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9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7%
wind: 5 m/s SSE
H30 • L27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매거진퀸즐랜드 내륙 오지의 고스트타운 ‘베투타’, 다시 살아날까…

퀸즐랜드 내륙 오지의 고스트타운 ‘베투타’, 다시 살아날까…

[1800년대 후반, 이 지역의 대규모 목장 개발로 육우용 가축 판매에 따른 세관이 들어서며 형성됐던 퀸즐랜드 서부 내륙의 베투타(Bettota) 타운은 지난 2004년 이곳의 유일한 주민이자 ‘베투타 호텔 & 펍’ 주인이었던 시그먼드 리미엔코(Sigmund Simon Remienko)씨가 사망하면서 고스트 타운이 됐다.]

2004베투타 호텔주인이자 마지막 한 명의 거주민 사망 후 버려져

새 구매자, 호텔 & ‘re-open’ 준비, 여행자 위한 식료품주유 서비스도

 

호주의 내륙 곳곳에는 한때 융성했던 타운이었으나 지금은 사람 하나 없이 남겨진 곳들이 수두룩하다. 오래 전 광산개발 또는 목장지대로 개발되었다가 가뭄 등의 자연적 요인으로 폐허가 된 채 인적이 없거나, 삶의 터전을 옮기지 못한 몇 명의 지역민들만 남아 있는 스몰 타운(small town) 또는 고스트 타운(ghost town)은 대도시 주변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매년 9월, 호주 깊은 내륙에서 전개되는 가장 큰 경마대회인 버즈빌 레이스(The Birdsville Races)로 유명한 퀸즐랜드(Queensland) 서부 먼 내륙 버즈빌(Birdsville) 또한 목장으로 개발되었던 큰 타운이었으나 지금은 고작 100여 명의 주민들이 남아 있을 뿐이다.

버즈빌로 가는 길목에는 또 하나의 유명한(?) 마을이 있다. 버즈빌처럼, 한때는 비교적 큰 규모의 경마대회가 열리기도 했던 버즈빌 인근(동쪽으로 170킬로미터 거리이다)의 베투타(Betoota)이다. 1800년대 후반, 목초지 개발 루트로 형성됐던 이 타운 또한 많은 사람들이 지나는 길목에서 활기를 이어갔으나 지난 2004년 이후에는 단 한 명도 거주하지 않는 유령마을이 되었다(본지 1216‘Popular small town & ghost town in Australia’ 참조).

이곳의 마지막 주민은 베투타의 오래된 호텔 & 펍을 사들이고 이를 운영하던 시그먼드 리미엔코(Sigmund Simon Remienko)씨였다. 베투타에 주소지를 둔 유일한 주민이었던 그가 2004년 사망하면서 베투타는 그야말로 ‘고스트 타운’이 된 것이다. 아울러 이곳을 지나는 내륙 오지 여행자들에게 시원한 맥주를 제공했던 베투타 펍 또한 더 이상 문을 열지 않았다.

바로 이곳의 호텔 & 펍이 새로이 단장하고 재오픈을 한다는 소식이다. 지난 주 금요일 ABC 방송은 오랜 시간 방치됐던 베투타 호텔이 새로이 문을 열고 여행자들에게 맥주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펍의 새 주인은 ‘로보’(robbo)라고 불리는 로버트 하켄(Robert Haken)씨. 1960-70년대 이 지역 일대를 기반으로 일하던 그는 바로 이곳 베투타 호텔을 자주 이용했던 인물이다. 이 호텔이 오랜 시간 방치되어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꼈던 그는 “누군가는 이 건물에서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이 펍은 너무 먼 오지에 자리해 있어 모든 이들을 위한 것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그대로 내버려두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는 것이다.

마침내 그는 지난 크리스마스 직전, 이 건물 매입을 완료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그는 “꿈이 실현됐다”는 말로 기쁨을 표했다. 그는 이어 “베투타 호텔은 호주 역사의 아름다운 한 조각이면서 또한 나름의 특성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켄씨에 따르면 베투타 펍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지역 경찰의 방문을 받았다. 경찰은 베투타 펍이 다시 문을 열 것이라는 소식에 기쁨을 표했다. 퀸즐랜드 서부 내륙으로의 장거리 운전에 지친 여행자들에게 새로운 휴식 공간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켄씨는 “윈도라(Windorah)와 버즈빌 중간지점에 자리해 내륙 오지 여행자들에게오아시스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투타는 1885년, 호주 남부로 판매되는 육류용 소에게 세금을 부과하기 위한 세관이 만들어지면서 조성된 타운이었다. 또한 이곳은 1900년대 초 토끼보호 울타리(rabbit-proof fence. 호주 자연에 엄청난 규모로 늘어난 야생 토끼로부터 농작물을 보호하기 위해 당시 내륙 곳곳에 수천 킬로미터 길이의 보호철조망) 설치 작업을 하는 노동자들의 본거지이기도 했다.

