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77%
wind: 6 m/s ENE
H20 • L19
Sat
19 C
Sun
20 C
Mon
19 C
Tue
19 C
Wed
19 C
Home사회호주 대학 평가… 골드코스트 ‘본드대학교’, 최고 점수

호주 대학 평가… 골드코스트 ‘본드대학교’, 최고 점수

[호주 대학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Good Universities Guide’의 올해 평가 결과 본드대학교(Bond University)가 상위에 오른 데 이어 노트르담대학교(Notre Dame University)와 에디스 코완대학교(Edith Cowan University)가 뒤를 이었다. 졸업생의 취업률 부문에서는 찰스 스튜어트대학교(Charles Sturt University)가 가장 높았다.]

‘Good Universities Guide’, ‘교육 수준4개 항목 평가

졸업생 취업률은 CSU, 신입 연봉은 CDU 출신 가장 높아

 

웬만한 하이스쿨 학업 성적으로는 입학이 어려운 대학이라 해도 졸업생들에게 최고의 일자리를 보장해 주지 않을 수도 있다.

NSW 대학교, 시드니대학교, 멜번대학교,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는 입학 사정에서 다른 대학에 비해 꽤 높은 학업 성적이 요구되며 올해 입학생 또한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호주의 유명 대학으로 꼽히는 이들 학교 가운데 △산업계와의 관계, △교육 자원, △기술 개발, △학생 지원 및 교육의 질 부문에서 전반적인 경험 또는 교직원의 질적 수준을 평가한 결과 상위 10위권 내에 포함된 대학은 없었다고 금주 월요일(28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호주 대학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Good Universities Guide’(이하 ‘GUG’)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이들 4개 대학의 평가는 종합 점수에서 호주 전국 대학 평균보다 낮았으며 NSW 대학교, 시드니대학교,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는 4개 전체 항목에서 하위에 랭크됐다.

GUG의 이번 평가 결과 1위는 골드코스트(Gold Coast) 소재 본드대학교(Bond University)였으며 노트르담대학교Notre Dame University) 및 서부 호주(WA) 퍼스(Perth)에 있는 에디스 코완대학교(Edith Cowan University)가 뒤를 이었다.

NSW 주 소재 대학들 가운데는 뉴잉글랜드대학교(University of New England)가 상위 7위에 올랐으며, 울릉공대학교(University of Wollongong), 호주 가톨릭대학교(Australian Catholic University), 뉴카슬대학교(University of Newcastle) 순이었다.

다만 ‘취업률’ 부문에서 NSW대학교만이 졸업 후 4개월 이내 직장을 찾는 학생 비율 76.4%로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시드니대학교는 졸업 후 4개월 이내 구직(풀타임)에 성공한 학생 비율이 70.4%였으며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가 65%, 멜번대학교는 이보다 낮은 63.6%로 나타났다.

반면 졸업생 취업률 최고 대학은 찰스 스튜어트대학교(Charles Sturt University)로 졸업 후 4개월 이내 풀타임 직장 취업 비율은 83.9%에 달했다. 이 부문에서 최하위는 남부 호주(SA) 애들레이드(Adelaide)에 있는 플린더스대학교(Flinders University)로, 졸업생 풀타임 취업률은 55%였다.

각 출신 대학별 신입 직원의 초급 연봉을 보면 입학점수가 높은 상위 4개 대학 졸업자의 임금도 다른 대학에 뒤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니에도 캠퍼스를 갖고 있는 북부 호주(NT) 찰스 다윈대학교(Charles Darwin University) 졸업자의 초봉이 연 6만500달러로 나타난 가운데 NSW대학교 6만 달러, 시드니대학교 5만6천 달러, 멜번대학교 졸업자 초봉은 연 5만3,500달러였다.

GUG의 크리스 레스터(Chris Lester) 최고경영자는 상위 대학으로 평가받는 학교들의 경우 졸업생 수가 많아 전체 졸업자의 취업 비율에서 다소 뒤쳐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입학 점수가 높고 하이스쿨 학생들이 많이 응시하는 대학의 경우, 대학 교육의 질적 수준보다는 이들 대학이 갖고 있는 ‘명성’과 일부 연관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레스터씨는 이어 “자녀의 대학 선택과 관련해 부모의 역할이 커졌다”면서 “부모 세대가 대학을 다녔던 20-30년 전과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각 대학들이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으며, 학부모들도 이 같은 변화 상황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조언이다.

