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3%
wind: 11 m/s W
H10 • L8
Mon
11 C
Tue
12 C
Wed
13 C
Thu
14 C
Fri
15 C
Home교육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올해 호주 각 대학 및 영어교육 기관에 등록한 해외 학생 수가 54만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전 해에 비해 12% 증가한 것이며 유학시장의 규모 면에서는 22%가 증가한 것이다. 유학생의 국가별 비율에서는 중국이 압도적으로 많아 전체의 31%에 달했다. 사진 : aap]

연방 교육부 자료… 2016년 이래 22% 성장, 비용 효과 322억 달러

 

호주가 전례없이 해외 유학생을 끌어들이고 있으며 일부 대학의 경우 전체 학생의 4분의 1이 해외에서 온 학생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주 수요일(18일) ABC 방송이 연방 교육부 자료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2월 호주 각 대학 및 영어교육 기관(English language course)에 등록되어 있는 해외 유학생 수는 54만2.054명에 달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무려 12%가 늘어난 수치이며 5년 전 30만5,534명과 크게 비교된다.

해외 유학생 국적별로는 중국이 31%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인도, 네팔, 말레이시아, 베트남 순으로 아시아 지역 국가가 가장 많았다.

다만 각 대학들이 유학생 출신국가 다각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최근에는 브라질, 콜롬비아 등 아시아 외 국가 출신들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주에서는 부탄(Bhutan) 출신 학생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학시장을 개설했으며, 이 결과 지난 한 해 1천 명 가까운 부탄 학생들이 서부 호주의 학 교육기관에 등록했다.

호주 정책연구기관인 ‘그라탄 연구소’(Grattan Institute)의 고등교육 프로그램 전문가인 앤드류 노턴(Andrew Norton) 연구원은 “일부 대학의 경우 유학생 유치로 막대한 수익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국내 학생 수를 효과적으로 제한함으로써 전체 등록 학생 가운데 유학생 비율이 증가한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대학 수입의 많은 부분이 대학 건물이나 연구활동에 투자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외 유학생들은 호주 내 8대 대학 및 기술대학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호주의 각 주요 도시에 많은 유학생들이 체류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는 게 노턴 연구원의 설명이다.

전 세계 대학 순위에서 상위에 랭크되어 있기에 호주 대학을 선택했다는 중국 출신 유학생 에바 리(Eva Li, 22) 학생은 “대학의 교육 수준이 매우 높다”면서 “미국, 영국의 우수 대학들보다는 못하겠지만 A등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는 다른 스타일의 교육 방식”이라는 그녀는 “교수들과의 의사소통 기회가 중국에서보다 훨씬 많고 또한 중국과 달리 단체활동도 다양하다”면서 “이는 내게 있어 매우 좋은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호주 유학산업은 2016년 이래 22%가 증가했으며 현재 이들로부터 벌어들이는 비용은 연간 322억 달러에 이르고 있다.

호주 유학산업이 전례없이 확대되자 연방 교육부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장관은 해외 유학생을 위한 비자발급 규정을 확실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연방 정부는 호주 대학교육 시스템의 높은 가치를 전 세계 국가 학생들에게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주 대학연합회(Universities Australia’)의 벨린다 로빈슨(Belinda Robinson) 대표는 “호주 유학시장의 확대는 호주 대학들이 제공하는 교육의 질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대학들은 지난 10년간 해외 유학생 등록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왔으며, 이로써 ‘교육산업’을 호주의 세 번째 수출시장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로빈슨 대표는 “이들은 바로 전 세계에서 호주와 호주 경제, 전 세계 국가와의 관계를 지원할 인력”이라며 “이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고 각자의 고국으로 돌아가면 호주의 비공식 홍보대사가 되어 비즈니스, 외교, 정치 분야에서 호주와 전 세계 국가와의 네트워크 확장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