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SW
H17 • L16
Sun
19 C
Mon
19 C
Tue
18 C
Wed
18 C
Thu
18 C
Home사회금융 및 IT 부문 노동자 행복감, NSW 주 가장 높아

금융 및 IT 부문 노동자 행복감, NSW 주 가장 높아

[전문직 취업정보사인 ‘Robert Half’가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Market Probe’에 의뢰해 전국 2천 명의 금융 및 IT 분야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 행복감’ 조사 결과 NSW 주 직장인들의 행복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정보사 ‘Robert Half’, 전국 2000명 직장인 대상 설문

 

광산업 경기 위축 이후 금융 및 IT 업종은 호주 경제를 견인하는 새로운 산업 부문으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이 부문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NSW 주 노동자들이 느끼는 일에서의 행복감이 다른 지역에 비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NSW 주 노동자들은 빅토리아(Victoria) 주와 함께 자기 업무에서의 성취도가 높고 또한 일과 삶의 균형(work/life balance)에서도 다른 지역에 비해 보다 나은 상황을 누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결과는 전문직 취업정보사인 ‘Robert Half’가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Market Probe’에 의뢰해 전국 2천 명의 금융 및 IT 분야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이에 따르면 NSW 주 노동자들의 경우 직장 내에서 행복감을 느낀다는 이들은 전체의 3분의 2에 달했다.

조사 결과 NSW 및 빅토리아 주 노동자들의 경우 ‘일과 삶의 균형’에서 행복감을 느낀다는 이들은 61%에 달해 퀸즐랜드(Queensland) 58%,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52%에 앞섰다.

전반적으로 업무에서 행복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은 NSW 주가 67%로 가장 높았으며 빅토리아와 퀸즐랜드는 각 64%에 달했다. 반면 서부 호주의 경우는 절반이 조금 넘는 57%의 노동자들만이 ‘행복하다’는 반응이었다.

자기 업무에 흥미와 성취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도 NSW 주에서 67%로 가장 높았으며 퀸즐랜드 노동자들이 66%, 빅토리아와 서부 호주는 65%였다.

공무원으로 연구-조사 업무를 담당하는 로라 이스마이(Laura Ismay, 28)씨는 업무 특성상 법률 분야의 지식이 필요했고, 이에 대한 공부를 할 수 있게 지원을 받음으로써 보다 원활하게 담당 업무를 수행할 수 있었다며 자기 업무에서의 성취도에 만족한다는 반응이었다.

그녀는 “담당업무 외 법률 관련 공부에도 집중할 수 있었고 회사 내에서도 이를 장려했다”면서 “담당 업무가 연구조사이며 법률적 지식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이는 지적 도전의식을 갖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스마이씨는 “법률 공부는 자율적인 사항이며 세세하게 간섭받지 않지만 이를 통해 본연의 업무에 더 충실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팀원들과의 원활한 업무 협조’ 부분에 대한 조사에서는 퀸즐랜드 노동자들이 가장 높아 85%가 ‘잘 되고 있다’는 답변이었으며 NSW 주 84%, 빅토리아 83%로 나타났다. 반면 서부 호주는 77%로 다른 주에 비해 다소 낮은 편이었다.

직장 내에서의 ‘좋은 친구’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NSW 주 65%의 노동자들이 ‘그렇다’는 답변이었으며 퀸즐랜드 60%, 빅토리아 60%, 서부 호주는 53%로 집계됐다.

‘업무 성취도’에서도 NSW 주 노동자들이 가장 높아 66%로 나타났으며 빅토리아 65%, 퀸즐랜드 63%, 서부 호주 58%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이스마이씨처럼 업무와 관련해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고 있는 이들은 NSW 주가 54%로 가장 높았으며 빅토리아 50%, 퀸즐랜드 45%, 서부 호주는 44%였다.

이번 조사를 주관한 ‘Robert Half’ 사의 아태지역 책임자 데이빗 존스(David Jones)씨는 “이번 금융 및 IT 부문 직장인 만족도 조사에서 호주 동부와 서부 간의 큰 차이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시드니와 멜번(Melbourne) 노동자들의 경우 다른 주에 비해 자기 경력에서 더 많은 발전을 이루어나간다는 것이다.

존스 책임자는 “이들 두 지역(NSW와 빅토리아)의 경우 경제적 성장이 높고 보다 많은 보장이 있다”며 “이런 점이 자기 업무에 대한 긍정적 사고로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NSW 주 노동자들의 경우 자기 업무에 대해 보다 흥미를 갖고 업무 성취도 또한 높은 편으로, 이는 일에서의 행복감을 높이는 결과로 나타났다”며 “직장인들이 자기 업무에 만족하고 행복감을 느낄 경우 보다 높은 수준의 재량권이 주어지고 업무 효율성 및 생산성도 향상된다”고 덧붙였다.

 

직장인들에게 행복감을 주는 요소는

-업무 및 회사와의 적합성(Right fit for the job and company)

-권한 부여 정도(A sense of empowerment)

-일에 대한 감사(Feeling appreciated)

-자기 업무에 대한 흥미와 의미(Interesting and meaningful work)

-공정성(A sense of fairness)

-원활한 직장내 관계(Positive workplace relationships)

 

직장 내에서의 업무 행복감

매우 행복하다

-NSW : 24%

-Queensland : 21%

-Victoria : 23%

-Western Australia : 18%

 

행복하다

-NSW : 43%

-Queensland : 44%

-Victoria : 41%

-Western Australia : 39%

 

그저 그렇다(Neither Happy nor unhappy)

-NSW : 24%

-Queensland : 24%

-Victoria : 25%

-Western Australia : 26%

 

행복하지 않다

-NSW : 6%

-Queensland : 7%

-Victoria : 6%

-Western Australia : 13%

 

전혀 행복하지 않다

-NSW : 3%

-Queensland : 4%

-Victoria : 5%

-Western Australia : 4%

Source: Robert Half recruitment agency

전문직 구인정보회사 ‘Robert Half’ 사의 아-태 지역 책임자인 데이빗 존스(David Jones) 대표. 그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시드니와 멜번(Melbourne) 노동자들의 경우 다른 주에 비해 자기 경력에서 더 많은 발전을 이루어가고 있으며 이것이 ‘행복감’으로 표출되었다고 분석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