 

호주 대학 평가

-Bond University / 90.20%

-The University of Notre Dame Australia : 89.80%

-Edith Cowan University : 86.10%

-University of the Sunshine Coast : 85.80%

-Griffith University : 84.30%

-Deakin University : 83.60%

-University of New England : 83.30%

-University of Wollongong : 82.90%

-Australian Catholic University : 82.70%

-Queensland University of Technology : 82.60%

-University of Newcastle : 82.50%

-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 82.10%

-University of Queensland : 81.40%

-Flinders University : 81.30%

-Curtin University : 80.50%

-University of South Australia : 80.30%

-Federation University Australia : 80.30%

-Monash University : 80.20%

-University of Adelaide : 80.20%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 79.90%

-University of Southern Queensland : 79.80%

-University of Melbourne : 79.70%

-Murdoch University : 79.10%

-Macquarie University : 78.80%

-RMIT University : 78.70%

-University of Tasmania : 78.50%

-Central Queensland University : 78.40%

-Southern Cross University : 78.20%

-James Cook University : 78.00%

-University of Canberra : 78.00%

-Western Sydney University : 77.70%

-Charles Sturt University : 77.60%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 76.50%

-University of Sydney : 76.40%

-Victoria University : 76.40%

-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 76.00%

-Charles Darwin University : 75.90%

-University of Technology Sydney : 74.50%

-La Trobe University : 74.20%

Source : Good Universities Guide

 

각 대학 졸업생 취업률

(졸업 후 4개월 이내 풀타임 취업 기준)

-Charles Sturt University : 83.9%

-Charles Darwin University : 82.3%

-Notre Dame : 79.6%

-University of New England : 77.3%

-UNSW : 76.4%

-Wollongong : 73.1%

-Australian Catholic University : 73%

-UTS : 70.8%

-University of Sydney : 70.4%

-Macquarie University : 69.7%

-University of Newcastle : 68.4%

-Southern Cross University : 68%

-Western Sydney University : 62.2%

-RMIT University : 62.1%

 

각 대학 졸업자 신입 연봉

-Charles Darwin University : 60,500

-Charles Sturt University : 60,000

-University of New England : 60,000

-University of Notre Dame : 60,000

-UNSW : 60,000

-James Cook University : 58,000

-Australian Catholic University : 57,000

-Newcastle University : 57,000

-University of Sydney : 56,000

-UTS : 54,000

-Macquarie University : 53,500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 52,200

-RMIT University : 50,000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Latest comment
  • 유학 전문가로서 판단하자면 호주 명문 G8 대학교들은 연구 중심의 대학교들이며 그에 다른 명성 값은 충분히 하며 목표가 가른 학업을 이끌고 있다 말할수 있다. 전세계 어느나라든 월드랭킹 100위권에 포한되어져 있는 명문 대학들은 학생들의 취업 활동에 깊게 관여 하지 않는다. 더하여 영주권에 관한 학업을 하는 학생들은 G8대학교를 선택하지 않는다. 대부분의 G8대학 학생들은 자신들이 학어하고 싶은 목표에 따른 학업에 전념을 하며 명문 대학교 선호 학과의 경우에도 의대, 치의대, 약대 등등 5년 이상 학업을 요구하는 어려운 학업이 대부분이며 그외에 진학자들도 영주권이나 취업의 목표가 아닌 석사, 박사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이 대부분이며 연구진들이나 교수로 진로를 계휙하는 학생들이 많다. 이렇게 취업을 위주로 하는 대학이 아닌데 취업평가율, 졸업생 연봉 등에 G8 명문대학교를 어설픈 잣 대에 놓고 이야기 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세계 명문 대학 순위에 G8 대학교가 당당히 포함 되어져 있는 것만 봐도 그 의미를 충분히 알수 있을것이다. 졸업자 연봉이 높고 취업이 잘되는 대학이라고 절대 명문대가 될수는 없다 취업을 원하는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대학이라고 하는게 옳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