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9%
wind: 6 m/s ENE
H21 • L20
Thu
13 C
Fri
13 C
Sat
14 C
Sun
14 C
Mon
14 C
HomeUncategorized‘F6 터널’ 환기설비, 학교 인근 설치로 ‘논란’

‘F6 터널’ 환기설비, 학교 인근 설치로 ‘논란’

[‘F6 도로확장’(F6 Extension)공사의 터널 환기시설 설치지역에 시드니 남부 포트 해킹 하이스쿨(Port Hacking High School) 인근 지역이 포함돼 논란이 되고 있다. ]

교실 밖 200미터 내 마련돼배기가스 노출 위험

 

‘F6 도로확장’(F6 Extension) 공사의 터널 작업에서 환기시설 설치지역에 시드니 남부의 포트 해킹 하이스쿨(Port Hacking High School) 인근 지역이 포함돼 논란이 되고 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을 발행하는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가 확보한 2016년 자료 ‘터널 제연시설 지역’(Tunnel Ventilation Stack Locations)에 따르면 ‘F6 도로확장’ 공사 터널 제연 및 배연-환기설비 설치 지역으로 안클리프(Arncliffe), 록데일(Rockdale), 산 수지(Sans Souci), 코가라(Kogarah), 포트 해킹(Port Hacking)이 선정됐다.

이 중 포트 해킹 지역의 경우 럴왈라 플레이스(Rulwalla Place)와 노스 웨스트암 로드(NW Arm Road) 인근 공원, 포트 해킹 하이스쿨 옆 오마루(Omaru) 애비뉴와 주요 건물들 사이에 위치한 공터에 환기구가 설치될 예정이다.

매일 터널을 통과하는 수많은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가 하이스쿨 교실 밖에서 겨우 150-200미터 떨어진 거리에 배출되는 셈이다.

포트 해킹 하이스쿨 학부모연합회장인 존 콕스(John Cox)씨는 “배출구로 선정된 부지는 때때로 학교 오리엔테이션이나 특별활동으로 사용되는 곳”이라며 이 설비 설치에 대한 우려와 반대의견을 드러냈다.

‘F6 도로확장’ 공사는 시드니와 일라와라(Illawarra)를 연결하는 새 고속도로 확장 프로젝트로, 정부는 ‘로얄 내셔널파크’(Royal National Park)을 가로지르거나 로프터스(Loftus)와 워터폴(Waterfall) 사이 가구 460채 및 상가 40개를 허물어야 만이 공사가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자연환경 파괴 등의 이유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정부의 F6 motorway 터널 환기시설 설치 지역.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