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4 m/s NW
H13 • L10
Fri
14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동포뉴스한국공관, 취약동포 지원은 계속된다.

한국공관, 취약동포 지원은 계속된다.

[support주멜번분관에서는 한인 워홀러에게 상담과 생필품을 제공했다. 상담을 대부분 담당한 백광석영사는 한인사회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하나기 된 것 같다며 기뻐했다. ]

한국공관, 취약동포 지원은 계속된다.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규제로 인한 경제손실을 1주에 40억 달러로 추정하는 가운데 호주내 한인동포에 대한 한국 공관의 지원이 계속되고 있다. 대사관과 멜번분관은 관할지역 한국인 워킹홀리데이 청년(워홀러)을 대상으로 상담과 생필품을 제공했다. 주시드니 총영사관은 매일 코로나19 관련 호주 상황을 총영사관 웹사이트에 정리해 올리고 있다.
캔버라를 비롯 서호주, 남호주, 태즈매니아를 관할하는 주호주대사관은 관할지역내 워홀러와 유학생에게 호주생활 관련 교육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 감소로 생활고를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생필품을 제공했다. 대사관은 서호주 퍼스와 번버리 지역 73명, 태즈마니아 30명, 남호주 30명, 캔버라 20명 등 워홀러와 학생 총 153명을 대상으로 호주에서 생활하면서 주의해야 하는 각종 폭력, 사기, 마약 사건 등에 대한 안전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타국에서 생활하면서 겪을 수 있는 우울증 등의 정신건강 문제와 코로나 예방 안전 수칙 등에 대한 정보도 제공했다.

 

대사관은 호주정부의 모임 제한과 지역간 이동 금지에 따라 대사관 직원 또는 워홀러 상담원이 워홀러와 1:1 방식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주간 이동이 금지되거나 제한되었기 때문에 캔버라 이외 지역에서는 주별 워홀러 상담원과 자원봉사자들이 교육에 나섰다. 대사관은 교육 중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고 강조했다.
대사관은 또한 “호주 내 각 주별 한인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등 동포단체가 중심이 되어 코로나19로 인해 생활고를 겪고 있는 우리 동포들, 특히 젊은 청년들을 위해 점심도시락 및 생필품을 제공하는 등 동포애 넘치는 봉사활동이 자발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전세계 한인사회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치하했다. 이에 따라 대사관도 “따뜻한 동포애를 보여주는 한인사회의 지원활동에 발맞추어 학생 및 위킹홀리데이 참가 청년들에 대한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외교부와 재외동포재단도 코로나19 관련 취약계층 재외동포에 대한 생필품, 구호물품 등 지원을 계획하고 있으며 대사관에서 동포사회와 협력을 통해 수요조사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대사관은 향후에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취약 한인동포를 지원할 예정이며, 새롭게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 있을 경우 검토 후 지원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은진 기자

No comments

leave a comment