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SE
H9 • L2
Mon
10 C
Tue
11 C
Wed
12 C
Thu
15 C
Fri
15 C
Home매거진심리학자가 주는 ‘매일의 행복감 찾기’ 다섯 가지 조언

심리학자가 주는 ‘매일의 행복감 찾기’ 다섯 가지 조언

[“기쁨을 주는 것은 휴가를 떠나는 장소가 아니라 그곳에 있을 때의 마음가짐이다.” 칙칙한 매일의 일상을 휴가처럼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 심리학자 크리스틴 베글리-존스(Christine Bagley-Jones)는 우선, 평소 어느 곳에서든 여행지에서 갖게 되는 긍정적인 태도를 가져보라고 조언한다. ]

휴가 모드로의 사고의 전환, 긍정적 삶의 태도 유지하라

 

직장인이든 가정 일을 하는 전업주부이든 하루하루의 일과는 크게 변함이 없다. 매일 아침저녁 똑같은 출퇴근길, 끊임없이 쏟아지는 업무, 반복되는 집안일… 그 안에서 나만의 시간을 갖는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금주 월요일(29일) ABC 방송은 심리학자 크리스틴 베글리-존스(Christine Bagley-Jones)의 말을 인용, “사고의 전환으로 매일을 휴가처럼 행복하게 만들어갈 수 있다”고 전했다.

여행은 ‘행복’과 ‘만족’을 가져다준다. 그러나 베글리-존스는 “기쁨을 주는 것은 휴가를 떠나는 장소가 아니라 당신이 그곳에 있을 때의 마음가짐”이라고 말한다. “휴가 때, 우리의 마음가짐은 보다 긍정적인 모드로 변해 주변의 아름다운 것들에 더 집중하게 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여행을 떠나면 잠도 잘 자고, 잘 먹고, 부정적인 생각에서 벗어나게 된다. 인지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다주는 휴가모드를 일상으로 가져오면 스트레스로부터 자유로워져 ‘웰빙’(wellbeing)을 누릴 수 있고, 이 긍정의 호르몬은 일의 능률을 높여준다.”

어디에 있든 이 같은 태도를 취하라고 조언하는 베글리-존스는 ‘휴가의 행복감’을 일상의 생각에 접목시키는 다섯 가지 팁을 소개했다.

 

  1. 휴가의 즐거웠던 기억 오래 간직하기= 휴가 때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면 긍정적인 생각으로 돌아가는 데에 도움이 된다.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들을 인화해 액자에 끼워 일상의 곳곳에 놓아두고, 그 당시의 좋았던 모든 일들을 오래도록 머릿속에 간직하고 떠올려보라.”

그녀는 또한 당시에 즐겼던 색다른 습관들을 일상에서도 시도해보라고 권한다. 쉴 때에도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하지 못하고 스스로에게 인색한 사람들이 있다. 베글리-존스는 “오랜 시간동안 샤워를 하거나 계획 없이 즉흥적으로 해변으로 떠나는 것과 같이 일상에서 작은 사치를 부려보는 것도 ‘웰빙’(Wellbeing)에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다만 그녀는 단순히 과거를 떠올리지만 말고, 다음 여행의 목적지를 설정하고 계획을 세우면서 앞으로 나아가라고 조언한다. 한 조사 결과를 언급한 그녀는 “휴가로 인한 행복의 상당부분은 떠나기 전의 기대감에서 비롯된다”면서 “해마다 가족여행 계획하는 한편 온가족이 함께 모여 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여행지에 대해 조사하고 관련 사진들을 공유한다”며 자신의 사례를 소개했다.

 

  1. 나만의 재충전 방법 찾기= 긍정의 마인드를 일상으로 가져오는 방법은 자신이 가치를 두는 일과 활력소가 되는 활동을 찾는 것이라고 베글리-존스는 설명한다.

