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9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7%
wind: 5 m/s SSE
H30 • L27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가을 경매시장, 침체 징후 없어…

시드니 주말 경매- 가을 경매시장, 침체 징후 없어…

[지난 달 시작된 시드니 경매가 1년 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의 둔화를 벗어나 매물 주택이 늘어나고 있으며 일부 주택의 낙찰 가격도 치솟고 있다. 사진은 지난 주말(3일) 경매에서 361만 달러에 낙찰된 사우스 쿠지(South Coogee) 소재 주택.]

사우스 쿠지 주택, 360만 달러 거래낙찰률 65%

 

지난 달 시작된 시드니 주말 경매가 지난 봄 시즌과는 확연하게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2월 첫 주, 시드니 주말 경매가 시작된 이후 시장에 나오는 매물 수가 올 상반기에 비해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낙찰 가격도 일부 주택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수준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 주말(3일), 시드니에서는 801채의 주택이 매물로 등록돼 경매가 진행됐으며, 이날 저녁 부동산 분석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집계한 482채의 경매 주택 낙찰률은 65%로 나타났다.

지난 주말 경매에서 화제가 된 주택 중 하나는 사우스 쿠지(South Coogee)에 있는 4개 침실 주거지였다. 3명의 지역 주민이 입찰한 상태에서 진행된 경매는 비교적 빠르게 진행됐으며, 잠정 가격에서 11만5천 달러를 넘긴 361만5천 달러에 거래가 마무리됐다.

604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 경매에는 무려 400명 이상이 매각 과정을 지켜보았다.

매매를 진행한 ‘McGrath Coogee’ 사의 앵거스 고리(Angus Gorrie) 에이전트는 “주차 공간이 없는 주택이지만 이 지역의 중심가에 자리해 낙찰 가격이 크게 오른 것 같다”며 “일부 주택의 매매가를 보면 무서운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의 침체를 감안하면 사우스 쿠지 주택 낙찰은 아주 좋은 결과”라고 덧붙였다.

현재 사우스 쿠지의 중간 주택 가격은 240만 달러이며 쿠지(Coogee)는 300만 달러에 이른다는 점을 감안하면, 번독 스트리트(Bundock Street) 상의 이 주택 매매 가격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이 주택이 가장 최근 거래된 것은 2005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230만 달러였다.

고리 에이전트는 낙찰가가 상승한 데 대해 “넓은 뒷마당과 3대 주차 가능한 차고 및 스튜디오 신축 신청이 카운슬로부터 허가된 점” 때문으로 풀이했다.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았던 해리(Harry)씨와 린 코트(Leanne Kourt) 부부는 “지난 2005년 이 주택을 매입해 거주하면서 여러 차례 수리를 이어 왔다”면서 “주택이 커 유지 보수 비용이 많이 소요되어 보다 작은 주택으로 이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택 경매사인 아드리안 보(Adrian Bo)씨는 “시드니 경매 시장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다소 둔화된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고품질의 주택 수요는 여전히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자들의 주택 매입이 시들해진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주택 가격이 꺾인 것은 아니다”고 진단한 그는 “시드니 동부 지역에서 250만-400만 달러 선의 주택은 활발한 거래가 이루어지며 북부 해안(north shore) 지역에서는 200-300만 달러 주택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동부, 웨이벌리(Waverly)에서는 33년 만에 시장에 나온 2개 침실의 테라스 주택이 2명의 입찰자로부터 치열한 경쟁을 끌어냈다. 캐링턴 로드(Carrington Road) 상의 이 주택이 마지막으로 거래된 것은 지난 1985년이었으며, 당시 거래 가격은 10만 달러였다. 지난 주말 경매에 매물로 나온 이 주택의 잠정 가격은 155만 달러였으며, 입찰자의 가격 경쟁 끝에 164만 1천 달러에 거래가 마무리됐다.

비슷한 시간,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 지역의 롱그빌(Longueville)에서는 지난 2002년 재건축된 4개 침실 주택이 741만 달러에 낙찰됐다.

매매를 진행한 ‘Belle Property Lane Cove’ 사에 따르면, 이 주택의 마지막 거래는 지난 1999년으로, 당시 거래 가격은 16만5천 달러였다. 이어 2002년 재건축된 것이다.

시드니 남부, 비벌리 힐스(Beverley Hills) 소재 주택 경매도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조든 애비뉴(Jordan Avenue) 상에 있는 4개 침실의 이 주택은 10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설정됐으며, 홍콩의 한 투자자가 23만5천 달러 높은 가격에 낙찰받았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