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SW
H17 • L16
Sun
19 C
Mon
19 C
Tue
18 C
Wed
18 C
Thu
18 C
Home정치콴타스 QF9, 퍼스-런던 히드로 구간 첫 직항 운항 성공

콴타스 QF9, 퍼스-런던 히드로 구간 첫 직항 운항 성공

[콴타스 항공(Qantas Airways)이 호주-영국간 첫 직항에 성공했다. 콴타스 항공의 QF9은 지난 3월24일(토) 오후 7시(퍼스 현지시간)항을 이륙해 17시간의 비행 끝에 다음날인 25일(일) 오전 5시(영국 현지시간) 런던 히드로 공항(Heathrow Airport)에 도착했다. 사진은 QF9이 제 시간에 맞춰 히드로 공항에 도착할 것임을 알리는 공항 안내판. 사진 Qantas Airways ]

‘Boing 787-9 Dreamliner’, 200명 승객과 함께 17시간 만에 도착

영국 및 호주 프리미엄 고객 늘 듯여행 에이전트들도 새 수요 기대

 

콴타스 항공(Qantas Airways)이 호주-영국간 승객 운항에서 새 역사를 만들었다.

지난 일요일(25일) 호주 및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콴타스 항공의 ‘보잉 드림라이너’(Boing 787-9 Dreamliner) QF9이 서부 호주(WA) 퍼스(Perth)에서 런던 히드로 공항(Heathrow Airport) 구간의 첫 직항 운항에 성공했다.

콴타스 항공은 지난 1947년 12월 시드니-런던 운항을 시작했으나 긴 거리와 그에 따른 장시간 비행으로 중간 기착지를 경유해야 함으로써 ‘캥거루 노선’(Kangaroo Route)이라는 이름이 붙여지기도 했다.

승객 200명을 태운 QF9은 지난 3월24일(토) 오후 7시(서부 호주 퍼스 현지시간. 영국 현지시간 24일 오전 11시) 퍼스를 이륙해 다음 날인 일요일(25일) 오전 5시(영국 현지시간) 히드로 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 QF9 기종인 보잉 드림라이너는 퍼스에서 런던까지 9,009마일을 17시간에 걸쳐 중간 경유 없이 비행했다.

이날 QF9에 탑승했던 콴타스 항공의 알란 조이스(Alan Joyce) 최고경영자는 히드로 공항까지의 직항 성공 후 “호주는 물론 세계 항공사의 중요한 이정표”이라고 첫 직항 성공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조이스 CEO는 “이번 직항 성공은 여행의 새 시대를 여는 진정 역사적 비행”이라며 호주와 유럽은 처음으로 직항 연결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호주와 런던간 노선은 1947년 처음 시작됐으며, 당시 영국에 도착하려면 4일이 소요됐고 7차례나 경유를 해야 함으로써 ’캥거루 루트‘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며 “이제는 한 번의 이륙으로 영국에 도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콴타스는 퍼스-런던(히드로 공항)간 직항에 성공, 싱가포르 또는 두바이(Dubai)를 경유하지 않게 됨으로써 기존 노선의 소요시간을 3시간 앞당기게 됐다.

호주 최대 여행사 중 하나인 ‘Flight Centre’는 호주-런던간 직항 성공이 항공여행의 높은 수요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항공권 책임자인 저스틴 페니(Justin Penny)씨는 “이번에 성공한 직항노선이 이른 시간 내 확정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에 따라 ‘Flight Centre’는 유럽에서 호주를 여행하려는 이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추가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항공사 컨설턴트인 존 스트릭랜드(John Strickland)씨는 “호주-런던간 직항 노선의 공식 개시는 전 세계 항공업계에서도 중요한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항공사들이 극히 먼 거리의 비행에 얼마나 성공적일 수 있는지, 그리고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항공기 제작을 위한 투자를 정당화할 만큼 수익성을 제공하는지에 대한 추가적인 시험이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어 그는 “이번 성공으로 콴타스 항공은 787 기종의 쾌적한 분위기와 ‘직항’이라는 이점으로 호주-런던을 여행하는 프리미엄 고객을 더 많이 유치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퍼스-런던 히드로 구간을 직항한 콴타스의 ‘보잉 787-9 드림라이너’ 기종은 42개의 비즈니스 클라스 플랫베드 좌석(flat-bed seat), 29개의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166개의 이코노미 일반석이 있다. 특히 이 기종은 낮은 기내 소음, 큰 창문, 보다 향상된 기내 공기, 난기류에서의 항공기 흔들림 방지 기술 등이 적용되어 있다.

한편 국제항공운송협회(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IATA)는 콴타스 항공의 이번 직항이 항공역사상 두 번째의 장거리 직항 비행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긴 비행 구간은 카타르 항공(Qatar Airways)의 도하(Doha, Qatar)-뉴질랜드 오클랜드(Auckland, NZ) 구간으로 비행거리는 9,025마일에 달한다.

 

콴타스의 캥거루 루트역사

-1940년대 : ‘Kangaroo route’는 1940년대 미국 ‘Liberator aircraft’(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의 폭격기를 제조하던 회사)의 엔지니어들이 처음 사용한 단어이다. 당시 이 회사 전투기에는 앞부분에 붉은색의 캥거루 문양을 그려 넣었으며, 이 심벌은 호주와 영국을 운항하는 항공기가 중간 기착지에 내리거나 다시 이륙하는(stop and hop) 것을 상징하게 됐다.

-1947 : 콴타스 항공(Qantas Airways)이 처음으로 시드니-런던 구간 비행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전까지 시드니에서 런던을 항공기로 방문하려면 시드니에서 항공기로 싱가포르까지 간 뒤 싱가포르에서 당시 영국 국적의 ‘Imperial Airways’로 갈아타야 했다.

-1954 : 콴타스 항공은 새로이 증가하는 여행객 수요를 위해 미국 록히드(Lockheed ) 사의 ‘Super Constellation’ 항공기를 도입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캐나다 밴쿠버 운항을 시작했다.

-1959 : 보잉 707 기종을 도입하여 호주-런던 운항시간을 27시간으로 단축시켰다.

-1961 : 런던으로 가는 새 ‘Kangaroo route’가 퍼스(Perth)에서 만들어졌다. 이 항공노선은 퍼스를 출발해 자카르타(Jakarta, Indonesia), 콜롬보(Colombo, Sri Lanka), 카라치(Karachi, Pakistan), 테헤란(Tehran, Iran)을 경유해 런던으로 가는 노선이었다.

-1970년대 : 시드니-런던 노선에 보잉 747-200B 기종이 도입됐다.

-1989 : 보잉 747-400 기종으로 런던-시드니 구간의 직항 항공화물기를 운행했다.

-2008 : 시드니를 출발해 런던으로 가는 노선에 ‘Airbus A380 superjumbo’를 도입했다.

-2013 : 에미레이트 항공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함으로써 두바이 공항은 콴타스의 런던 노선에서 새로운 허브 공항으로 자리 잡았다.

-20183 : 퍼스(Perth)에서 런던으로 가는 직항이 성공함으로써 호주-유럽간 직항 시대가 시작됐다. 다만 콴타스의 QF1과 QF2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싱가포르를 거쳐 런던으로 가는 노선을 운항한다.

QF9(Boing 787-9 Dreamliner 기종)이 영국시간으로 25일 오전 5시, 런던 히드로 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 Qantas Airways

QF9의 기장과 부기장이 퍼스 공항을 이륙하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