‘휴식’이라고 해서 촛불을 켜 놓고 요가 자세로 명상을 취하는 것만이 정답은 아니다.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사람들은 흔히 ‘명상을 취하라’, ‘아무것도 하지 말고 쉬어라’ 라고 조언한다. 그러나 그녀는 “이런 방법들은 당신의 성격이나 성향과 맞아야 효과가 있다”며 “만약 당신이 신나는 것이나 자극적인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라면, 이런 취향에 맞는 다른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누군가에게는 아무것도 안하는 것이 재충전의 시간이 될 수 있지만, 어떤 사람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불안함을 느껴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녀는 “삶의 속도를 늦출 줄 아는 것도 건강한 삶에 있어 필요한 중요한 능력이지만, 스스로에게 이것을 강요할 필요는 없다”면서 “회사로부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그 일을 싫어한다는 것이 아니라, 단지 다른 일을 하고 싶을 때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글리-존스는 일명 ‘지속적인 버킷 리스트’(perpetual bucket list)를 가지라고 말한다.

“스스로에게 자신이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고, 이것을 할 시간이 있다면 그 버킷 리스트 하나씩 실현해보라”고 말한다.

 

  1. 시간관리를 통해 하고 싶은 일을 할 시간 마련하기= 자신의 삶을 풍족하게 만들 방법을 찾았다면, 다음 단계는 이를 실천할 시간을 찾는 것이다. ‘바빠서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우리는 매번 하고 싶은 일을 미루거나 머릿속에만 간직하기 마련이다.

사업 운영과 함께 다섯 아이들의 육아를 병행하는 베글리-존스씨의 하루도 정신없이 흘러간다.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 속에서도 그녀가 자투리 시간을 마련할 수 있는 비밀은 시간을 계획적으로 활용하는 것에 있다.

“고객 중에 취미활동을 할 시간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앉아서 함께 일상의 공백을 찾아보자’고 말한다”는 그녀는, “내가 가치를 두는 일에 쏟을 시간을 찾는다는 것은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의미하며, 또한 ‘싫다’고 거절할 때를 아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강조한다.

사람들은 흔히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할 때 스스로가 이기적이거나 쾌락주의자 같다고 느끼기도 한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은 특히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내는 것이 어려운 일일 수 있다.

그러나 베글리-존스는 “오히려 사랑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서는 내가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내 삶이 편안해야 한다”고 말한다. 따라서 “‘내가 내 시간을 가지고 내 인생을 사는 것’이라는 긍정적인 마음으로 모든 죄책감을 떨쳐버리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1. 에너지 넘치는 매일의 일상 만들기= 베글리-존스는 “매일의 일상에 작지만 행복한 일이 반복된다면, 바쁘고 칙칙한 삶속에서도 활력을 가질 수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평소보다 15분 일찍 일어나 햇살 아래에서 스트레칭을 하고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겨보라고 권한다. 또한 저녁식사 전 잠시 밖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을 가져보거나, 매주 집근처 공원에서 바비큐 타임을 갖고 잠자기 전 좋은 책을 읽는 시간을 가져보라고 추천한다.

그녀는 이어 “매일 또는 일주일에 한 번 잠깐 동안 휴가 때 여유를 즐기는 것처럼 느긋한 특별한 시간으로 스스로에게 선물을 주는 것은 분명 삶에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여전히 행복하지 못하다면,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한 시기다= 이것저것 다 시도해봤는데 여전히 휴가 후유증으로 우울하다면, 더 큰 처방을 내릴 때다. 베글리-존스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도 돌아온 일상에서 행복감을 느끼지 못한다면 이제 그 일상에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할 때”라고 말한다.

“자신의 직업과 앞으로의 경력, 또는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당신이 휴가 동안 가장 가치 있게 생각했던 것을 찾아 이를 일상에서 재구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휴가지 또는 그 시간 동안 즐겨했던 일이 있다면 이를 평소 일상에서도 똑같이 누리는 것은 행복감을 찾는 하나의 방법이다.

베글리-존스에 따르면 여행의 행복은 떠나기 전의 설렘에서 온다. 그녀는 다음 여행지를 계획하는 것도 일상에 활력소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평소 시간을 계획적으로 잘 활용해 매일 잠시라도 가족과 함께 보내는 느긋한 시간을 갖게 되면, 일상에서도 휴가 시간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베글리-존스의 설명이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