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7%
wind: 3 m/s SSW
H18 • L16
Tue
19 C
Wed
21 C
Thu
20 C
Fri
19 C
Sat
21 C
Home매거진아마추어 사진가가 기록한 호주의 옛 철길들

아마추어 사진가가 기록한 호주의 옛 철길들

[호주 각 지역의 올드 타운(Old town), 버리진 철길, 기차 역사(station building) 등 사라져가는 풍경을 사진에 담아 기록으로 남기려는 아마추어 사진가 그렉 데이비스(Greg Davis)씨가 소셜 미디어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퀸즐랜드 주 서던 다운스 지역(Southern Downs Region) 워윅(Warwick)에 있는 오래된 기차역(사진). 1880년대 세워진 헤리티지(heritage) 등록 건물로, 서던 다운스 지역의 주요 승객 및 화물 기차역이었다.]

그렉 데이비스씨, “소중한 역사의 흔적, 누군가는 기록해야 한다

 

도시와 내륙 각지를 이어주는 철도는 백인 정착 이후 가장 먼저 시도한 국가 기반 사업 중 하나였다. 시드니 등 도시를 기반으로 사람들은 각 지역으로 가는 도로와 함께 철도를 놓았고, 그 길을 따라 내륙 곳곳으로 들어가 삶의 터전을 일구었다. 그리고 다시 그 길을 따라 도시의 공산품이 내륙으로 전해졌고, 내륙 곳곳에서 생산된 농산품, 광산 자원들이 다시 도시로 흘러들어 국가 발전의 기틀이 됐다.

국가 형성 초기, 광물이나 목재 등의 원자재를 생산하던 지역 가운데는 자원 고갈이나 기타 이유로 발굴이 중단된 곳은 수없이 많다. 농장 또는 거대한 목축지로 개발됐다가 지독한 가뭄 등으로 폐허가 된 곳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이런 지역들은 오늘날 ‘고스트 타운’(ghost town)이라는 이름으로, 과거의 흔적만 남겨놓았을 뿐이다.

그 흔적들 가운데 오랜 철길을 기록으로 남기려는 사람이 있다. 아마추어 사진가로, 오래된 철도 라인, 버려진 건축물 등을 사진에 담아 시간의 흔적을 기록으로 남기려는 그렉 데이비스(Greg Davis)씨가 바로 그 사람이다.

시드니를 기반을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데이비스씨는 호주 전역의 오래된 건물, 방치된 다리, 황폐해져 가는 작은 기차 역사(驛舍) 등을 카메라에 담는 작업에 상당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한때는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번영을 구가하던 타운 가운데 폐허가 된 곳들 가운데는 여전히 당시의 모습을 상상하게 해 주는 건물들이 많이 남아 있다”는 그는 “누군가는 이를 기록해야 한다”면서 자신의 작업 이유를 설명했다.

그가 취미로 사진을 시작한 것은 3년 전이다. 틈나는 대로 여기저기 출사를 나갔던 그의 사진 작업은, 폐허가 된 오랜 타운들을 기록해야겠다는 열정으로 바뀌었다.

불과 3년 사이, 그는 NSW 각 지역은 물론 빅토리아(Victoria), 퀸즐랜드(Queensland),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일부의 오래된 마을 풍경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가장 최근인 지난 3월, 그는 장시간 서부 호주 여러 지역을 다녀오기도 했다.

그의 작업은 단순히 시간의 흔적을 사진으로 남기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오래된 마을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자신의 사진에 대한 기본 정보를 확인, 편집함으로써 시간을 기록하는 것이다.

 

소셜 미디어의 힘

 

데이비스씨는 오래된 풍경이면서 또한 낯익은 ‘현장’ 또는 ‘사물’에 대한 관심에 대해 “어린 시절, 부모와 함께 호주 각지를 여행하면서 갖게 된 것”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의 작업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알리면서 오래된 타운에 관심을 가진 이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들은 데이비스시의 작업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어떤 이들은 본인이 알고 있는 오랜 타운을 알려주면서, 이것이 완전히 자취를 감추기 전에 기록으로 남겨주기를 청하는 이들도 있다. 사람들이 다니지 않는 버리진 다리, 황폐해져가는 건물들을 찾아 많게는 하루 12개 타운을 방문하기도 한다.

이렇게 하여 만들어낸 작업은 SNS를 통해 각 지역 카운슬(Council)이나 샤이어(Shire), 방문객 센터, 각 지역 역사를 공유하는 시민단체 등과 공유한다.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의견을 달아주는 이들에 대해 감사한다는 그는 “내가 미처 알지 못한 사실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상세한 정보를 제공해 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반면, 그의 작업을 반대하는 이들도 있다. 그가 사진으로 담아낸 지역의 일부 주민들은 자기 마을을 마치 ‘고스트 타운’인 것처럼 만든다고 비난하는 것이다.

데이비스씨는 “사람들로부터 자기 마을을 찾아달라거나 또는 오래된 건물을 갖고 있는 이들이 취재 여행을 제안해 오기도 한다”면서 “앞으로 보다 많은 시간을 할애해 많은 도시를 여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모든 사진은 그렉 데이비스씨의 페이스북 ‘Explored Visions by GD’에서 발췌한 것임).

퀸즐랜드 서던 다운스 지역(Southern Downs region)의 굼부라 철도라인(Goomburra railway line) 상에 있는 알로라(Allora) 마을의 버려진 간이역.

NSW 주 서부 내륙, 리버리나 지역(Riverina region)의 작은 타운 쿨락(Coolac. 인구 약 350명)에 있는 옛 목재 다리.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퍼스(Perth) 남동부 약 270킬로미터 거리에 있는 작은 마을 코존업(Kojonup) 타운에 있는 기념관(Memorial Hall). 제1차 세계대전에서 희생된 이 지역 참전 군인을 기리기 위한 기념관이다.

NSW 주 오라나 지역(Orana region), 트랜지(Trangie)에 있는 기차역. 메인 웨스턴 철도라인(Main Western railway line)에 있는 기차역으로 1883년 세워졌다. 지금은 폐쇄되었지만 역사는 잘 보존된 상태로 남아 있다.

서부 호주(WA) 퍼스에서 약 160킬로미터 거리, 그레이트 서던 철도라인(Great Southern railway line) 상의 핑겔리(Pingelly) 타운에 있는 ‘Roads Board Office’(해당 지역 주요 도로 건축 및 보수를 담당하는 행정 당국). 1913년 세워진 이 건축물은 당시 호주의 보편적 건축 양식을 보여주는 소중한 역사 자료이며, 지금은 인구 800여명에 불과하지만 한 세기 전, 핑겔리가 윗벨트 지역(Wheatbelt region)에서 가장 큰 타운이었음을 알게 한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