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6%
wind: 4 m/s WNW
H17 • L17
Wed
12 C
Thu
13 C
Fri
14 C
Sat
14 C
Sun
13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3개 지역, 호주 전체 GDP 성장 24% 기여

시드니 3개 지역, 호주 전체 GDP 성장 24% 기여

[지난 회계연도(2015-16년) 광역 시드니 3개 통계 지역(statistical region)이 호주 전체 GDP 생산의 24%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 여전히 시드니가 호주 국가 경제를 선도하는 것으로 진단됐다. 사진은 노스 시드니에서 바라본 하버 풍경.]

2015-16 회계연도금융-IT-연구 등 고부가 가치 산업 집중

 

지난 2013-14, 2014-15 회계연도, 시드니 지역의 GDP 성장이 호주 국가 경제를 선도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지난 회계연도(2015-16년)에도 주요 회사들이 밀집된 시드니 도심(inner City)의 ‘job hubs power’가 다른 주를 크게 앞질러 호주 경제성장의 4분의 1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주 화요일(28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이날 발표된 한 보고서를 통해 각 지역별 경제성과에서 큰 변동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는 경제 관련 컨설팅 회사인 ‘SGS Economics and Planning’이 내놓은 것으로, 이에 따르면 시드니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와 이너노던 지역들(inner northern suburbs) 및 라이드(Ryde) 등 3개 지역(region)이 지난 회계연도(2015-16년) 호주 국내총생산(gross domestic product)에서 차지한 지분은 24%에 달했다.

광역 시드니 북서부의 매콰리 파크(Macquarie Park)에서 시드니 CBD를 거쳐 킹스포드 스미스(Kingsford Smith) 공항에 이르는 이 세 지역은 그야말로 시드니의 ‘글로벌 경제 통로’(global economic corridor)로 일컫는 곳이다.

금융, IT, 전문 서비스, 엔지니어링, 조사연구, 보건, 마케팅, 미디어 등 수많은 고부가 가치의 지식기반 산업이 이 세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또한 인근인 버큼힐스(Baulkham Hills)와 혹스베리(Hawkesbury) 또한 지난 회계연도 강한 성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끌었다.

이번 보고서의 저자인 ‘SGS’의 테리 론슬리(Terry Rawnsley) 경제학자는 “시드니의 건축 및 금융산업이 상당한 성과를 보였다”면서 “특히 이너시드니 지역은 광역 시드니뿐 아니라 국가 경제를 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토리아(Victoria) 주 멜번 도심(Inner Melbourne) 또한 호주 전체 GDP 성장의 11.4%에 이르는 높은 성과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보고서는 광산업 경기가 최고조에 이를 당시 나타났던 특정 지역 편중의 성장 차이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시드니와 달리 NSW 주 지방을 5개 통계 지구(five statistical districts)로 구분해 비교하면, 지난 회계연도 시드니 도심 지역의 두드러진 경지 활황과 달리 리베리나(Riverina. -0.6%), 머리(Murray. -0.5%, 중앙 내륙인 센트럴 웨스트(Central West. -0.3%)는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서부 시드니(Western Sydney)의 경우 지난 회계연도 GDP 성장을 기록했으나 이 지역 제조업의 지속적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진단됐다. 2015-16년 광역 시드니의 제조업 비중은 전체 산업 가운데 5.7%에 불과해 웨스턴 시드니의 경제적 어려움은 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회계연도 광역 시드니에서 낮은 성장률을 보인 지역으로는 파라마타(Parramatta. 2.3%), 시드니 서부 외곽(Outer West. 2.5%), 남서부(South West. 2.5%)로 나타났다.

론슬리 경제학자는 “이 같은 지역별 성장 불균형은 호주 중앙은행(RBA) 입장에서 상당한 과제”라고 말했다. “RBA는 시드니와 멜번의 경제 활황 지속을 유지해 나가는 가운데 그 외 지역의 경제성장을 끌어올리지 못하는 난관에 봉착해 있다”는 게 그의 진단이다.

론슬리 경제학자는 이어 “만약 RBA가 시드니 지역만을 대상으로 기준금리를 설정한다면 현재 호주 공식 금리인 1.5%가 아니라 3.75%가 되어야 할 것”으로 추정했다.

시드니 지역의 경제 활황에는 지난 4년여 이어지고 있는, 낮은 기준금리로 부동산 가격이 크게 상승한 부분도 큰 힘이 됐다.

이번 보고서는 시드니와 멜번의 10개 통계 지역(statistical region)이 호주 전체 GDP의 절반을 차지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캔버라(Canberra)와 브리즈번 도심(inner-Brisbane)의 통계지역 또한 GDP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가 경제를 이끌었던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통계지역별 광산업은 2015-16년 호주 전체 GDP 중 6.5%에 머물렀다. 또 호주 내륙 중앙, 북부 호주(Northern Territory) 레이크 맥케이(Lake Mackay) 인근 보웬 베이슨(Bowen Basin) 석탄광산의 GDP 비율은 2%였다.

 

시드니 통계지역별 GDP 성장률

(2015-16 회계연도, %)

-Baulkham Hills & Hawkesbury : 5.9%

-Central Coast : 4.5%

-Northern Beaches : 4.7%

-North Sydney and Hornsby : 5.5%

-Ryde :6.0%

-Inner West : 4.2%

-Parramatta : 2.3%

-Blacktown : 2.8%

-Outer West and Bluemountains : 2.5%

-South West : 2.5%

-City and Inner South : 4.8%

-Inner South West : 2.9%

-South West : 2.5%

-Sutherland : 4.0%

-Outer South West : 2.6%

Source: SGS Economics and Planning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Latest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