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SW
H17 • L16
Sun
19 C
Mon
19 C
Tue
18 C
Wed
18 C
Thu
18 C
Home사회일부 이민자 자녀 학생들, 성적 ‘월등’… 그 이유는?

일부 이민자 자녀 학생들, 성적 ‘월등’… 그 이유는?

[일부 이민자 자녀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가 또래 학생들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것을 종종 확인할 수 있다. 서부 호주(WA) 에디스 코완대학교 연구팀은 일부 학생 표본 연구를 통해 그 이유를 “이민자 부모 세대의 교육에 대한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은 시드니 소재 한 대학의 학생들. 사진 : aap]

교육심리학자 저스틴 댄디 박사, “부모 열망 반영된 이민효과’” 진단

 

호주 학생들의 학업성취도에 대한 최근 자료를 보면 일부 이민자 자녀의 경우, 호주 태생의 동료 학생들에 비해 뛰어난 결과를 보인다.

2017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가 이민자 교육을 검토한 결과 필리핀, 중국, 인도 출신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호주 태생 또래 학생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유사한 패턴은 지난 2016년 국가 평가프로그램인 ‘나플란’(NAPLAN. National Assessment Program-Literacy and Numeracy) 결과에서도 드러난다.

각 가정에서 영어를 사용하지 않는 학생들(이민자 자녀)이 영어를 사용하는 학생들에 비해 철자, 문법, 쓰기 및 수리능력 시험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초등학생 가운데 영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은 학생들의 경우 수리능력이 크게 뛰어났다.

물론 이는 새로운 현상이 아니고 또 호주만의 독특한 상황도 아니다. 1980년대 이래 연구원들은 이 같은 학습 결과에 대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집착해 왔다. ‘새로운 국가에서 여러 부문의 도전을 받고 있는 이민자 자녀 학생들이 호주 현지에서 태어난 또래들보다 학업 능력이 뛰어난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그리고 ‘이런 현상이 이민자 그룹에서 나타나는 것은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라는 것이었다.

최근 서부 호주(WA) 에디스 코완대학교(Edith Cowan University) 사회-교육심리학자인인 저스틴 댄디(Justine Dandy) 박사 연구팀이 일부 호주 태생 및 이민자 그룹 아이들을 표본으로 이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리고 연구팀을 이끈 댄디 박사가 금주 화요일(3일), 호주 비영리 학술연구 전문 미디어인 ‘The Conversation’에 자신의 의견을 게재, 눈길을 끌었다.

 

“IQ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

 

이민자 그룹 일부 학생들에 대한 이 같은 고정관념은, 아시아계 미국 이민자들이 IQ 테스트 및 학업성취에서 미국 태생의 ‘백인’ 미국인들에 필적하거나 그들보다 높은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는 1966년 보고서로 거슬러 올라간다. 또 1980년대 및 90년대 연구들도 이와 비슷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일부 이민자 그룹 학생들의 보다 나은 학업능력은 ‘이들이 더 똑똑하다’라고 단순하게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지난 1991년 지능연구학자인 뉴질랜드 오타고대학교(University of Otago) 제임스 플린(James Flynn) 교수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IQ를 재분석한 결과 북아메리카인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결론 내렸다.

마찬가지로 중국 및 베트남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디스 코완대학교 연구팀)는, 동일한 지능지수(IQ)임에도 이들이 유럽계 호주인 학생들에 비해 수학 과목의 학업성취도가 높았음을 확인했다.

이들(아시아계 호주 학생들)은 백인계 호주 학생들에 비해 수학 과목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 공부했으며, 수학 과목의 성적도 더 좋게 나왔다. 하지만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더 많이 공부했기 때문’이라는 것만으로는 충분한 설명이 아니다.

직업 그리고 교육에 대한 열망은 이민자들의 이주 경험에 있어 아주 중요한 결정적 요소였다. 이번 연구에 참가한 아시아계 호주 학생들은 매우 높은 목표를 갖고 교육에 임하고 있으며 또 백인 학생들보다 더 높은 지위와 수입을 원했다.

 

이민자 부모 세대의 열망,

학업성적으로 나타나

 

연구팀은 이에 대해 이민자 부모들의 열망이 그 자녀 학생들에게 반영되어 나타난 ‘이민효과’라고 설명한다. 이는 모든 이민자 그룹에서 나타나는 높은 교육 패턴이다.

이민자 자녀 학생들은 자기 모국에서 불가능했던 기회를 포착할 수 있다는 것에서 동기부여가 됐고,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높이고자 하는 확실하고 궁극적인 목표를 갖고 있다.

에디스 코완대학교 연구원들은 교육이야말로 이민자 국가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인종차별이나 편견에 덜 영향을 받는 시스템이라 판단하며, 이 때문에 교육이야말로 자기 목표를 달성하는 매력적인 방법으로 여기기에 이들의 학업성취 또한 높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는 특히 필리핀, 중국, 인도 등 다수 두드러진 이민자 그룹을 영국, 스코틀랜드, 뉴질랜드(비 마오리족)에서 이민 온 학생들과 비교했을 때 더욱 두드러졌다. OECD 보고서에 따르면 후자의 경우는 호주 태생 학생들과의 비교에서도 기본적인 학업능력이 뒤쳐졌다.

다만 모든 국가의 교육 및 사회 시스템이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며, 이는 OECD가 이민 목적지 국가의 문제를 보여주는 이유일 수도 있다.

‘교육에 대한 가치를 인정하고 높은 교육 목표를 가지며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소수민족 이민자 그룹 학생들이 보다 높은 기대를 갖게 하는 또 하나의 교사일 수 있으며, 이것이 이들의 학업성취도를 높일 수 있음은 분명하다.

학업성취도에 대한

지나친 기대는 금물

 

그렇다고 호주 태생의 학생들이 ‘교육’을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다는 의미는 결코 아니다. 에디스 코완대학교 연구팀의 연구는, 일부 이민자 부모들처럼 우선순위를 두지 않을 수도 있음을 보여준다.

아울러 교육에 대한 지나친 기대는 청소년 시기 자녀의 정신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댄디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이렇게 정리하면서 “이민자 자녀 학생들이 높은 학업성적과 좋은 직장을 위해 매진하도록 독려하는 것보다 학생들 본인이 원하는 직종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덧붙였다.

일부 아시아 학생들의 경우 특히 수학은 물론 영어에서도 호주 태생 학생들보다 높은 학업성적을 거두고 있다. 에디스 코완대학교 교육심리학자인 저스틴 댄디 박사는 이들의 학습열기와 좋은 학습 성과를 ‘이민효과’로 설명했다. 사진 : aap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