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6%
wind: 4 m/s WNW
H17 • L17
Wed
12 C
Thu
13 C
Fri
14 C
Sat
14 C
Sun
13 C
Home사회올해부터 뱅스타운 라인 ‘싱글덱’ 공사 시작돼

올해부터 뱅스타운 라인 ‘싱글덱’ 공사 시작돼

[시든햄(Sydenham)에서 북부 채스우드, 서부 뱅스타운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라인 공사가 올래부터 본격 시작된다. 이 공사는 시든햄-채스우드 구간에서 먼저 시작되며, 이에 따라 올 7월 에핑-채스우드 구간이 일지 폐지된다. 사진은 이를 발표하는 NSW 운송부 앤드류 콘스턴스(Andrew Constance) 장관. ]

북부 라인 공사 우선 개시, 올 7월 에핑-채스우드 구간 일시 폐쇄

시든햄-뱅스타운 구간은 2023년부터 최대 6개월간 운행 중단

시드니 철도라인 중 서부 뱅스타운(Bankstown) 노선이 싱글덱(single-deck) 열차 변경 공사로 2023년 말부터 3~6개월간의 폐쇄가 결정됐다.

앤드류 콘스탄스(Andrew Constance) 운송부 장관은 “현재 운행 중인 열차의 운행이 중단된 이후에야 공사가 진행될 수 있어 어쩔 수 없는 구간 폐쇄를 결정했다”고 지난주 금요일(17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를 통해 밝혔다.

공사 착수 이전에 주말이나 휴교일 등 승객이 많지 않은 날에는 사전작업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이에 따른 승객들의 불편도 예상된다. 운송부는 이를 보완하기 위한 버스를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공사가 착수되는 구간은 시든햄(Sydenham)과 뱅스타운 사이 11개 역으로 리프트와 플랫폼, 스크린 안전문(screen safety doors)의 보수공사도 포함되어 있다.

시드니 철도라인인 ‘시드니 메트로’의 로드 스테플스(Rodd Staples) 프로젝트 감독은 “뱅스타운 라인의 역은 모두 그대로 남게 되며, 몇몇 승강장과 입구가 변경될 것”이라고 말했다.

뱅스타운 라인의 첫 싱글덱 열차는 2024년부터 운행될 예정이다. 이는 시든햄에서 시드니 CBD와 채스우드(Chatswood)를 연결하는 열차로, 메트로 열차노선의 제2의 무대를 열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공사는 올해 채스우드와 시든햄 구간 노선에서 우선 착수한다. 이를 위해 시드니 CBD에 소재한 19개의 타워가 폭파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는 22층짜리 고층 건물도 포함되어 있다.

시드니 북부 에핑(Epping)-채스우드 사이 구간도 내년 말부터 7개월 간 폐쇄된다. 이는 이 프로젝트의 첫 단계 공사로 200억 달러 상당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드니 북서부 라우즈힐(Rouse Hill)에서 채스우드를 연결하는 새 구간은 2019년에 운행이 시작된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