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77%
wind: 6 m/s ENE
H20 • L19
Sat
19 C
Sun
20 C
Mon
19 C
Tue
19 C
Wed
19 C
Home매거진오지의 목장을 아웃백 캠프로… 새 여행상품 시도 ‘화제’

오지의 목장을 아웃백 캠프로… 새 여행상품 시도 ‘화제’

[아웃백의 하이킹 코스 여행 상품은 성공할 수 있을까. 퀸즐랜드 주 북서부, 인적이 거의 없는 오지의 한 목장주가 주변 지역의 하이킹 여행 상품을 개발하고 있어 이의 성공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카무윌(Camooweal) 북쪽, 허버트베일 목장(Herbertvale Station)의 메인 켐프에서 저녁을 즐기는 여행자들.]

퀸즐랜드 주 카무윌(Camooweal) 북쪽, 허버트베일 목장의 호킨스씨

5일 일정의 60킬로미터 하이킹, ‘마운트 아이사오프로드 코스 개발도

 

호주 인구의 85% 이상은 해안가 지역에 거주한다. 내륙 깊숙한 곳은 주요 도시와는 너무 먼 거리라는 지리적 제한, 척박한 자연환경으로 사람이 살기에는 불편한 점이 많다.

반면 사람이 적고 활용 가능한 토지가 넓다는 점에서 대규모 가축을 사육하기에는 오히려 나은 점도 있다.

백인들이 이 땅에 정착하고 곳곳에 농장과 목축지가 개발되던 당시, 호주에는 곳곳의 목축장을 돌며 일시적으로 고용되어 양털깎기나 소몰이(일명 ‘drover’)로 일하다 맡은 일이 끝나면 다른 농장으로 이동하는, 떠돌이 노동자들이 있었다. 반조 패터슨의 시 ‘왈칭 마틸다’(Walzting Matilda)는 바로 이런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오늘날, 아무리 먼 거리의 오지라 해도 이런 풍경은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지금의 호주라는 국가적 기틀을 일구었던 개척시대와 아웃백 떠돌이들의 이야기는 대다수 호주인들의 정서에서 비중 있는 한 축을 형성하고 있다. 체험 여행 또는 더없이 한적한 곳에서 얼마간의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 이들을 위한 내륙 오지의 ‘팜 스테이’(Farm Stay)가 중요한 여행상품이 되고 있는 배경에는 이 같은 정서가 자리잡고 있다.

최근 퀸즐랜드 주 먼 내륙 오지의 한 목장이 본래의 목축 비즈니스와 함께 홀리데이 메이커(holiday maker)들을 위한 아웃백 캠프로 여행객 유치를 시도한다는 소식이다.

그 주인공은 퀸즐랜드 주와 노던 테러토리(Northern Territory) 경계 부근, 카무윌(Camooweal)이라는 작은 마을 북쪽에 자리한 허버트베일 목장(Herbertvale Station)의 셸리 호킨스(Shelly Hawkins)씨다.

카무윌은 퀸즐랜드(Queensland) 주 주도인 브리즈번(Brisbane)에서 북서쪽으로 1천700킬로미터, 북부 호주(NT) 주도인 다윈(Darwin)에서 남동쪽으로 1,140킬로미터 거리에 위치한 인구 180명 정도의 작은 시골 마을이다. 아주 먼 내륙 오지이지만 카무윌은 과거 농장의 소몰이꾼인 ‘드로버’와 함께 오지 목장지대의 생활 단면을 엿볼 수 있는 아웃백 이벤트 ‘카무윌 드로버스 캠프 페스티벌’(Camooweal Drovers Camp Festival)로 제법 알려져 있는 곳이기도 하다(본지 1258호 참조).

호킨스씨는 내년도, 자녀들이 기숙사가 있는 도시학교로 진학하기 때문에 목축 이외 또 하나의 비즈니스를 구상하게 됐다고 말한다. 목장 주거지의 남는 방을 활용해 아웃백 캠프를 만드는 것이다.

이와 함께 그녀는 오지 여행자를 위해 허버트베일 목장의 메인 캠프를 출발해 다시 이곳으로 돌아오는 60킬로미터 거리, 5일 일정의 순환 하이킹 코스를 비롯해 주변의 짧은 단거리 코스를 개발하고 있다.

호킨스씨는 한 친구와 메인 캠프에서 허버트베일 목장에 이르는 길을 하이킹하면서 이 사업을 떠올렸다.

“허버트베일 목장 일을 하면서 나는 자동차로 이 길을 수천 번을 오갔다. 그런데 친구와 직접 도보로 여행을 하면서 그 동안 내가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이 코스의 아름다움을 발견했다.”

하이킹을 하면서 작은 물웅덩이들, 놀라운 바위 지형의 아름다움이 비로소 눈에 들어오더라는 것이다.

그녀의 일터인 허버트베일 목장은 카무윌에서도 무려 100킬로미터의 비포장 자갈길을 달려야 한다. 호킨스씨는 이것이 자신의 새 비즈니스에 하나의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하이킹 코스 이외에 허버트베일 목장에서 700킬로미터 떨어진 마운트 아이사(Mount Isa) 국립공원까지의 여행 코스도 개발할 계획이다. 장기 일정으로 4륜구동 차량 여행은 물론 허버트베일 목장에 소형 항공기 활주로가 마련되어 있어 이를 기반으로 전세기를 운항하는 방법도 구상 중이다. “마운트 아이사까지는 먼 거리이지만 우리 목장 캠프에서 그곳까지 가는 코스는 모든 면에서 흥미를 주기에 충분하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호킨스씨는 이어 “여행자들은 이 지역 아웃백을 여행하면서 길을 잃거나 타이어를 잃어버릴 것을 우려할 필가 없다”며 “그것은 내 문제”라는 말로 오지 여행자들이 마음 놓고 이 지역 아웃백 풍경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호킨스씨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과정에서 퀸즐랜드 주 각지에 사는 친구들을 초대, 자신이 만들어낸 5일 일정의 하이킹 코스를 함께 여행했다. 친구들의 반응은 대단했다. “여행자를 위한 하이킹 코스로 개발해도 충분할 것 같다. 특히 전 세계 오지 여행자들에게도 소개할 만하다”는 게 친구들의 반응이었다.

올해 초에는 퀸즐랜드뿐 아니라 NSW 주에 사는 또 다른 친구 그룹을 초대해 여행 코스를 선보였고 이들 또한 같은 의견이라는 점에서 호킨스씨는 이 비즈니스를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허버트베일 목장의 쉘리 호킨스(Shelly Hawkins)씨는 친구와 함께 주변 지역을 하이킹 하면서 이곳의 아름다움을 새삼 발견하고는 이 여행 상품을 개발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한다. 하이킹 코스 중 일출을 보고 있는 여행자들.

카무윌 북쪽의 허버트베일 목장 표지판.

허버트베일 목장의 쉘리 호킨스씨. 그녀는 자신이 개발한 하이킹 코스에 대한 평가를 얻고자 친구들을 초대해 여행을 한 결과 좋은 반응을 얻었고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말한다.

호킨스씨가 친구와 선보일 허버트베일 목장 인근의 하이킹 코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