격 경쟁을 펼쳤으며 짧은 시간에 잠정 가격(175만 달러)을 크게 넘은 250만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매매를 맡은 ‘Shead Property’ 사의 휴 오닐(Hugh O’Neill) 에이전트는 “이처럼 좋은 낙찰 결과가 나올 것으로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높은 낙찰가로 화제가 된 주택은 이너 웨스트(inner west)에서도 있었다. 매릭빌(Marrickville)의 해리엇 스트리트(Harriet Street)에 있는 2개 침실의 낡은 주택은 5명의 입찰자가 가격 경쟁을 이어갔으며 잠정 가격(98만 달러)을 크게 넘긴 105만 달러에 낙찰됐다.

아난데일(Annandale)에서도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매물로 나온 작은 코티지(cottage)가 사전 경매를 통해 150만 달러에 거래됐다. 387스퀘어미터 부지의 작은 주택으로, 경매 매물로 등록하면서 설정된 잠정 가격은 141만 달러였다.

반면 시드니 도심에서 40킬로미터 거리의 북서쪽 외곽 지역인 아카디아(Arcadia)의 5개 침실 주택은 매물로 등록된 후 50여 그룹이 인스펙션을 했으나 막상 지난 주 경매는 무산됐다. 지난 1997년 마지막 거래됐던 이 주택의 당시 매매 가격은 38만5천 달러였으며, 이날 경매 잠정 가격은 300만 달러였다.

한편 콩코드(Concord)에서는 한 가족이 지난 50년간 거주해 온 3개 침실 주택이 매물로 나왔으며 6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해 잠정 가격(240만 달러)을 간신히 넘긴 241만 달러에 낙찰이 이루어졌다. 매매를 진행한 ‘Devine Real Estate Concord’ 사의 올리비아 투마(Olivia Touma) 에이전트는 “지금의 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대체로 만족할 만한 거래 결과”라고 말했다.

채스우드(Chatswood) 젠킨스 스트리트(Jenkins Street) 상의 3개 침실 주택. 537스퀘어미터의 이 주택은 잠정 가격(175만 달러)을 크게 넘은 250만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