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6%
wind: 5 m/s SSW
H14 • L11
Thu
11 C
Fri
11 C
Sat
11 C
Sun
12 C
Mon
12 C
Home정치노동당 지지 계층 견고, 자유-국민 연립 여당, ‘긴장’

노동당 지지 계층 견고, 자유-국민 연립 여당, ‘긴장’

[오는 5월 예산안 발표를 앞두고 빌 쇼튼(Bill Shorten) 야당 대표가 ‘100만 명 이상 은퇴자 세액공제 환급액 삭감 계획’을 발표한 데 대해 고령층 유권자들로부터 강한 반발이 있고난 직후 실시된 ‘뉴스폴’(Newspoll) 여론조사에서도 노동당이 양당선호도(Two-party preferred) 여전히 직권 여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AAP]

뉴스폴조사, 노동당 은퇴자 세제계획에도 쇼튼 선호도 상승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뉴스폴’(Newspoll)의 3월 두 번째 유권자 조사 결과 노동당의 지지층 확대가 이어지고 있다.

금주 월요일(26일) 발표된 뉴스폴(Newspoll) 조사 결과에 따르면 양당 선호도(Two-party preferred)에서 노동당이 자유-국민 연립(Liberal-National Coalition)을 여전히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일간지 ‘The Australian’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뉴스폴에 의뢰해 지난 22일(목)부터 4일간 호주 전역의 유권자 1,59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노동당(Labor)은 1차 투표 선호도(Primary vote)에서 직전 조사보다 1% 상승한 39%의 지지율을 확보해 37%를 기록한 자유-국립 연립을 앞질렀다. 뿐 아니라 노동당은 양당 선호도(Two-party preferred)에서도 53-47로 연립당보다 앞섰다.

이번 결과를 두고 여당은 크게 동요하는 분위기다. 특히 오는 5월 예산안 발표를 앞두고 빌 쇼튼(Bill Shorten) 야당 대표가 내놓은 ‘100만 명 이상 은퇴자 세액공제 환급액 삭감 계획’이 유권자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자, 이것이 이번 설문조사에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강하게 제기되어 온 터라 집권여당의 충격은 더 컸다.

특히 590억 달러 예산 삭감 계획을 내놓은 쇼튼 대표가 당내 사퇴 압박까지 받는 사태에 이르자 연립 여당은 바나비 조이스(Barnaby Joyce) 전 연방 부총리(국민당)의 외도 파문으로 인해 잃어버린 유권자 표심을 다시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조심스레 기대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뉴스폴 조사 결과 유권자의 33%만이 쇼튼 대표의 계획에 찬성, 절반이 반대한다고 답했음에도 불구하고 쇼튼 대표는 총리 선호도에서 마저도 36%의 지지율을 확보해 턴불 총리를 바짝 따라붙고 있다. 또 양당 지도자의 정책에 대한 유권자 만족도에서 턴불 총리는 이달 초 조사와 같은 32%를 기록한 반면, 쇼튼 대표는 유권자 만족도를 높여 34%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 나타난 쇼튼 대표의 지지율 상승에는 유권자들의 투표 보복을 의식한 그가 은퇴자들에 대한 보상을 약속하며 전략적인 방법으로 대처한 것이 효력을 발휘했다는 분석이다.

이와 더불어 전국 일간지 ‘The Australian’은 학교지원 계획인 ‘곤스키 2.0’(Gonski 2.0) 자금 모델을 둘러싸고 가톨릭 학교와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연방 교육부 장관의 마찰이 이어지는 중에 이루어진 설문조사가 전체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노동당 또한 이 갈등이 유권자들의 표심을 끌어오는 데 도움이 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쇼튼 대표의 은퇴자 세액공제액 삭감 계획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노동당 지지자들은 52%가 반대한다고 답했으나, 연립당 지지층의 반대 의견은 73%에 달했다. 다만 한나라당(One Nation) 지지자 가운데에는 이보다 적은 61%가 반대의사를 밝혔고, 녹색당(Green) 지지층은 47%가 찬성의사를 표했다.

쇼튼 대표의 정책에 찬성표를 던진 연령층은 18-34세 사이의 밀레니얼(millennials. 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 세대들이 가장 많았으며, 반대표는 50대에서 크게 두드러졌다.

 

양당 선호도(Two-party preferred)

(시기 : 노동당 / 자유-국민 연립)

-2016년 2월 : 47% / 53%

-2016년 6월 : 50% / 50%

-2016년 11월 : 53% / 47%

-2017년 4월 : 52% / 48%

-2017년 9월 : 53% / 47%

-2017년 12월 : 53% / 47%

-2018년 3월 : 53% / 47%

 

우선투표(Primary vote)

(2018년 3월 조사)

-노동당 : 39%

-자유-국민 연립 : 37%

-녹색당 : 9%

-한나라당(One Nation) : 7%

-기타 정당 : 9%

 

양당 대표의 정책 만족도(Leaders’ net satisfaction)

(질문: 말콤 턴불 총리의 정치에 만족하십니까? 빌 쇼튼 야당 당수의 정치에 만족하십니까?)

(시기 : 빌 쇼튼 / 말콤 턴불)

-2016년 2월 : -35% / 22%

-2016년 6월 : -19% / -14%

-2016년 11월 : -15% / -20%

-2017년 4월 : -20% / -25%

-2017년 9월 : -20% / 20%

-2017년 12월 : -24% / -25%

-2018년 3월 : -20% / -24%

 

총리 선호도(Preferred Prime Minister)

(시기 : 빌 쇼튼 / 말콤 턴불 / 모르겠다)

-2017년 7월 : 31% / 44% / 25%

-2017년 9월 : 29% / 46% / 25%

-2017년 12월17일 : 34% / 41% / 25%

-2018년 3월4일 : 35% / 37% / 28%

-2018년 3월25일 : 36% / 39% / 25%

Source : Newspoll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