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SE
H9 • L2
Mon
10 C
Tue
11 C
Wed
12 C
Thu
15 C
Fri
15 C
Home사회2018년 NSW 주 ‘Australia Day’ 대사 발표

2018년 NSW 주 ‘Australia Day’ 대사 발표

[]

인기 스포츠 선수 등 사회 각계각층 인사들로 구성

 

호주 건국 기념일로 최대 국경일인 ‘호주의 날’(Australia Day) 대사에 올림픽 2회 출전 선수인 한나 캠벨-펙(Hannah Campbell-Pegg), TV 진행자 스콧 맥그리거(Scott McGregor), 유명 요리사 린디 밀란(Lyndey Milan) 등 100여 명이 선임됐다.

NSW 주 ‘Australia Day 위원회’의 안젤로스 프란고폴로스(Angelos Frangopoulos) 위원장은 “NSW 주에서 시작한 ‘호주의 날’ 프로그램이 27년간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두었다”며 “타인의 귀감이 되는 호주인들이 이번 축제에 함께하게 되어 가슴이 참 뭉클하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NSW 주의 ‘호주의 날’ 주제는 ‘모든 사람, 모든 이야기’다. 올림픽 출전선수, 장애인 올림픽 출전선수, 피겨스케이트 선수, 패션 디자이너, 배우, TV 진행자, 지역 사회 지도자 등 사회 각계각층의 출신으로 이루어진 호주의 날 대사들이 이번 행사에 참석해 NSW 주의 강한 공동체 의식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 선수 가운데는 NRL 선수 출신 코리 페인(Corey Payne), 영연방국가경기에서 두 차례 메달을 딴 바 있는 알렉산드라 모어(Alexandra Moore), 장애인 올림픽 수영선수인 애나벨 윌리암스(Annabelle Williams)와 매튜 리비(Matthew Levy)가 포함되 스포츠 열성팬들에게는 이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올해 처음 참가하는 인물 중에는 ‘마스터 쉐프’(MasterChef) 우승자인 엘레나 더건(Elena Duggan)과 장애인 올림픽 세계 기록 보유자인 샘 브램함(Sam Bramham)이 있다.

프란고불로스 위원장은 “대중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인물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다시 돌아오게 된다”며, “그중에는 사업가인 딕 스미스(Dick Smith)와 패션 디자이너 찰리 브라운(Charlie Brown)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은 호주인이라는 의미를 기념하는 날이며, 대사들이 각 지역을 방문해 호주의 날을 더 의미 있고 가치있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전했다.

2018년 NSW 호주의 날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www.australiaday.com.au를 방문하면 된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