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82%
wind: 6 m/s NNE
H20 • L18
Fri
21 C
Sat
23 C
Sun
15 C
Mon
15 C
Tue
16 C
Home사회코로나19 규제로 수확기 인력 2만 6000명 부족

코로나19 규제로 수확기 인력 2만 6000명 부족

[호주 원예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경봉쇄로 외국인 노동자 공급이 부족해 농산물 수확을 못할 수도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호주 과일・야채 농장에서 농작물을 수확하는데 추가 노동자 2만 6000명이 필요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원예단체인 호트 이노베이션(Hort Innovation)에서 의뢰해 다국적 컨설팅사 언스트&영(EY)에서 작성한 보고서에는 호주 정부가 3월 국경을 봉쇄한 이후 통상 외국인 노동자에 의존하는 농장 부문 노동력 부족을 수량화한 첫번째 보고서이다. 호트 이노베이션은 이 보고서가 농산물을 낭비하지 않고 식량 공급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부 개입이 필요하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농산물을 수확하고 포장하는 계절 노동자에 대한 수요는 내년 3월 최고점에 달한다.

EY 보고서에서 노동수요가 가장 높을 것으로 추정하는 지역은 아래와 같다.

  • Cairns
  • Wide Bay
  • South-east South Australia
  • Shepparton
  • North-west Victoria
  • Coffs Harbour and Grafton
  • The NSW Murray region

코로나19 이전부터 농업부문 노동력 부족에 대해 경고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농업에 특화된 비자를 도입해야 한다는 로비를 벌여온 전국농민연맹(NFF)은 EY 보고서로 긴급한 정부 개입의 필요성이 증명됐다고 말했다.

토니 마하르 NFF 대표는 “정부는 종종 농업 부문에 이 부문 노동력 부족에 대한 ‘데이터를 보여달라’고 한다”며 EY 보고서에 나온 “수치는 경종을 울리며, 주와 연방정부 모두에 자극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채재배 농가를 대표하는 AusVeg 타이슨 캐틀 대변인은 정부가 “(노동력) 부족을 이해하는데 자료와 증거를 요구해왔는데, 노동자 2만 6,000명은 적은 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야채 농장이 “지금은 많은 재배자에게 절박한 시기여서 노동력이 필요할 뿐이기 때문에 어떤 방안이라도 보고 있으며 농장에 사람들을 데려오는데 어떤 방안이라도 정부와 기꺼이 협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캐틀 대변인은 많은 재배자가 “수확물과 다음 작물을 심을지, 본질적으로 소비자들에게 파급효과를 갖는 모든 사안을 재평가하고 있다”며 농부들이 지금 어려운 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실업은 농장 노동력 공급에 영향 없어

지난 달 계절노동 시범사업으로 바누아투 노동자 163명이 북부준주 망고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입국이 허용됐다. 몇몇 농장 단체는 정부가 이 프로그램을 긴급 연장할 것을 요구해 왔고, 호주내에서 갈 곳을 잃은 노동자들이 원예분야에서 일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20일 캔버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계절 및 태평양 노동자 사업을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으나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호주 실업률이 1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부 농장은 직장을 잃은 호주인에 대한 복지 수당이 증가해 실업자들이 농장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것을 오히려 방해한다고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EY 조사에 응답한 재배자 450명 중 국내 실업이 노동력 공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1/5도 되지 않았다.

지난주까지 부양가족이 없는 독신자에 대한 구직수당은 2주에 1115달러였으며 EY 보고서에서는 이 금액을 2주에 80시간 노동 기준 기본 1980달러를 지급하는 원예부문 최저임금과 비교했다. 이번 주부터 부양 가족이 없는 독신자 대상 구직수당은 2주당 815달러로 돌아간다.

EY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세계 노동시장에 전례 없는 혼란을 초래했다고 평가하면서 주요국의 노동력 부족도 수치로 나타냈다. 프랑스에는 3개월 동안 임시직 노동자 20만 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올해 영국에 필요한 임시직 노동자 6만 명 중 영국에 올 인원은 1/4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탈리아에서는 농장 노동자 10만명이 코로나19 규제로 제한을 받을 수 있다고 봤다.

이 보고서는 내년 3월 국경이 다시 열릴 것이라는 가정에 기반한 것으로 국경 재개방이 늦어지는 경우 노동력 부족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