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3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1%
wind: 11 m/s SSW
H14 • L12
Mon
14 C
Tue
15 C
Wed
11 C
Thu
17 C
Fri
19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796채의 주택, 매물로… 낙찰률 70%

시드니 주말 경매- 796채의 주택, 매물로… 낙찰률 70%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시드니 경매 낙찰 가격이 잠정가를 훌쩍 넘어서는 사례가 많았지만 올해의 경우 합리적 가격에서 낙찰되는 주택이 늘어나고 있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투자자들보다 거주를 원하는 예비 구매자들이 늘고 매물이 증가하면서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사진은 지난 주말(24일) 경매에서 460만 달러에 낙찰된 브론테(Bronte) 소재 주택.]

23주 주말 경매(319) 비해 매물 주택거래 결과도 높아

 

올해 시드니 주말 경매가 시작된 2월 마지막 주(24일), 시장에 등록된 매물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가장 많았으며, 거래 결과도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주말 시드니 경매에는 총 796채의 주택이 시장에 나왔으며 거래 결과가 보고된 558채의 낙찰 비율은 70%로 집계됐다. 이는 319채의 주택 경매가 진행된 2월 3주 주말 경매(낙찰률 67.5%)에 비해 다소 높아진 것이다.

이에 대해 부동산 관계자들은 올해 시드니 주택 시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경매였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하반기 들어 매물 주택 수가 줄어들고 낙찰 결과 또한 50%대에 불과했다는 점에서 향후 부동산 시장을 전망하는 하나의 기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와 이너웨스트(inner west), 북부 해안(lower and upper north shore) 지역의 경우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브론테(Bronte)의 휴렛 스트리트(Hewlett Street) 상에 자리한 3개 침실 주택은 지난 주말 경매 매물로 등록됐으나 경매 전 판매를 통해 460만 달러에 매매됐다. 브론테 비치 전망을 갖고 있으며 브론테 파크(Bronte Park)와 면해 있는 이 주택이 가장 최근 거래된 것은 2007년 말로, 당시 거래 가격은 260만 달러였다.

이 주택 거래를 진행한 부동산 회사 ‘Phillips Pantzer Donnelley’ 사는 이날 이 주택 외에도 베이뷰 스트리트(Bayview Street, Bronte) 상의 4층 구조 주택을 750만 달러의 높은 가격에 판매했다. 이 주택의 낙찰 가격은 지난 주말 시드니 경매의 최고가로 기록됐다. 브론테에서는 이날 총 6채의 주택이 매물로 나왔으며 이중 5채가 낙찰됐다.

이너웨스트에서 화제가 된 주택은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 코츠월드 로드(Cotswold Road) 상의 5개 침실 주택이었다. 총 967스퀘어미터의 넓은 부지에 자리한 이 주택의 낙찰 가격은 481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주말 경매에서 두드러진 것은 지난해 상반기까지 경매 시장에서 보이던, 합리적 가격보다 높은 낙찰가가 거의 사라졌다는 것이다.

시드니 북부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Blackleys Estate’ 사의 웨인 블랙클리(Wayne Blackley) 에이전트는 노스 발골라(North Balgowlah)의 3개 침실 주택을 잠정가격 범위에서 매매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 주택은 소유자가 잠정가격을 159만 달러로 제시했고, 이날 경매에서 160만 달러에 낙찰됐다.

블랙클리 에이전트는 올해 경매시장이 시작되면서 두 가지 징후가 보인다고 말했다. 하나는 지난해에 비해 기존 주택 매물이 늘어났으며 또 다른 하나는 매물에 대한 인스펙션 및 경매에 참여하는 ‘새로운 사람들’이 눈에 띈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18개월 전만 해도 시포스(Seaforth), 노스 발골라(North Balgowlah), 맨리 등의 경우 경매에 나오는 매물은 한두 채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각 지역(suburb)별로 평균 8채 정도가 된다.

블랙클리 에이전트는 “예비 구매자들은 보다 다양한 주택을 선택할 수 있다”며 “투자용 부동산을 보유하려는 이들보다 거주를 원하는 예비 구매자들이 많아 부동산 중개회사들도 낙찰 여부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택을 사고 팔아 시세 차익을 노리는 이들보다 거주를 위해 새로운 주택을 구입하려는 이들이 늘다 보니 주택 가격도 큰 폭의 상승을 보이지 않는다. 4년 전 90만 달러 선에 거래됐던 이 지역 주택이 지난해 165-170만 달러 선에 달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5만 달러가량이 하락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보다 큰 주택의 경우 높은 거래 가격을 보이고 있지만, 지난해까지 이 지역 평균 수준이었던 250만 달러 선의 주택들은 현재 230-240만 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것이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시드니 지역 부동산 시장이 두드러진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주택시장이 침체를 보이는 지역도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구매자 정보회사인 ‘propertybuyer.com.au’ 사의 리치 하비(Rich Harvey)씨는 시드니 서부 외곽 지역, 노스 및 남서부 지역 주택 가격이 다소 하락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리적으로 유리한 지역의 주택들은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주말 경매에서 가장 저렴한 낙찰가로 기록된 주택은 메릴랜드(Merrylands) 우드빌 로드(Woodville Road)에 자리한 유닛으로, 거래 가격은 37만1천 달러였다.

일부 지역의 침체에도 불구, 이너웨스트(inner west)의 경우 주택 시장은 여전히 활발한 양상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 코츠월드 로드(Cotswold Road) 상의 5개 침실 주택. 총 967스퀘어미터의 넓은 부지에 자리한 5개 침실의 이 주택의 낙찰 가격은 481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