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2%
wind: 14 m/s S
H18 • L17
Wed
19 C
Thu
18 C
Fri
19 C
Sat
20 C
Sun
25 C
Home매거진호주 신생 기업들, 글로벌 ‘스마트 도시’ 재탄생 주도

호주 신생 기업들, 글로벌 ‘스마트 도시’ 재탄생 주도

[호주가 곧 글로벌 스마트 도시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첨단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공간활용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들이 ‘스마트 도시 혁명’을 주도하는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간 환경디자인커뮤니티 서비스로 효율적 도시 공간 활용

 

서울, 런던, 싱가포르는 모두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마트 도시이다. 이 도시들에서는 모두 스마트카드(교통카드), 공유 자전거, 태양열 압축 쓰레기통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서비스가 일반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호주도 조만간 이 글로벌 스마트 도시 대열에 합류하게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금주 월요일(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최근 사회, 경제, 환경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첨단 기술을 개발 중인 신생기업들이 급성장하고 있어 가까운 미래에 효율적인 공간환경 디자인, 사회기반 시설, 커뮤니티 서비스 등이 들어서게 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측을 소개했다.

호주의 신생기업 투자자문회사 ‘블루칠리’(BlueChilli)의 프로그램 디렉터 조안나 피트만(Johanna Pitman)은 이 외에도 “호주에는 더 많은 변화가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피트만 디렉터는 현재 수십 개의 신생기업들과 함께 지역 간 연결성 강화를 목표로 한 ‘시티커넥트’(CityConnect)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업들은 건강한 직장 및 안전성에서 에너지 효율성 제고에 이르기까지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도시문제 해결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그녀는 “스타트업(신생기업)이 스마트 도시를 만드는 주력자로 활약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들은 사무실 활용방안과 같이 기존 사업모델을 보완 또는 개선하기도 하고, 세계 최대 사무실 공유 스타트업인 ‘위워크’(WeWork), 미국 최대 부동산정보 공유업체인 ‘질로우’(Zillow)나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Airbnb)와 같이 기존 시장을 뒤흔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피트만 디렉터는 이어 “직접경제(기업 또는 가게들이 인접한 거리에 입지해 얻게 되는 이익)가 상승함에 따라 공간활용 기술 및 업무환경 개선 방안이 스마트 도시의 근본 요소”라면서 “공간에 대한 기술은 스마트 도시 혁명의 중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부동산은 대규모 투자와 관심 및 부의 창출을 가져오는 핵심 재화로써 호주 경제의 중요한 요소”라고 정의한 그녀는 “부동산 관련 기술은 시장의 거래 속도를 상승시키고, 투명성을 제고하며 자산 활용도를 높이고 변화하는 소비자 수요와 그에 따른 규제의 발달에 적응할 수 있도록 상업시장의 마찰을 줄여주는 중대한 역할을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피트만 디렉터는 “비효율적이며 소비자의 요구에 부합하지 않는 기존 시장의 문제점을 즉각 발견하고 이를 해결하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스타트업들이 호주 도시의 미래를 형성하는 동력임을 믿는다”고 말했다.

‘스페이스커넥트’(SpaceConnect) 창업자 맷 포프(Matt Pope)도 최근 신선한 아이디어의 발상자로 꼽히는 인물 중 한 명이다.

‘스페이스커넥트’는 공유사무실 정보업체로, 웹사이트 및 앱(app)을 통해 책상 또는 미팅룸을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프레젠테이션을 위한 디스플레이 및 화상전화 등 최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다.

포프씨는 “스페이스커넥트와 같은 공간 기술 스타트업들이 그들만의 데이터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사물과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어 서로 정보를 주고 받는 환경)으로 스마트 도시를 디자인하는 데에 변화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수천 명의 사람들이 왜 매일 같은 시간 도시로 몰려들고 또 같은 시간에 이곳을 벗어나는지를 생각해보면, 이 활동의 중심은 한 공간(집)에서 다른 공간(사무실)으로 옮겨 다니는 일”이라며 “사람들이 언제, 왜 도시 안팎을 이동하는지를 이해해야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JLL 리서치 그룹’에 따르면 테크놀로지 전문 스타트업의 30%가 상업공간 관련 시장을 연구하고 있다.

포프씨는 “호주는 전국적으로 주거공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이 분야에 대한 거래가 더 상승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용 와이파이(Wi-Fi)와 무인 셔틀버스가 운영되는 시드니 노스웨스트(north-west)의 미래를 그린 개발자 멀파(Mulpha)씨의 그림.

‘스페이스커넥트’(SpaceConnect)의 창업자 맷 포프(Matt Pope)씨(사진). 그는 “공간 기술 스타트업들이 스마트 도시를 디자인하는 데에 변화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