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clear sky
Sydney
humidity: 72%
wind: 8 m/s NE
H22 • L20
Tue
22 C
Wed
19 C
Thu
20 C
Fri
20 C
Sat
22 C
Home부동산/경제광역시드니 각 지역별 아파트 매매 소요 기간은…

광역시드니 각 지역별 아파트 매매 소요 기간은…

[지난 2년 사이 시드니 각 지역마다 아파트 건축이 대대적으로 이루어지면서 기존 아파트 거래 기간도 길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다세대 주거지 건축이 붐을 이루었던 시드니 서부(west) 및 캔터베리-뱅스타운(Canterbury-Bankstown) 지역의 거래기간은 평균 70일에 달했다.]

서부 및 캔터베리뱅스타운, 매매 완료까지 70일 걸려

2년 전까지만 해도 이른 시간 내에 매매가 이루어지던 아파트 판매 시간이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니 주택 시장에서 구매자들의 아파트에 대한 인기가 시들해졌다기보다는 그만큼 많은 아파트가 새로 건축되었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지난 해 마지막 분기(2017년 4분기)를 기준으로 광역시드니 각 지역의 아파트 매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판매가 완료되기까지의 소요 기일은 1년 전에 비해 다소 길어진 가운데 2년 전인 2015년 4분기에 비해 2배 이상 길어진 지역도 있다.

부동산 분석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2월 분기를 기준으로 캔터베리-뱅스타운(Canterbury-Bankstown) 및 시드니 서부(West)의 아파트 매매기간은 평균 70일로 조사됐다. 이 지역의 경우 2년 전 매매기간은 각각46일, 39일이었다.

시드니 서부 및 캔터베리-뱅스타운 지역의 기존 아파트 매매 기간이 2년 전에 비해 길어진 데 대해 부동산 관계자들은 “지난 12개월 사이 이 지역에 새 아파트 건축이 두드러진 때문”으로 설명했다.

한 관계자는 “아파트를 구매하려는 이들이 보다 까다로운 조건을 제시하고 또 구매에 상당히 조심성을 보이고 있다”며 “새 아파트 건축이 늘어나면서 예비 구매자들의 비교와 망설임도 많아졌다”고 말했다.

시드니 서부 지역(region) 가운데 특히 그랜빌(Granville), 홈부시 웨스트(Homebush West), 벨모어(Belmore), 시드니 북서부의 버큼힐스(Baulkham Hills)를 비롯해 17개 지역(suburb)은 지난 2015년에 비해 매매기간이 두 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회계연도(2016-17년) 시드니 전역의 아파트 등 다가구 주거지 건축 완료 건수는 이전 해에 비해 14.6% 증가했다. 이 가운데 캔터베리-뱅스타운의 아파트 건축 증가율은 평균보다 크게 높은 46.8%에 달했으며 남서부(south-west) 26.73%, 서부(west)는 무려 53%가 늘었다.

시드니 부동산 개발 로비그룹인 ‘Urban Taskforce’의 크리스 존슨(Chris Johnson) 대표는 “시드니 도심(CBD)과 가까운 지역의 아파트 공급회사들은 애초 공급가격보다 더 높은 가격을 설정할런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아파트 매매가격은 ‘어느 지역인가’에 따라 설정 가격이 좌우된다”는 그는 “도심 인근은 매매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어번(Auburn), 버우드(Burwood), 캠시(Campsie), 그랜빌(Granville) 등은 도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임에도 아파트 건축이 많아 매매가 더디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2015년 4분기, 매매기간이 42일이었던 파라마타(Parramatta)의 경우 2017년 12월 분기에는 81일로 늘어난 것은, 이에 대한 좋은 사례”라고 덧붙였다. 물론 판매량은 크게 늘어났다. 그에 따르면 2017년 한해, 파라마타에서 매매된 아파트는 172채에 달했다. 이는 2015년 56채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부동산 에이전트인 에드윈 알메이다(Edwin Almeida)씨는 올해 아파트 매매기간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진단하면서 “하나의 매물이 2-3곳의 부동산 에이전시에 등록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메이다 에이전트는 최근 파라마타의 2개 침실 아파트 매매를 진행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그가 진행한 이 아파트는 매매가 되기까지 무려 5개월이 소요됐으며, 4개월은 빈집 상태였다.

‘도메인 그룹’ 분석에 따르면 아파트 매매 기간이 가장 빠른 지역은 평균 33일로 집계된 시드니 북부 해안(northern beaches)이었다.

북부 해안을 기반으로 하는 맨리(Manly) 소재 부동산 중개회사 ‘Clarke & Humel Property’의 마이클 클라크(Michael Clarke) 대표는 “이 지역 아파트의 경우 투자용 구입보다는 소유자가 거주를 위해 구매하는 경향이 강하며, 최근의 투자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가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드니 각 지역별 아파트 매매 소요 기간

(지역 : 2017년 4분기 / 2016년 4분기 / 2015년 4분기)

-Northern Beaches : 33일 / 30일 / 34일

-Lower North Shore : 35일 / 41일 / 35일

-South : 47일 / 53일 / 33일

-City and East : 48일 / 50일 / 40일

-Inner West : 51일 / 62일 / 34일

-Upper North Shore : 57일 / 56일 / 42일

-South West : 60일 / 54일 / 41일

-Canterbury Bankstown : 70일 / 63일 / 46일

-West : 70일 / 64일 / 39일

-Greater Sydney : 54일 / 55일 / 40일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로부터 수요가 많은 시드니 도심 및 동부 지역은 2년 전에 비해 매매 기간이 더 짧아졌다. 사진은 매물로 나온 시드니 도심 지역의 한 럭셔리 아파트 광고 이미지.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