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75%
wind: 4 m/s NNW
H6 • L-2
Mon
13 C
Tue
18 C
Wed
18 C
Thu
13 C
Fri
14 C
Home문화Gold Coast Commonwealth Games, 12일간의 열전 돌입

Gold Coast Commonwealth Games, 12일간의 열전 돌입

[옛 영연방 국가들의 스포츠 경기인 ‘2018 커먼웰스게임(Commonwealth Games 2018)이 퀸즐랜드(Queensland) 주 골드코스트(Gold Coast)에서 개막됐다. 개막식 입장에서 호주 남자 하키 마크 노을스(Mark Knowles) 선수가 호주 국기 ‘Commonwealth Flag’를 앞세워 경기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 사진 : aap]

개막식 테마는 태초로의 여행’… ‘호주 원주민주제 등장은 처음

 

‘영국 연방 국가들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2018 커먼웰스게임’(Commonwealth Games)이 퀸즐랜드(Queensland) 주 골드코스트(Gold Coast)에서 개막됐다.

지난 1930년 처음 시작된 커먼웰스게임은 4년마다 전 세계 71개 옛 영연방 국가가 참가하는 종합 경기 대회로 약 2주간 진행된다.

21회를 맞이한 2018 골드코스트 커먼웰스게임 개막식 주제는 호주 원주민 문화였다. 지구 최초의 생명체가 형성된 65,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가 하면 지금의 모든 대륙들이 하나의 거대한 대륙을 이루고 있을 당시의 원시대륙인 판게아(Pangaea)로의 시간이동으로 참석한 선수들을 초대했다.

이어 원주민들의 다양한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호주 가수 크리스틴 아누(Christine Anu)의 ‘My Island Home’에 토레스 해협(Torres Strait) 도서민 출신 래퍼 마우 파워(Mau Power)의 힙합이 접목된 공연은 현대와 과거, 원주민과 비원주민이 하나가 되는 감동의 무대였다.

올해 경기에는 어릴 적 암으로 한쪽 다리를 잃고 재활 프로그램으로 수영을 시작해 각 국제 패럴림픽 대회 수영 부문에서 총 6개의 금메달을 획득한 올림픽 챔피언 엘리 콜(Ellie Cole), 다리 부상을 극복하고 이번 대회에 도전하는 단거리(sprinting)와 멀리뛰기(leaping) 올림픽 챔피언 샐리 피어슨(Sally Pearson) 등 호주 선수들의 감동적인 무대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 아니라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수영 부문에서 다수의 세계 기록을 보유한 올림픽 챔피언 케이트 캠벨(Cate Campbell), 선천적으로 천골 발육 부전증(sacral agenesis. 척추 아래가 비정상적으로 수정란 때부터 자라는 병)이라는 희귀병을 갖고 태어난 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선수 커트 펀리(Kurt Fearnley) 선수의 새로운 도전도 이번 대회의 하이라이트다.

올해 커먼웰스 대회는 18개의 일반종목과 7개의 패럴림픽 종목으로 구성되었으며, 비치 발리볼(Beach Volleyball), 장애인 철인 3종 경기(Para Triathlon) 및 여성 7인제 럭비(Women’s Rugby Sevens) 종목이 새로 포함됐다.

올해 대회는 4일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15일(일)까지 이어진다.

올해 골드코스트 커먼웰스게임 개막식에서는 처음으로 호주 원주민 문화를 주제로 삼았다. 사진은 지구 최초의 생명체 탄생을 보여주는 원주민 퍼포먼스. 사진 : aap

커먼웰스게임을 위해 호주를 방문한 영국 찰스(Charles) 왕세자와 부인 카밀라(Camilla) 콘월 공작(Duchess of Cornwall)이 개막식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 aap

가장 많은 선수와 임원으로 구성된 영국 선수단이 경기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 : aap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