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3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1%
wind: 11 m/s SSW
H14 • L12
Mon
14 C
Tue
15 C
Wed
11 C
Thu
17 C
Fri
19 C
Home부동산/경제호주달러, 2019년 미화 1달러 당 65센트 전망

호주달러, 2019년 미화 1달러 당 65센트 전망

[]

모간 스탠리 기준금리 저하에 국채 수익률 사라져

 

미국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가 2019년에 호주달러가 미화 1달러 당 65센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주 화요일(21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보도에 따르면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호주 달러가 최약세를 이어가고 있어, 고수익 통화로서의 자리를 잃을 것이라는 예측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모건 스탠리의 한스 레데커(Hans Redeker) 글로벌 외환 수석 전략가는 “호주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이 낮은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유지함에 따라 호주 달러가 내년에는 미화 67센트로, 2019년에는 이 보다 더 낮은 미화 65센트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과거 신흥국들의 경제가 좋을 때에는 호주달러가 인기가 있었지만, 지금은 미국 국채 대비 호주 국채 수익률(금리)이 사라져 신흥경제국으로써의 매력을 잃어버린 상태” 라고 설명했다.

호주경제가 주춤하는 동안 투자자들의 관심은 더 큰 수익률을 찾아 ‘더 매력적인’ 신흥경제국들로 향하고 있는 추세다.

금주 월요일(20일) 호주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20bp(1bp=0.01%포인트)를 기록했다. 지난 6월에는 15bp까지 하락해 16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1983년 외환자유화 정책 이후 호주 달러가 최약세를 보인 시기는 2001년으로 당시 호주 달러는 미화 1달러 당 47.76센트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번 예측은 미국 불룸버그(Bloomberg)가 조사에서 30년 이래 가장 비관적인 추산액으로 꼽히기도 했다. 지금까지 예측치는 평균 80센트를 기록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