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SW
H17 • L16
Sun
19 C
Mon
19 C
Tue
18 C
Wed
18 C
Thu
18 C
Home사회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대학을 졸업하기까지 소요되는 비용을 상쇄할 만큼 학위가 진정 가치 있는 것일까? 교육 및 진로 전문가들은 각자가 원하는 분야를 분명히 인지하고 열정을 가진다면 단순히 취업 기회가 많고 조금 더 많은 소득을 올리는 것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진단했다.]

‘Good Education Group’ 분석실업 적고 불완전 고용 비율 낮아

올해 초 수천 명의 대학생이 학사모를 벗게 됨으로써 이들 중 상당수는 대학을 졸업하기까지 소요된 ‘학자금 융자’라는 빚더미를 떠안게 됐다.

대학생들의 학자금 융자 상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턴불(Malcolm Turnbull) 정부는 학비 융자를 받은 학생들의 상환 기준 소득을 1만 달러 이상 낮추었으며, 이에 따라 졸업 후 연봉 4만5천 달러 이상의 소득을 올릴 경우 의무적으로 학자금 상환을 시작해야 한다.

호주 대학생들이 학위를 취득하기까지 정부로부터 제공받는 학비 융자금은 보통 2만~3만 달러에 이르며 법학, 의학 등 전문 분야는 고액의 학비를 내야 하는 만큼 융자금도 늘어나게 마련이다.

부모의 도움 없이 대학을 졸업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학비를 융자받아 공부한 이들은 대학 졸업과 동시에 상당한 금액의 빚을 안게 되는 것이다. 물론 취업 이후 일정 금액(4만5천 달러)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경우 주급에서 일정 부분을 상환하는 것이지만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이들에게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이런 가운데 과연 높은 학비(전공 분야에 따라 차이가 크지만)에 비해 이들이 직장에서 올리는 소득을 고려할 때 ‘과연 빚을 떠안을 만큼 가치가 있는가’하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금주 수요일(11일) ABC 방송은 호주 최고의 전문교육 및 경력 정보 제공 업체로 꼽히는 ‘Good Education Group’의 비용지표를 인용, 학비와 졸업 후 전공 분야 업무를 통해 얻는 소득을 비교해 눈길을 끌었다.

‘Good Education Group’에 따르면 전공 학위가 도움이 되는지를 판단하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 이 회사의 데이터 분석 책임자인 로스 화이트(Ross White)씨는 “많은 젊은이들이, 먼저 대학에 진학하려는 이유로 ‘졸업 후 취업률과 평균 연봉’을 꼽는다”면서 “이 연봉 수치는 학위를 취득하는 학생들에게 폭넓은 선택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대학별 졸업생 시작 급여(초봉)를 보면 멜번의 RMIT(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는 평균 5만 달러, 남부 퀸즐랜드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Queensland)는 6만1천 달러, 호주 대학 전체 평균은 5만6천 달러이다.

다만 화이트 씨는 장기적으로 대학 학위가 그만한 가치가 있는지 여부를 단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5년, 10년, 또는 15년 등의 단위로 대학 졸업 이후 각자의 직업 분야에서 어느 정도 성취했고 얼마만큼의 소득을 올리고 있는지에 대한 공개적인 데이터가 없다”는 것이다.

그는 “(Good Education Group에서) 이 같은 데이터 작업을 진행 중이지만 정보 수집이 매우 어려운 작업”이라며 “만약 졸업 이후 기간에 따라 얼마만큼의 소득을 올리는지 확인할 수 있다면 대학 학위를 위해 지출한 비용에 대한 정당성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며, 이는 매우 가치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호주 직업개발협의회(Career Development Association of Australia. CDAA)의 완다 헤이스(Wanda Hayes) 대표는 “대학 졸업자가 누리는 일부 분명한 혜택이 있다”고 말한다. “일단 학위가 있는 경우 직장을 구할 수 있는 길이 더 많다”는 것이다. 또 이들의 경우 전반적으로 실업률이 높지 않으며 불완전 고용비율 또한 낮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교육 및 진로 전문가들은 단순히 잠재적 미래 수입을 극대화하는 것 이상의 무언가가 대학에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 CDAA의 헤이스 대표는 “학위는 직장에서 높은 연봉을 보장하는 자동 승차권이라는 잘못된 믿음이 있는데, 이는 그런 케이스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녀는 “어떤 경우에는 무엇을 하고 싶은 것인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학위를 가지려는 위험이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개인의 재정적 리스크가 될 수 있다”면서 “대학 진학에 앞서 자기 전공을 공부하는 것의 가치를 확실하게 인지하지 못하는 청년들의 경우가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런 경우에는 학위를 받는 것이 직업 경험을 얻는 것에 비해 더 비싼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대학 학위는 개인적으로 빚을 부담해야 할 만큼 가치가 있는 것일까? 이에 대해 ‘Good Education Group’의 로스 화이트씨는 “본인이 열정을 갖고 공부하는 분야임을 가정한다면…”이라는 전제 하에 “그렇다”고 단정한다.

“이것이야 말로 젊은이들이 다른 어떤 것들보다 더 직장에서 무엇을 원하는지를 재는 것이라 생각한다”는 그는 “초봉과 졸업생 취업률이 모든 것이자 궁극적인 것이라 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화이트씨는 이어 “부모가 대학을 나오고 형과 친구가 대학을 간다고 해서 아무런 이유 없이 본인도 대학에 진학하는 것이라면 좋은 직업교육 과정이 많이 있기 때문에 다른 선택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대학에서 비즈니스 및 부동산을 공부한 마이클(Michael)씨는 자신이 대학 학위가 소득을 올리는 데 있어 분명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입장이다. 부동산 감정사를 목표로 하는 그는 “학위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회계를 공부한 나탈리(Natalie)씨는 다른 생각이다. 그녀는 “솔직히 말해 대학에서 공부한 많은 부분들이 실제로 직장에서 활용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학위를 취득한 것이 결코 높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금은 잘 모르겠다.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학졸업자 최저 평균임금학비 비교

(분야 : 최대 학위비용 / 졸업자 평균 초봉-시작연봉)

-Pharmacy(4년) : $36,740 / $41,600

-Creative arts(3년) : $19,332 / $45,000

-Communications(3년) : $19,332 / $46,000

-Tourism(3년) : $32,262 / $48,000

-Vet science(6년) : $64,524 / $49,600

 

대학졸업자 최고 평균 임금학비

(분야 : 최대 학위비용 / 졸업자 평균 초봉-시작연봉)

-Dentistry(5년) : $53,770 / $80,000

-Medicine(6년) : $64,524 / $65,000

-Engineering(4년) : $36,740 / $62,500

-Law/paralegal(4년) : $43,016 / $60,000

-Teacher(4년) : $25,776 / $60,000

Source: Good Universities Guide / Department of Education and Training Get the data Created with Datawrapper

호주의 젊은이들 대개는 학비 융자로 보통 2만-3만 달러의 부채를 떠안은 채 대학을 졸업하게 된다. 일각에서는 대학 졸업 이후 일정 기간별 소득이나 성취 여부에 대한 자료가 없어 학위 취득 비용에 대한 가치를 판단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