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82%
wind: 8 m/s NNE
H20 • L18
Fri
21 C
Sat
23 C
Sun
15 C
Mon
15 C
Tue
16 C
Home사회16일부터 호주방문 뉴질랜드인 호텔격리 의무 없어

16일부터 호주방문 뉴질랜드인 호텔격리 의무 없어

[16일부터 호주방문 뉴질랜드인 호텔격리 의무 없어]
호주-뉴질랜드 일단 일방향 ‘안전여행구역’ 설치 –

10월 16일부터 호주-뉴질랜드간 안전여행구역(Safe Travel Zone)이 설치되어 뉴질랜드에서 호주를 방문할 때 의무 호텔격리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호주에서는 당분간 NSW와 북부준주만 호-뉴 ‘안전여행구역’에 참여하며 호주인의 뉴질랜드 방문은 계속 제한되기 때문에 진정한 여행 ‘버블’이라고 부르기에는 한참 모자라다.

마이클 맥코맥 연방 부총리는 2일 오후 오랫동안 언급됐던 뉴질랜드와 여행 ‘버블’ 설립이 최종 결정되었다며 “10월 16일부터 뉴질랜드에서 뉴사우스웨일즈와 북부준주로 격리없는 여행이 가능하게 되는” 조처의 1단계를 발표했다. 부총리는 이에 따라 “이전 14일간 코로나19 위험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가지 않았던 뉴질랜드에 있는 뉴질랜드인과 다른 거주민은 호주로 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호주와 뉴질랜드 정부는 태즈만 해협간 여행을 자유롭게 허가하는 여행 ‘버블’을 몇달간 논의해 왔지만 지난 7월 경 악화된 빅토리아주 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중단됐다

마이클 맥코맥 부총리는 정부가 다른 국가에도 국경을

맥코맥 부총리는 양국간 완전한 타즈맨해협간 ‘버블’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번 조처는 첫 단계라며 연방정부가 뉴질랜드 방문자에 대해 충분히 “의무격리에 처해지지 않도록 권고”할 수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정부는 뉴질랜드에 대한 국경개방으로 뉴질랜드인이 차지하는 호텔격리 공간이 줄어들어 해외에 낙오된 호주인들이 귀국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호주 정부는 국제공항별 해외 입국 승객수를 제한하고 있다.

남호주・서호주도 곧 합류

남호주, 서호주, 퀸즈랜드도 뉴질랜드 관광객을 받아들이는 협약에 곧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서호주와 퀸즈랜드 같이 엄격한 주진입 규제를 실시하고 있는 주정부와 연방정부간 코로나19 ‘위험지역’ 정의가 다르다는 것이다.

맥코맥 부총리는 연방정부의 ‘위헙지역’ 정의와 “일관된 이동규제를 부과하는 주나 준주”가 호-뉴간 여행 ‘버블’ 혐약에 “모두 참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총리는 “뉴사우스웨일즈와 북부준주가 이 기회를 활용했다. 남호주가 분명히 다음이 될 것”이라며, 서호주 정부도 참여하고 싶다면 “말만 하면 가능해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지난 2일 위험이 낮은 주에 10월 26일부터 주경계를 연다고 발표한 태즈매니아도 나중에 뉴질랜드 여행 ‘버블’에 참가할 수 있다.

그러나 ‘버블’이 언제 양방향으로 작동할지는 확실치 않다.

1일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일단 양국간 여행 조처가 일방향이 될 것이라고 시사한 바 있다.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2일 언론브리핑에서 앞으로 호주로 여행하는 뉴질랜드인은 귀국시 관리격리 14일을 거쳐야 하며 격리비용 3100달러를 지불해야 한다고 확인했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에 국경을 여는 호주정부의 계획은 “그들의 특권”이지만 뉴질랜드 정부는 아직 호주에서 의무격리가 면제되는 여행자를 받을 준비가 안 됐다고 밝혔다.

여행 ‘버블’ 국가 늘어날 것

부총리는 뉴질랜드와 협약은 첫 단계로 바이러스를 통제한 더 많은 국가에 대해 국경을 열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여행 ‘버블’ 국가가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총리는 최대한 많은 호주인이 귀국할 수 있도록 하고, 가능한 많은 관광객이 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국경 개방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며 상황이 진행되면서 뉴질랜드와 여행 ‘버블’ 조처 성공 여부에 달려있다. 부총리는 뉴질랜드와 조처가 성공적일 것이라고 확신하며 그 이후에 “다음 나라가 어디가 될지 규정하고 결정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여행 ‘버블’ 후보지로는 태평양 군도 국가가 유력해 보인다. 부총리는 “마리스 페인 외교부 장관이 현재 많은 태평양 군도 우방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7일 다문화언론 브리핑에서 국경 개방 대상 국가 결정 기준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고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일본총리를 비롯 여러 국가 지도자들과 이에 대해 계속 논의해 왔다며 “안전할때”까지 “조심스럽게” 국경을 개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