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6%
wind: 4 m/s WNW
H17 • L17
Wed
12 C
Thu
13 C
Fri
14 C
Sat
14 C
Sun
13 C
Home부동산/경제호주 중앙은행, ‘10달러’ 새 디자인 지폐 공개

호주 중앙은행, ‘10달러’ 새 디자인 지폐 공개

[RBA가 공개한 10달러 지폐 새 디자인의 한쪽 면. 기존 지페와 마찬가지로 호주 시인 반조 패터슨(Andrew Barton ‘Banjo’ Paterson)과 시인이자 사회운동가였던 ‘데임’(Dame) 매리 길모어(Mary Gillmore) 여사를 담아냈다. ]

위조방지 기능 강화… 오는 9월 시중 유통, 기존 지폐와 함께 통용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이 지난해 9월 5달러 새 지폐를 시중에 유통한 데 이어 새 디자인의 10달러 지폐를 공개했다.

지난 주 금요일(17일) 공개된 새 10달러 지폐는 지난해 9월 선보인 5달러 지폐와 마찬가지로 지폐의 한 부분을 위에서 아래까지(top-to-bottom) 투명하게 처리했으며, 사선무늬로 색상 효과를 낸 선명한 패치와 시각장애인의 지폐 식별을 돕는 장치도 포함되어 있다.

이전 지폐에서 선보였던 호주 유명 시인 ‘반조’(Banjo) 패터슨(Andrew Barton Paterson)과 시인이자 저널리스트, 사회학자로 명성을 쌓았던 ‘대임’(Dame. 남자의 Sir에 해당하는, 여성에게 주어지는 경칭) 매리 길모어(Mary Gilmore) 여사의 얼굴은 그대로 등장한다.

새 디자인의 10달러 지폐 각 면. 두 시인의 대표적 작품에 나오는 상징물들이 담겨 있다.

여기에 반조 패터슨의 시 ‘Waltzing Matilda’에 나오는 말 탄 남자(horseman), 빌라봉(billabong. 강물 흐름이 변하면서 생겨난 개별 호수), ‘The Man from Snowy River’에서 언급된 농장 주택 등의 이미지를 담았다.

또한 호주에서 자라는 특별한 동식물로 아카시아 과 식물인 ‘브램블 와틀’(Bramble)과 앵무새 중 하나인 ‘큰유황앵무’(Sulphur-crested Cockatoo) 사진을 담아 놓았다.

특히 새 지폐는 위조 방지 기능을 높여 복합 입체화상(complex holograms), 자외선에서만 볼 수 있는 영역 등을 새로이 추가했다.

RBA는 지난 수년 동안 지폐 관련 당사자들과의 협의를 거쳐 은행 자동 입출금을 비롯해 일상적으로 통용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새 디자인의 10달러 지폐는 오는 9월 시중에 유통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기존이 사용하던 10달러 지폐도 그대로 사용된다.

현재 시중에서 사용되는 10달러 지폐의 각 면.

■ 10달러 지폐에 관한 모든 것

-10달러 지폐가 처음 발행된 것은 1966년이다.

-2016년 6월까지 10달러 지폐는 총 1억2천만 달러가 발행됐다.

-마이크로 프린트로 인쇄된 것과는 다른 폴리머 시리wm의 유일한 지폐이다.

-지폐에 인쇄된 내용 중에는 호주 ‘국민시인’이라 할 만한 반조 패터슨(‘Banjo’ Paterson)의 시 ‘The Man from Snowy River’에 나오는 상징을 보여준다.

-10달러 지폐에 등장하는 인물인 시인 반조 패터슨(Andrew Barton (Banjo) Paterson)은 NSW 주의 한 시골 마을에서 태어났다.

-패터슨과 함께 지폐 다른 면에 들어가 있는‘데임’(Dame) 매리 길모어(Mary Gilmore) 여사는 여성 투표권, 노인 및 지체부자유자 연금 지급 등 사회경제적 개혁을 주도한 시인이자 언론인, 사회운동가였다.

-길모어 여사는 많은 양의 산문, 시를 남겼으며, 그의 문학적 소재는 주로 호주 아웃백(outback)과 농촌 풍경이었다.

-10달러 지폐에는 또한 길모어 여사의 ‘No Foe Shall Gather Our Harvest’가 마이크로 프린트로 인쇄되어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