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11 m/s SSW
H15 • L12
Tue
12 C
Wed
15 C
Thu
11 C
Fri
13 C
Sat
11 C
Home사회교내 심각한 성폭력 관련, 각 대학들 대처 ‘적극적’

교내 심각한 성폭력 관련, 각 대학들 대처 ‘적극적’

[]

인권위원회(Human Rights Commission)의 권고, 대부분 이행약속

 

호주 각 대학에서 발생한 여학생 대상의 성 범죄가 수면 위로 본격 드러난 것은 지난 2016년이다. 호주 언론들의 보도를 시작으로 피해 여학생들의 고발이 이어지고 학생들 스스로 진상 조사를 통해 대학 당국에 가해 학생 처벌을 요구하기도 했으나 실질적인 처벌 수위는 ‘솜방망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호주 인권위원회(Human Rights Commission. HRC)가 대대적으로 조사한 교내 성폭력 수위는 그야말로 충격적인 내용을 담아 호주 사회를 놀라게 했다(본지 1189, 1194, 1207, 1232, 1254호 참조).

HRC가 지난해 전국 대학생 3만9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 교내 성폭력 범죄 동향을 분석해 그해 7월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51%의 학생이 최소 한 번 이상 성희롱을 겪었으며, 4명 중 1명은 대학 내에서 성추행을 당했다.

HRC 조사는 또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대학 내 여학생들이 학교 당국에 진상조사를 촉구했으나 대학의 태도는 극히 미온적이었음도 밝혀냈다.

HRC가 전국 대학을 대상으로 한 지난해 7월 조사를 기반으로 각 대학에 성 관련 범죄 방지를 위해 내놓은 권고안에 대해 전국 39개 대학 중 32개 대학이 권고 사항 모두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금주 화요일(19일) ABC 방송이 보도했다.

대학이 교내 또는 기숙사 등에서 발생되는 성 관련 범죄 방지 대책을 위한 조치에는 △성 범죄에 대한 정책 및 처리절차 검토, △교직원 및 학생들의 적절한 대응을 위한 교육, △학생들간의 관계에 대한 인식 제고, △안전을 위한 앱 배포 등이 포함된다.

인권위의 케이트 젠킨스(Kate Jenkins) 위원은 “각 대학 부총장들이 이 문제에 공감하고 보고서 내용에 대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기회에 각 대학 지도자들이 보다 확고한 리더십을 발휘하여 대학 커뮤니티는 물론 호주사회에 더 큰 변화를 이루어내야 한다고“고 촉구했다.

HRC 조사를 통해 호주 내 대학 가운데 성 희롱과 폭행 발생 건수가 전체 평균의 두 배에 달할 만큼 가장 높았던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ANU)는 외교관이자 유엔 여성인권 호주위원회(Australian National Committee for UN Women) 전 의장을 역임했던 도넬 윌러(Donelle Wheeler)씨를 학내 성 관련 범죄대책 독립기구 의장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캔버라 기반의 성폭력 관련 사회단체인 ‘Canberra Rape Crisis Centre’도 지난해 8월 이후 성 관련 범죄 예방 및 대책을 위한 활동을 시작했다.

디킨대학교(Deakin University)도 기숙사 등에서의 성 범죄 대책을 위한 독립적 검토에 착수했다.

HRC 보고서에 따르면 성 범죄에 대해 대학이 전극적인 노력으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학생 비율은 전체의 6%에 불과하다.

이번 인권위 권고를 수용한 각 대학들은 학내 모든 지원 서비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가시적 성과를 위한 조치에 착수했으며 관련 앱(App)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f.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