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9%
wind: 6 m/s ENE
H21 • L20
Thu
13 C
Fri
13 C
Sat
14 C
Sun
14 C
Mon
14 C
Home사회멜번서 총기 인질극… 호주, 테러 공포 고조

멜번서 총기 인질극… 호주, 테러 공포 고조

[경찰에 사살된 멜번 인질극 범인. 경찰이 확인한 범인 야쿱 카이레(Yacqub Khayre)는 지난 2009년 호주군 막사를 대상으로 테러를 공모한 혐의로 체포돼 수감됐다가 최근 가석방된 인물이다. 사진은 지난 2010년 법원에 출석한 야쿱 카이레.]

범인, 2009년에도 호주군 막사 테러 기도경찰에 사살돼

 

지난달 영국 맨체스터 자살 폭탄테러(4월22일. 22명 사망)에 이어 지난 주 토요일(3일) 런던브리지 테러(7명 사망, 48명 부상)가 연이어져 전 세계가 공포와 슬픔에 휩싸인 가운데, 금주 월요일(5일) 멜번에서 총기 인질극 사건이 발생해 호주에도 테러 공포가 고조되고 있다.

멜번 브라이턴(Brighton)에 있는 서비스 아파트에서 한 남성이 총기로 아파트 건물 직원을 살해한 후 여성 한 명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살됐다. 호주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으로 경찰 3명이 부상을 입고 인질로 잡혀 있던 여성은 구출됐다.

사살된 인질범 야쿱 카이레(Yacqub Khayre)는 멜번 북쪽 로스버 파크(Roxburgh Park) 지역 출신의 29세 남성으로, 지난 2009년 ‘홀스워스 호주군부대’(Holsworthy Army) 막사 테러를 공모한 혐의로 체포돼 수감됐다가 작년 11월 가석방됐다. 당시 카이레와 함께 체포됐던 나머지 남성 3명은 호주의 중동국가 군사공격에 대한 보복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유죄선고를 받았다.

IS(Islamic State, ISIS)는 이후 선전 매체인 ‘아마크 뉴스 통신’(Amaq News Agency)을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빅토리아 주 경찰청 그레이엄 애쉬튼(Graham Ashton) 청장은 “카이레의 오랜 범죄 이력을 종합해봤을 때 그가 한 말 중 ISIS와 알카에다(Al Qaeda)와 연계된 것들이 있다”며 “이번 인질극을 테러로 규정하고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애쉬튼 경찰청장은 “카이레가 해외에서 온 메시지를 받고 범행을 저질렀다는 증거는 없으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IS의 말을 전적으로 믿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수상은 “카이레는 폭력적 극단주의자들과 연계되어 있다”며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수상은 “카이레가 가석방 정책과 관련해 다니엘 앤드류스(Daniel Andrews) 빅토리아 주 수상에게 중대한 질문을 던진 적이 있다”고 전했다.

빅토리아 주는 호주 내에서 가장 엄격한 가석방 정책을 취하고 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가석방 된 수형자가 타 주에 비해 800명이 더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인질범의 친모를 소환하고 로스버 파크에 소재한 자택을 압수 수색했다.

 

폭발소리에 놀란 주민,

채널 7에 테러 신고

 

월요일 오후, 채널7(Channel 7) 방송국의 멜번 지부 뉴스룸으로 한 통의 긴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건 남성은 “IS 소행이다. 알카에다의 소행이다”라며 인근에서 폭발음을 들었다고 신고했다.

이후 오후 4시 경 범인의 인질극이 시작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브라이턴 지역 베이 스트리트(Bay Street)에 위치한 한 서비스 아파트의 로비 입구에서 총에 맞아 부상을 입은 한 남성을 발견했다. 남성은 아파트 관리 직원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인질극을 벌이던 카이레와 1시간이 넘게 대치했다. 오후 6시가 가까워지자 인질범은 아파트 건물을 나와 경찰을 향해 총을 소기 시작했으며, 이에 대응한 경찰의 총을 맞고 현장에서 사살됐다.

현장에서 남성 경찰 세 명이 그가 쏜 엽총(shotgun)에 맞아 부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을 위협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질로 붙잡혔던 20대 여성은 무사히 구출됐다.

 

경찰, 단독 범행으로 추정

 

애쉬튼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이 조직범죄일 가능성으로 보이는 어떤 정보도 찾을 수 없다”며 “카이레의 단독 범행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호주 전략정책연구소(Australian Strategic Policy Institute) 산하 대테러정책센터(Counter Terrorism Policy Centre)의 야신타 캐롤(Jacinta Carroll) 소장은 “아마크 통신이 보도에서 사용한 ‘군인’(soldier)이라는 단어는 보통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을 가진 사람을 지칭하는 것으로, 그들과 연계된 사람을 말하지는 않는다”며 “유럽에서 발생한 것과 같은 단독(lone-wolf) 범죄일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전했다.

인질극이 벌어진 멜번 브라이튼(Brighton) 지역 소재 서비스 아파트에서 경찰이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