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8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65%
wind: 5 m/s E
H29 • L26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문화“호주의 동계올림픽, 향후 더 좋은 결과 나올 것…”

“호주의 동계올림픽, 향후 더 좋은 결과 나올 것…”

[알파인 스키를 비롯한 10개 종목, 50명의 선수가 참가한 올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호주는 4년 전 ‘소치’(Sochi)에서와 같이 2개의 은메달과 1개의 동메달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4년 전에 비해 메달리스트들의 나이가 크게 젊어졌다는 점에서 향후 호주의 겨울 스포츠 대회에 대한 기대를 높여주고 있다. 사진은 ‘평창’에서 에어리얼 스키 경기를 펼치는 데이빗 모리스(David Morris) 선수. 사진 : aap]

ABC 방송 분석… ‘소치때와 같은 2, 1’로 마무리될 듯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호주는 2014년 소치(Sochi) 때와 같은 메달 획득에 그칠 전망이지만 여전히 향후 나은 성적을 거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올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호주 선수단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으로 보인다. 호주는 이번 ‘평창’에 알파인 스키, 봅슬레이(Bobsleigh), 크로스컨트리 스키, 피겨 스테이팅, 프리스타일 스키, 루지(Luge), 쇼트트랙, 스켈레톤(Skeleton), 스노보드 스피드 스케이팅 등 10개 종목 총 50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16일간의 평창 올림픽이 후반으로 접어든 금주 화요일(20일), ABC 방송은 ‘평창’을 취재한 스포츠부 벤 리슨(Ben Lisson) 기자를 통해 호주선수단의 성적을 언급하면서 4년 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의 기대를 드러냈다.

리슨 기자는 “애초 예상했던 대로 호주는 4년 전 ‘소치’에서와 마찬가지로 2개의 은메달, 1개의 동메달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동계올림픽에서 더 나은 결과가 아닌 것으로 보여질 수도 있지만 이 같은 결과의 내면을 보면 호주 올림픽 관계자들에게 분명 희망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어려운 금메달 획득= 올해 ‘평창’에서 호주선수단의 금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는 사실 높은 편이었다. 그만큼 빼어난 실력을 가진 선수들이 있었다.

지난해 ‘모굴스키’(Mogul Ski) 챔피언십 우승자인 브릿 콕스(Britt Cox) 선수가 대표적이었다. 하지만 콕스 선수는 종합점수에서 5위에 그쳤으며,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어린 동료 선수 자카라 앤서니(Jakara Anthony. 19)는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던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의 스코티 제임스(Scotty James)는 ‘동계올림픽’에서 호주에 동메달을 안기며 스노보드 부문의 올림픽 첫 메달로 기록됐으며, 호주 스노보드의 희망으로 부상했다(제임스 선수는 개막식 때 호주선수단 기수를 맡았다).

2014년 ‘소치’에서 개막식 호주선수단 기수였던 알렉스 풀린(Alex Pullin)에 가려 있던 ‘스노보드 크로스’(snowboard cross. 스노보드를 타고 장애물이 설치된 코스를 주파하여 순위를 가리는 스노보드 경기의 한 종목)의 재러드 휴즈(Jarryd Hughes. 22)는 ‘깜짝’ 은메달을 선사했다. 이는 호주 동계스포츠 선수들의 세대교체를 보여주는 ‘사건’(?)이었다.

휴즈 선수는 지난 2006년 모굴 스키의 데일 베그-스미스(Dale Begg-Smith)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호주의 동계올림픽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

비록 마이클 킹스버리(Mikael Kingsbury) 선수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지만 모굴 스키에서 ‘평창’의 호주선수단에 첫 은메달을 안긴 매트 그레이엄(Matt Graham) 또한 값진 성과였다.

이번 ‘평창’은 하계올림픽과 달리 겨울 스포츠 부문에서는 호주의 금메달 획득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젊은 선수들 등장= ‘2014년 소치’에서 호주는 은메달 2(남자 스키 에어리얼David Morris),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Torah Bright), 동메달 1(여자 스키 에어리얼 Lydia Lissila)을 획득했다. 당시 이들의 나이는 32, 29, 27살이었다.

이번 ‘평창’에서 메달을 획득한 선수들(남자 모굴스키의 Matt Graham, 남자 스노보드 크로스의 Jarryd Hughes- 이상 은메달,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의 Scotty James-동메달)은 23살, 22살의 더 젊은이들이다.

올해까지 다섯 차례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리디아 라실라(Lydia Lassila) 선수는 이번 ‘평창’을 끝으로 은퇴할 것으로 보인다. ‘소치’ 메달리스트였던 데이빗 모리스(David Morris) 또한 그럴 가능성이 크다.

‘소치’의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은메달리스트였던 토라 브라이트(Torah Bright) 선수는 이번 ‘평창’에 선발되지 못했다.

겨울 스포츠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호주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던 고령(?)의 선수들이 밀려나고 보다 나이 어린 새 선수들이 등장한 것이다.

 

선수육성 절실= 새 얼굴의 젊은 선수들이 대거 등장했음에도 ‘평창’에서 호주팀은 ‘소치’에서와 같은 메달을 거둬들였다. 이들의 경우 다음 올림픽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긍정적인 결과로 평가된다.

반면 이전 대회에서 강세를 보였던 종목에서 뒤를 이을 선수가 두각을 내지 못한 점은 우려될 부분이다. ‘에어리얼 스키’(aerials ski)는 호주가 이전 네 차례의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차지했던 종목이었다. 반면 이번 ‘평창’에서는 20년만에 ‘노메달’에 그쳤다.

‘소치’의 에어리얼 스키 은메달리스트 모리스 선수는 그의 마지막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호주 동계스포츠의 미래를 우려한 바 있다. 그의 우려는 이렇다.

‘그 동안 에어리얼 스키 종목에서 호주가 획득한 메달은 호주의 동계올릭픽 전체 메달 중 3분의 1을 차지한다. 또 이 종목은 호주처럼 눈(snow)이 풍부하지 않은 국가에서도 충분이 선수를 육성할 만한 부문이다. 그럼에도 향후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따고 싶어하는 선수들이 없으면 호주의 동계 스포츠는 성공을 기대하기 어렵다.’

호주는 남반구 국가들 가운데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획득이 가능한 국가로 평가받고 있으며 실제로 ‘금’을 차지한 국가이다. 호주의 경우 눈보다 햇살이 풍성하기에 겨울 스포츠에는 취약한 것이 사실이지만 일부 종목에서는 전 세계 유명 선수들과 짜릿한 경쟁을 펼쳐 왔다. 이번 ‘평창’의 결과가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2022년 베이징이 기대되는 것도 사실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