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7 C
clear sky
Sydney
humidity: 76%
wind: 4 m/s NNW
H10 • L4
Wed
14 C
Thu
13 C
Fri
13 C
Sat
14 C
Sun
14 C
Home문화한국문화원, 올해 첫 문화행사로 ‘사진전’ 개막

한국문화원, 올해 첫 문화행사로 ‘사진전’ 개막

[어려운 이웃을 위한 헌신을 보여주는 소중한 사진 작품들이 한 자리에서 선보인다. 한국문화원이 올해 첫 전시회로 마련한 ‘Heart to Heart: Australia-Korea-Cambodia’는 인류애를 주제로 하고 있다. ]

‘하트 투 하트’: 호주-한국-캄보디아’ 전시회 마련

주시드니 한국문화원(원장 안신영, 이하 ‘한국문화원’)의 올해 첫 사진전 ‘하트 투 하트: 호주-한국-캄보디아’가 개막 행사가 지난 주 목요일(16일) 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진행됐다.

이번 전시회는 전시는 호주 선교사들과 의료인들의 인도주의적인 활동과 이로부터 시작된 한국과 호주의 인연을, 한국인들의 캄보디아를 위한 의료 활동으로 확대하여 사진을 통해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를 조명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주시드니총영사관의 윤상수 총영사, 국민기독당 총재 프레드 나일 상원 의원, 스타브로스 키리미스 주그리스 총영사를 비롯해 이번 전시 속 작품의 주인공 중 한 명인 바바란 마틴 여사와 휴 커를 의사(진주 배돈병원 설립자)의 유일한 혈육인 외손자 기드온 루더포드씨가 참석, 전시회의 의미를 더했다. 또한 NSW 주 캄보디아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두 단체의 리나 청 회장, 사리씨아 투이 회장, 미술계 인사인 베리 케도울리스 시드니 컨템포러리 대표와 그랜트 스티븐슨 NSW대학교 미대 교수가 참석하는 등 약 100여 명의 관객이 참석, 관심을 표명했다.

이날 윤상수 총영사는 전시회 개막 축사를 통해 “한국이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제공하는 나라로 발전한 데에는 당시 한국에 온 호주 선교사를 비롯해 많은 분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면서 “이번 전시 사진을 통해 표현되는 의미있는 가치는 인류애인데, 진정한 인류애를 전하는 ‘하트 투 하트’ 사진전이 더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과 말했다.

이어 캄보디아 헤브론 병원의 사진을 직접 찍고 호주 의료 선교사들의 사진을 제공한 크리스챤 리뷰의 권순형 발행인이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동기를 설명했으며,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바바라 마틴 여사는 여든이 넘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영어와 한국어로 한국에서의 경험을 전해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았다. 마틴 여사는 1964년부터 1995년까지 30년 넘게 한국에서 의사이자 선교사로 헌신했다. 그녀는 이번 전시에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첫 전시회로 ‘하투 투 하트’를 기획한 한국문화원 안신영 원장은 “지금도 어딘가에서 남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이번 전시가 응원의 힘이 되었으면 한다”며 많은 이들이 전시회장을 찾아주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진전에는 1900년대 초부터 중반까지 이어지는 호주 선교사와 의료인들의 한국에서의 활동 모습을 담은 흑백사진과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한 헤브론 병원의 현재 모습을 담은 컬러사진 등 총 53점이 전시되고 있다.

오는 4월7일까지 한국문화원에서 전시되는 이번 사진전 작품들은 이후 호주 주요 도시를 순회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에서는 한전아트센터(3월 12일-20일)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회 명 : Heart to Heart: Australia-Korea-Cambodia(부제: A stream of devotion through the lens)

-기간 : 2017년 4월7일까지(월-금, 10am-6pm)

-장소 : 주시드니한국문화원(Ground Floor 255 Elizabeth Street Sydney)

-문의: 02 8267 3400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