‘베투타’는 지난 2014년, 기자로 일했던 아처 해밀턴(Archer Hamilton), 찰스 싱글(Charles Single), 출판업자였던 피어스 그로브(Piers Grove)가 시드니를 기반으로 공동 창간한 온라인 풍자 미디어 ‘Betoota Advocate’의 제호에 영감을 준 것으로도 보인다.

하켄씨는 “그들(Betoota Advocate)의 다소 불량스런 보도 스타일을 감안하면 이들이 베투타를 다시금 지도에 올려놓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풍자적인 보도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Betoota Advocate’로 인해 퀸즐랜드 주의 아주 먼 오지인 ‘베투타’가 시드니사이더들에게도 더 많이 알려질 것으로 기대한다는 말이다.

하켄씨는 “베투타 호텔의 복원을 통해 이 타운의 역사에 경의를 표하고 이 펍이 누렸던 과거의 영광을 복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행자 또는 인근 지역 사람들이 우리 베투타 펍을 방문해 베투타에 남아 있는 시간의 흔적을 확인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하켄씨는 베투타 호텔의 재오픈을 준비하면서 여행자를 위한 숙박은 물론 펍 운영, 식료품 판매, 주유소도 겸한다는 계획이다.

베투타를 관할하는 ‘Central West Queensland’ 지역, 디아만티나 카운슬( Diamantina Shire Council)의 제프 모튼(Geoff Morton) 시장은 이 호텔을 다시 부활시켜보겠다는 하켄씨에게 응원을 보내면서도 “큰 도박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인근 지역과 너무 멀리 떨어져 있을 뿐 아니라 ‘그레이 노마드’(grey nomad. 레저 차량 등을 이용해 여러 지역을 여행하는 은퇴자)들이 있다고는 하지만 호텔을 운영할 만큼 많은 이들이 이곳을 찾을 것인지는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반면 이 소식을 반기는 이들도 있다. 베투타 인근의 외딴 곳에 자리한 ‘마운트 레오나드 목장’(Mount Leonard Station)의 부매니저 로레인 캐스(Lorraine Kath)씨는 베투타 호텔이 재오픈을 준비하는 것에 대해 “아주 반가운 소식”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베투타 호텔의 새 주인과 만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는 그는 “페이스북과 온라인을 통해 이곳이 더 알려지고 우리 지역 관광이 더 살아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캐스씨는 시그먼드(사이먼) 리미엔코씨에 대해서도 “전에 공무원으로 일했으며 베투타 호텔의 마지막 주인이었다”면서 “폴란드 이민자였던 그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켄씨는 올해 9월 열리는 버즈빌 레이스에 맞추어 8월말 베투타 호텔을 공식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1960-70년대 이 지역 일대를 기반으로 일했던 로버트 하켄(Robert Haken)씨가 최근 이 펍을 구매, 재오픈한다는 소식이다. 하켄씨의 아들과 친구들이 베투타 펍의 재오픈을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

1973년 촬영된 베투타 호텔 모습(사진). 당시만 해도 낙타는 이 지역 사람들에게 중요한 운송 수단이었으며 베투타 호텔은 이 지역 여행자들에게 꼭 필요한 쉼터였다. ‘National Library of Australia’에 소장된 사진.

베투타 호텔의 연회장. 베투타 마을이 융성했던 당시, 이 호텔의 대형 연회장은 주말마다 지역민들이 댄스를 즐기던 곳이었다. 이곳을 매입한 하켄씨는 “과거의 영광이 재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부 단장을 하고 있는 베투타 호텔 연회장(사진).

베투타 타운이 유일한 주민이자 베투타 호텔 & 펍 주인이었던 시그먼드 리미엔코씨. 2004년 그가 사망하면서 베투타 호텔은 문을 닫았고 이 마을도 고스트 타운이 됐다. ‘National Library of Australia’에 소장된 사진.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